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밥솥에다가 군불을 때는 이명박
밥솥과 역대 대통령 이야기의 최신판.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歷代 대통령을 밥솥과 관련지어 우스개를 만든 것이 있다. 李明博 대통령까지 포함한 최신판이 나왔다.
  
  1. 이승만 대통령이 미국의 도움을 받아 튼튼한 밥솥을 구했다.
  
  2. 박정희 대통령은 이 밥솥으로 맛 있는 밥을 지었다. 그러나 자신은 그 밥을 먹지 못했다.
  
  3. 최규하 대통령이 밥을 먹으려고 솥뚜껑을 열려다가 손이 데였다.
  
  4. 전두환 대통령이 밥솥 뚜껑을 열고 밥을 맛있게 먹어 치웠다.
  
  5. 노태우 대통령은 물을 부어 숭늉을 만들어 먹었다.
  
  6. 김영삼 대통령은 누룽지를 긁어 먹었는데 너무 세게 긁다가 바닥에 구멍을 내고 말았다. 밥솥을 못 쓰게 만든 것이다.
  
  7. 김대중 대통령은 빚을 내어 전기 밥솥을 샀다.
  
  8. 노무현 대통령은 전기 밥솥의 코드를 110 볼트에 꽂아야 하는데 220 볼트에 잘못 꽂았다. 전기밥솥을 태워 먹은 것이다.
  
  9. 이명박 대통령은 새 전기밥솥을 샀다. 그런데 그 좋은 전기밥솥에다가 군불을 때고 있다.
  
  전기밥솥 같은 근사한 대한민국을 운영하면서 전기의 힘을 빌지 않고 군불을 때고 있으니 거짓과 폭력에 대해서도 쩔쩔 맨다는 이야기이다. 대한민국 대통령은 法治를 엄하게 적용할 수 있는 훌륭한 조건과 실력을 갖추고 있지만 대통령이 전기밥솥을 연탄불 위에 얹어놓는 식으로 국가를 운영한다는 비유이다.
[ 2008-07-18, 15: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