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와 李明博의 침묵
피해당사자인 한국정부의 의향을 물어야 한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은 해제의 조건으로 테러 인정, 사과, 보상을 요구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빨리 해제해주라는 對美 로비를 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선일보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14일 미국과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잠정합의한 북한 핵 프로그램의 신고방안에 대해,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초 맺어진 싱가포르 잠정합의에 따라 북한 核폐기를 명시한 2·13 합의의 후속조치가 진행될 전망이다.
  
  백악관의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定例 브리핑에서 부시 대통령이 싱가포르 잠정합의에 대해 동의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믿는다. 그렇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측에 대해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빼주겠다는 약속을 한 듯하다. 미 국무부는 해제권한을 가진 의회를 상대로 설명회를 갖고 있다. 북한이 미국에 의해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것은 1988년이다. 김현희-김승일組가 바그다드를 출발하여 김포로 오던 대한항공 858편에 폭탄을 장치, 동남아 상공에서 폭파시켜 대부분이 중동파견 한국 노동자인 115명을 죽인 사건이 계기가 되었다.
  
  미국이 테러지원국 해제를 하려면 피해당사자인 한국정부의 의향을 물어야 한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은 해제의 조건으로 테러 인정, 사과, 보상을 요구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빨리 해제해주라는 對美 로비를 했다. 일본만이 납치자 문제를 제기하여 해제에 반대해왔었다.
  
  李明博 정부도 테러지원국 해제에 찬성하고 있다. 정부는, 최소한 대한항공 희생자 유족들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 이것이 국가의 의무이다. 自國民의 떼죽음과 관련한 중대사에 대해서도 좋은 게 좋다는 게 이명박식 실용인가? 자신의 생존과 권위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 관심이 없는 인간이나 조직은 아무리 잘 살아도 노예일 뿐이다. 김정일이 서울올림픽을 방해하기 위하여 죽인 115명의 생명, 그 무게는 지구보다 더하다. 寃魂(원혼)이 아직도 구천을 떠돌고 있다.
  
  
  
[ 2008-04-16, 10: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