"한상렬 목사, 탈레반과 함께 살아라"
안보전략연구소 '아프간 인질사태 反美이용 반대' 기자회견

프리존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필재 기자 2007-08-03 오후 1:22:37  
 
▲안보전략연구소·우국충정단 등 우파 시민단체들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미 대사관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북세력들이 ‘아프간 인질사태’를 ‘반미’ 감정을 확산시키는데 이용하고 있다”며 “힘을 합쳐 이들의 불순한 기도를 막아낼 것”을 호소했다.ⓒ 프리존뉴스
관련기사
- [사회]탈레반은 '영웅'이라는 좌익들(07/08/02)
- [사회]좌파단체들, 아프간 피랍 계기 노골적 반미선동(07/08/02)
- [정치]좌파진영, 결국 ‘반미선동’에 올인?(07/08/01)
좌파진영이 아프간 인질 사태를 반미(反美) 여론의 확산을 위한 ‘제2의 여중생 사망사건’으로 호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우파단체들이 맞대응에 나섰다.

안보전략연구소·우국충정단 등 우파 시민단체들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미 대사관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북세력들이 ‘아프간 인질사태’를 ‘반미’ 감정을 확산시키는데 이용하고 있다”며 “힘을 합쳐 이들의 불순한 기도를 막아낼 것”을 호소했다.

30여분 간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탈레반에게 살해당한 두 젊은이의 명복을 비는 한편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미국 및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조, 그리고 현 상황을 악용하고 있는 좌파단체들의 반미 감정 확산 등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선교활동을 하러 간 이방의 젊은이들을 납치·살해하는 탈레반은 악랄한 테러집단일 뿐 평화세력이 아니다”라며 “지금 친북좌익 붉은 쓰레기 세력들이 이 모든 책임을 미국에게 전가하고 있으나 미국도 9.11테러를 당한 테러 피해국”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현재 아프간 파병 국군의 철군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상렬(목사) 통일연대 상임대표의장을 겨냥, “테러사태의 본질과 책임을 망각하고 엉뚱하게도 미국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시키는 더러운 행위”라고 비판했다.

 
▲‘부시는 회개하라’는 글귀가 적힌 피켓과 함께 현재 미 대사관 정문 앞에서 이틀째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상렬 통일연대 상임대표의장.ⓒ 프리존뉴스
이들은 “‘위장 평화’ 타령이나 외치는 사기 좌파 양아치 목사 한상렬은 그토록 탈레반의 주장이 정당하다면 당장 아프간으로 가서 탈레반과 함께 살라”면서 “국민들은 이제 이런 식의 악의적 반미선동의 촛불집회·사기농성을 단연코 거부하고 분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시는 회개하라’는 글귀가 적힌 피켓과 함께 현재 미 대사관 정문 앞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상렬 의장은 그동안 거의 모든 반미 행사에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해온 친북 인사로 지난 2002년 발생한 ‘미선이·효순이 사건’ 당시에는 ‘여중생 범대위’의 공동대표를 지냈다.

한 의장은 지난 2일 단식 농성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여러분(탈레반)의 항변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며 “현 아프간 정권은 미국의 꼭두각시 정권이며 부시정권의 승인 없이는 단 한명의 탈레반 수감자도 석방될 수 없음은 전 세계가 알고 있는 바, 이번 인질사태의 본질적인 책임은 미국에게 있음은 자명한 일”이라며 테러집단을 적극 옹호했다.

한 의장이 공동준비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한국진보연대(준)’는 최근 불법시위로 구속된 오종렬 전국연합 상임대표와 정광훈 민중연대 상임의장을 비롯, 조준호 민노총 위원장·문성현 민노당 대표 등 NL(민족해방) 계열 인사들이 대거 포진해 있는 단체로 그동안 △주한미군철수 △국보법 철폐 △김현희KAL기사건 진상규명투쟁 △연방제 통일 등에 주력해왔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위 기사의 출처는 인터넷 프리존뉴스 입니다.
[ 2007-08-03, 14: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