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明博과 한나라당에 대한 기대를 접을 때
보수세력은, 이명박, 박근혜, 이회창 세력을 보수명단에서 제명하고 진짜 보수정당을 만들어내어야.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李明博 정부가 또 퇴각했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새로운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을 오는 3일 관보에 게재하기로 한 방침을 바꿔 2일 告示를 유보하기로 한 것이다.
  
  李 정부는 고시 유보, 고시, 고시의 관보게재 유보, 대통령 사과 등 줄행랑을 되풀이해왔다. 후퇴하더라도 6.25 때의 국군처럼 방어선을 치기 위한 전술적 후퇴가 아니라 장돌뱅이의 계산도 없는 일패도지를 하고 있다. 이것이 이념 없는 집단의 전형적 행태이다. 여론이 불리하게 보이면 소신도, 국가체면도 내던져 버리고 투항한다. 이념이 없는 인간이나 조직은 기회주의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국가가 허무맹랑한 거짓선동에 이처럼 항복한 경우는 인류역사상 처음일 것이다. 텔레비전과 신문에서 李明博 대통령의 얼굴만 보면 경멸감이 섞인 욕설이 튀어나온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소대장이 아무리 열심히 싸워도 최고사령관이 항복하는 데는 도리가 없다. 입만 가진 선동꾼들에게 항복하는 대통령이 핵무기를 가진 김정일로부터 국민들의 안전을 지켜낼 것인가?
  
  지금까지의 행태로 미뤄보아서 李明博 대통령이 再起하기란 매우 어렵겠다는 느낌이 든다. 그가 과연 진정한 기독교 장로인지도 의심스럽다. 기독교 신도이면 누구나 아는 '진실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말을 그는 지키지 않았다. 그는 대한민국의 진실을 지켜야 할 사람인데 그 진실을 선동꾼과 거짓말쟁이들한테 넘겨주더니 이어서 법과 질서까지 포기했다. 다음 차례는 자유와 재산의 양도일 것이다.
  
  그는 惡을 향해서 惡이란 말도 할 용기가 없는 인간인 듯하다. 한국에서 가장 막강한 권력을 쥐고서도. 영혼이 부패하지 않으면 이렇게 행동할 순 없다.
  
  李明博 대통령이 선동세력에 굴복한 뒤 한국의 보수세력은 무엇을 할 것인가? 이번 기회에 진짜 보수정당을 만들지 않으면 보수세력은 배신당하다가 끝나고 말 것이다. 보수정치인을 자처했던 김영삼, 이회창, 박근혜, 이명박, 정몽준, 김종필, 이인제는 결정적 순간에 私益을 國益보다 우선시킴으로써 보수세력을 배신하였다.
  
  지금 선동세력과 싸우지 않는 박근혜, 선동세력을 편드는 李會昌씨는 보수정치인의 명단에서 제명시켜야 할 존재이다. 이 순간, 좌익 선동세력과 싸우지 않는 세력은 보수가 아니다. 이명박이 싫다고 좌익 편을 드는 자들도 보수가 아니다. 보수세력은 이제 기성 정치인과 정당에 희망을 거는 방식에서 탈피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진실, 正義, 자유의 가치를 자신의 정치적 신념으로 삼는 정치인, 정당을 만들어내야 한다. 언제까지 직업정치인에게 구걸만 할 것인가?
  
  누가 웰빙정당 한나라당을 '가짜 보수'로 만들 진짜 보수정당 건설의 깃발을 올릴 것인가? 보수층은 오늘도 잠 못 이룬다. 李明博이 싫다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거짓말쟁이들과의 싸움을 멈출 수 없기 때문이다.
[ 2008-06-02, 21: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