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헤란路의 반을 트루먼路로 바꾸자!
한국을 두 번 구한 트루먼 동상을 그 거리가 시작되는 곳에 세우자!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950년 12월은 미국인들에게 1941년 12월의 진주만 폭격보다도 더 심각한 위기감을 조성했다. 눈 덮인 한국의 산야에서 미군은 파도처럼 밀려오는 중공군에 쫒기고 있었다. 無敵의 해병대도 흥남으로 몰리고 있었다. 승리를 목전에 두었다가 당한 패배라 충격이 더했다. 한국 포기론이 다시 머리를 들었다. 트루먼 대통령은 1, 2차 세계대전 때도 하지 않았던 조치를 취했다.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다.
  
   대통령은 물가와 임금의 통제, 그리고 500억 달러 규모의 국방예산 편성을 선언했다. 이 예산규모는 연초에 책정된 예산의 네 배였다. 미국이 한국전을 계기로 거대한 경제력을 본격적으로 가동하여 對蘇 전략 수행에 나섰다는 증거였다. 냉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공산주의자 색출에 여념이 없던 맥카시 상원의원은 트루먼 대통령의 두 팔인 애치슨 국무장관과 마셜 국방장관의 사임을 요구했다.
   고민하는 에치슨 장관에게 1950년 12월4일 조지 케난(전 駐소련 미국 대사. 對蘇봉쇄론의 주창자로 유명하다)가 메모를 전달한다. 에치슨은 이 메모를 읽고 머리가 맑아지고 용기가 우러 나오더라면서 참모들에게 읽어주고는 자신의 회고록에 그 全文을 소개했다.
  
   <친애하는 장관님: 어제 저녁의 논의를 계속하는 입장에서 한 말씀 드릴 것이 있습니다. 私的인 일에서도 그렇지만 국제문제에 있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에게 일어난 일 그 자체가 아니라 그 사람이 그 일을 어떻게 감당해내느냐 하는 것입니다. 같은 논리로, 우리 조국의 운명에 지금 큰 실수와 재앙이 일어난 사실은 의문의 여지가 없는데, 문제는 미국인들이 이 사태에 대해서 어떤 자세로 임하느냐에 모든 것이 달려 있다고 하겠습니다. 우리가 이 사태를 솔직하고 당당한 각오로써 받아들이고 그로부터 교훈을 얻고 倍前의 노력과 결의로써 轉禍爲福(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든다면, 즉 진주만의 경우처럼 필요하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자신감이나 우방이나 소련과의 협상력까지도 잃지 않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우리 국민들과 우리 우방들에 대해서 우리가 직면한 불행한 사태를 숨기거나 고함을 지르고 신경질을 내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면 이 위기는 우리의 자신감과 세계 속에서 차지하는 미국의 위상을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해치는 방향으로 악화될 것입니다. 조지 케난>
  
   맥아더는 중공군의 대공세에 대한 저항선 구축을 포기하고 38선으로의 전면 철수를 명령한다. 유엔군은 제대로 싸워보지도 않고 철수 길에 올랐다. 중공군의 참전 직전까지 자신만만하던 맥아더는 완전히 탈진한 사람이 된 듯이 행동했다. 그는 워싱턴에 대해서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한국을 포기하고 철수할 수밖에 없다는 식의 위협을 가했다.
   워싱턴의 국무부 국방부 수뇌부는 이런 맥아더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 맥아더 유엔군 사령관과 워커 8군 사령관을 즉각 교체해야 한다는 생각은 누구나 다 하고 있었으나 그 말을 꺼내는 이가 없었다. ‘맥아더 해임’이란 생각은 상상의 범위 바깥에 있었다. 애치슨은 나중에 “결정적 시기에 나와 마셜, 그리고 브래들리 합참의장은 대통령을 망쳤다”고 술회했다. 대통령에게 단호한 정책을 건의하지 못한 책임을 이른 말이었다. 맥아더는 합참의 지시를 따르지도 않았다. 어느 누구도 맥아더를 해임해야 한다는 말을 꺼내지 못하고 있었다. 12월 3일 고위대책회의에서 참다 못한 육군참모차장 매튜 릿지웨이는 한 마디 했다.
   “회의만 할 게 아니고 즉각적인 조치가 취해져야 합니다. 戰場에 있는 군인들과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책임을 지고 행동해야 합니다”
   이 회의 역시 아무 결론 없이 끝났다. 릿지웨이는 공군참모총장 반덴버그 장군에게 물었다.
   “왜 합참은 맥아더 장군에게 이렇게 저렇게 하라는 지시를 내리지 않고 회의만 하는 겁니까?”
   반덴버그 장군은 “그렇게 해도 맥아더는 명령을 듣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릿지웨이가 화가 나서 “명령에 불복종하는 장군은 누구든지 해임할 수 있지 않습니까”라고 했더니 반덴버그 장군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짓더니 나가버렸다고 한다.
  
   중공군의 총공세와 유엔군의 총퇴각이 진행되던 1950년 12월의 쌍방 병력수는 유엔군이 약54만, 중공군이 약45만 명이었다. 무기의 양적, 질적 비교에선 압도적으로 유엔군의 우세였다. 중공군은 공군과 해군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중공군은 총을 갖지 않은 병사들도 많았다. 그럼에도 유엔군은 총퇴각을 하고 있었다. 이는 맥아더가 전쟁의지를 상실한 것을 뜻했다. 맥아더는 한국을 포기할 수 있다는 말을 하고 있었다. 트루먼 대통령은 不忠한 맥아더를 어떻게 하지도 못하고 있었다.
  
   트루먼은 여기에 덧붙여 영국 애틀리 수상과도 신경전을 벌여야 했다. 트루먼은 11월 30일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다가 “원폭 사용도 검토한다”는 失言을 했다. 미군이 한국에 묶여 있는 사이에 소련이 유럽을 공격할 수 있다고 걱정하던 애틀리 수상이 워싱턴으로 날아와 트루먼과 담판했다. 영국은 1개 여단을 한국에 보내놓고 있었으므로 무시할 수 없는 발언권을 가졌다. 애틀리는 트루먼에게 한국을 포기하는 代價를 지불하더라도 중공군과 휴전할 것을 권유했다.
   “한국에서 우리의 군사적 조건이 불리하므로 한국에서 철군하고 대만을 포기하고 중국을 유엔에 가입시키는 代價로 휴전을 얻는 것이 좋겠습니다. 아시아 사람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합니다”
   배석했던 애치슨 국무장관은 “미국의 안보가 더 중요하다”고 했고 마셜 국방장관은 “우리의 전투력에 대한 아시아 사람들의 신뢰가 좋은 평가에 이르는 길이다”고 반박했다. 2차대전으로 경제난이 심각했던 영국은 중국 시장을 버리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미국과 중국을 화해시키고 싶어 했다. 영국정부는 그 과정에서 한국이 희생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다. 이런 애틀리의 압박에 대해서 트루먼 대통령이 단호하게 결론을 내렸다.
  
   “우리는 한국에 머물 것이고 싸울 것입니다. 다른 나라들이 도와주면 좋습니다. 도와주지 않아도 우리는 어떻든 싸울 것입니다. 우리가 한국을 버리면 한국인들은 모두 살해될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 편에서 용감하게 싸웠습니다. 우리는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간다고 해서 친구를 버리지 않습니다”
  
   맥아더는 자신의 야심을 앞세우면서 싸웠지만 트루먼만은 한국인에 대한 인도주의와 동정심을 깔고서 對韓 정책을 폈다는 느낌이 든다. 맥아더의 이기적인 천재성과 트루먼의 우직하고 순수한 인간성이 위기를 맞아 극명하게 대조된 것이다.
  
   트루먼 대통령은 휴전협상이 시작되고 포로가 문제가 되었을 때 북한이나 중국으로 귀환하기를 거부하는 포로는 강제송환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견지했다. 고귀한 인도적 기준이었다. 북한과 중공은 무조건 송환을 요구했으나 미국은 이들 포로를 보내주면 처형될 것이라고 염려하여 끝까지 반공포로들을 보호했던 것이다.
  
   트루먼은 6.25 남침 소식을 듣고 즉시 참전을 결심하였고, 중공군이 개입하여 후퇴할 때는 한국 死守를 결단함으로써 두 번 한국을 구했다. 이런 트루먼에게 감사하기 위해서 테헤란路의 반을 트루먼路로 이름지으면 안될까? 그 거리가 시작되는 곳에 트루먼 동상도 세우자!
  
  
[ 2008-08-01, 23: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