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먼, "내가 맥아더를 해임한 이유는…"
"그가 바보자식이라고 해서 그렇게 한 것은 아닙니다. 바보라고 처벌한다면 장군들의 반 이상은 감옥으로 보내야 합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대학교를 안 나온 미조리 촌 사람이었다. 그는 결단의 사나이였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原爆을 투하하기로 한 결단을 비롯하여 6.25 파병 결단, NATO 설립과 마셜 플랜의 결단, 그리고 맥아더 원수 해임의 결단. 당시 그의 결단은 논란거리가 되었으나 세월이 지나니 역사적 평가는 아주 높다. 트루먼과 레이건이 소련 帝國을 무너뜨리는 데 알파와 오메가의 역할을 했다. 두 사람은 농담을 잘 했다. 트루먼 대통령은 맥아더 원수를 극동군 사령관직에서 해임한 데 대해서 질문을 받고 이런 말을 했다.
  
  '나는 맥아더가 대통령의 권위를 존중하지 않았기 때문에 해임한 것이지 그가 바보 같은 자식이라고 해서 그렇게 한 것이 아니다. 실은 맥아더는 그런 자였지만 바보스럽다는 것을 가지고 장군들을 처벌할 순 없다. 만약 그런 法이 있다면 절반에서 4분의 3 가량의 장군들은 감옥에 쳐넣어야 할 것이다.'
  
  로널드 W. 레이건 대통령은 미소를 지으면서 소련 제국을 내부로부터 해체해간 마음이 따뜻한 사나이였다. 그는 평생 反共투사의 삶을 살았으므로 공산주의의 본질과 약점을 잘 알았다. 그는 '공산주의자는 마르크스와 레닌을 읽는 사람이고, 반공주의자는 마르크스와 레닌을 잘 아는 사람이다'고 했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소련 헌법은 발언의 자유(freedom of speech)와 집회의 자유(freedom of gathering)를 보장한다고 한다. 그런데 미국의 헌법은 발언 후의 자유(freedom after speech)와 집회 후의 자유(feedom after gathering)를 보장한다.'
  
  레이건이 물었다. '소련 농업의 네 가지 잘못 된 점은 무엇인가?'
  레이건이 自答(자답)했다. '봄, 여름, 겨울, 그리고 가을.'
  
  고르바초프 시절의 모스크바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 상점 앞에 물건을 사려는 시민들이 줄을 지어 섰는데 하루가 다 지나도록 줄이 짧아지지 않았다.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신경질이 난 한 사람이 '이건 모두 고르바초프 때문이야. 죽이고야 말겠어'라고 소리치더니 어디론가 달려 갔다. 24시간 뒤 그는 다시 줄로 돌아왔다. 표정이 영 좋지 않았다. 한 사람이 물었다. '고르바초프를 죽였습니까?'
   시민이 대답했다. '못 했습니다. 그쪽 줄은 두 배나 더 길더라고요.'
  
   이 농담은 고르바초프가 레이건 대통령에게 한 것을 레이건 대통령이 퍼뜨렸다고 한다.
  
   레이건은 공산주의와 관련된 농담을 잘 만들어서 했고, 소련 사람들의 우스개를 잘 퍼뜨렸다. 그는 측근들에게 어느 날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소련에선 자동차를 사려면 10년을 기다려야 하는데 돈은 10년 먼저 선불해야 한다. 예약을 하는 절차가 무지무지하게 복잡했다. 한 청년은 여기 저기 다니면서 절차를 밟아갔다. 드디어 마지막 관청에서 결재 도장을 받았다. 도장을 찍어준 관리는 차값을 받고는 말했다. '10년 뒤에 와서 차를 찾아가시오.' 이 청년이 물었다. '오전입니까, 오후입니까?'. 관리가 의아한 표정을 지으면서 말했다. '10년 뒤인데 오전이면 어떻고 오후면 어때요?' 청년이 대답했다. '그게 아니고요. 10년 뒤 그날에 배관공이 오전에 오기로 되어 있거든요.'>
  
   관료주의와 공산주의는 친하다. 한국에서 좌파정권이 관료주의와 결탁하여 국민들 위에 군림하고 예산을 낭비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린든 B 존슨은 대통령으로서보다는 민주당의 상원 대표로서 더 유명했다. 그는 설득력이 좋아 의회를 지배하다시피했다. 이야기도 잘했다. 그가 주변인물들에게 들려준 이야기 한 토막.
  
  <내가 어렸을 때 한 정치인이 공개 교수형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보안관이 사형수에게 말했다. '당신은 州法에 의하여 5분간 무슨 이야기든지 할 수 있다'. 사형수는 '나는 아무것도 할 말이 없습니다. 빨리 끝내주십시오'라고 했다. 이때였다. 구경꾼 저 뒷쪽에 있던 한 사람이 뛰어올라오더니 외치는 것이었다. '보안관님, 저 사형수가 5분을 쓰지 않겠다면 제가 그 5분을 쓰면 안될까요? 저는 선거 운동중인 국회의원 후보랍니다.'>
  
  
  
  
[ 2008-03-13, 18: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