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대처는 탄광노조를 어떻게 굴복시켰나(1)
“노조가 정치적 목적을 가진 집단한테 넘어갔으므로 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고 판단, 決戰을 준비하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노조원은 순진, 지도부가 늘 문제”
  
   盧泰愚 대통령은 베를린 장벽이 붕괴되고 폴란드, 헝가리에 이어 체코에서도 공산당 정권이 민중봉기로 무너지고 있던 1989년 11월 유럽을 방문하면서 영국 수상 대처와 회담했다. 1989년 11월28일 오후, 그리고 그날 저녁 수상관저에서 있었던 만찬에서 '철의 여인' 대처 수상은 盧 대통령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대처는 그해 6월에 있었던 중국의 天安門 사건에 대해서 분개하고 있었다.
   '鄧小平은 문화혁명 때 고생을 많이 해서 절대로 그런 일이 재발되어서는 안 된다고 늘 말해왔고, 조자양과는 홍콩 반환교섭으로 자주 만났는데, 교섭결과도 대체로 만족스럽고, 1997년 반환까지 잘 될 줄 알았는데... 등소평은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고, 조자양도 퍽 합리적인 사람이었는데, 그런 사람들이 그런 무자비한 짓을 했다는 것이 도저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물론 외국 귀빈이 와 있어서 나라 체면도 있었다지만, 그 사람들은 최루탄도 없는지... 꼭 총을 쏘아 사람을 죽여야만 되는 것인지... 참으로 이해할 수 없습니다.'
   盧泰愚 대통령은 노사문제로 화제를 돌렸다.
   '우리는 지난 30년간 열심히 배우고, 일하고, 수출해서 많이 발전했습니다. 요즈음 민주화가 진행되면서 노사분규나 젊은층의 극단주의 등 어려움이 많습니다. 수상께서는 노사분규를 과감히 처리하여 산업평화를 이루는 데 성공하셨는데, 그 비결은 무엇입니까?'
   '노사관계의 비결은 간단합니다. 일반 노조원들은 순진하고 정직하고 부지런하게 일합니다. 문제는 노조 지도층인데, 그들이 모든 문제를 일으킵니다. 그래서 노조지도자(union boss)가 파업을 하려면 노조원 전체의 비밀투표에 의한 동의를 받아야 되도록 법을 고쳤습니다. 그랬더니 대부분의 근로자들이 가담치 않았고, 간혹 파업이 일어나기는 하지만, 피해가 있으면 그들에게 책임을 지우도록 되어 있습니다. 요는 노조 지도층의 독재적 권위를 분쇄하여야 합니다.”
  
   “처칠이 아니라 대처를 읽어야”
  
   지난 7월 하순 李明博 대통령은 처칠의 리더십을 다룬 책을 청와대 직원들에게 선물로 돌렸다. 한 네티즌이 필자의 사이트에 글을 올렸는데, “지금은 처칠을 읽을 때가 아니라 레이건과 대처를 읽을 때”라는 내용이었다. 핵무장한 북한정권을 상대함에 있어선 레이건 미국 대통령, 국내의 좌파적 개혁저항 세력을 무력화시키는 데는 대처를 연구해야 한다는 충고였다. 필자는 다른 관점에서 李明博 대통령에게 대처가 가정교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촛불시위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노출된 李 대통령의 약점들-홍보부족, 연설의 문제, 법질서 수호 실패, 신념의 不在 등은 거의 전부가 대처 연구에 의하여 치료될 수 있는 항목들이다. 특히 개혁저항세력화한 좌파를 어떻게 다뤄야 하는가에 대한 답이 대처에 있다.
   대처 수상은 盧泰愚 대통령을 만나기 4년 전 탄광노조와 1년간 대결하여 完勝했다. 영국에서 가장 강력한 정치력을 행사하던 노조를 굴복시킴으로써 다른 노조의 영향력도 전반적으로 약화시키고 공기업 민영화를 통한 작은 정부의 길을 열었다.
   영국의 탄광은 산업혁명의 동력을 제공한 역사적 존재였다. 탄광노조는 자신들의 희생으로 산업화가 이뤄졌다는 자부심을 가졌고 정부와 대중은 일종의 부채의식을 지녔다. 이것이 탄광노조의 규모와 결합되면서 그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드높였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 직전에 영국엔 3000개의 탄광에서 약100만 명의 鑛夫(광부)들이 일하고 있었다. 연간 생산량은 2억9200만t이었다. 1946년에 노동당 정부는 탄광을 국유화했다. 이때의 광부 수는 70만, 연간 생산량은 1억8700만t, 탄광수는 980개였다. 이즈음부터 탄광의 채산성이 나빠졌다. 시설과잉, 인원과잉 상태인데도 노조의 반발로 採算成(채산성)이 없는 탄광을 정리할 수가 없었다. 1973~4년에 있었던 탄광노조의 총파업 직후 총선에서 히스 보수당 정권이 패배했다. 탄광노조가 총파업을 하면 정권을 바꿀 수 있다는 일종의 신화가 생겼다.
   탄광노조는 1981년말에 아서 스카길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마가렛 대처 수상은 그 순간 대결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회고록에서 대처는 “노조가 정치적 목적을 가진 집단한테 넘어갔으므로 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고 썼다.
  
   대결 준비 태세
  
   1984~5년의 탄광노조 파업을 영국 언론은 ‘스카길의 스트라이크’라고 이름 붙였다. 스카길의 아버지도 鑛夫(광부)였고 영국 공산당원이었다. 스카길도 7년간 청년공산동맹원으로 일하다가 노동당에 입당했다. 그는 스탈린을 옹호했고, 바웬사가 주도한 폴란드의 자유노조 운동을 비판했다. 스카길은 소련으로부터도 금전적 지원을 받았다. 1980년대 초반 세계사적인 의미가 있는 파업이 영국과 폴란드에서 일어났다. 자유를 앞세운 폴란드의 파업은 공산세계를 붕괴시키는 뇌관 역할을 했다. 철밥통을 지키려던 영국 탄광노조의 파업은 自滅(자멸)함으로써 대처의 신보수주의적 개혁을 가능하게 했다. 두 상반된 노조운동이 全세계적으로 자본주의를 강화하고 사회주의를 약화시키는 방향에선 협력한 셈이다.
   탄광정리를 결심하고 있던 대처 수상은 스카길이 노조 위원장에 뽑히는 걸 보고는 대결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탄광이 파업할 때의 가장 큰 문제는 석탄 발전소였다. 대처는 석탄 在庫量(재고량)을 충분히 확보하도록 동력자원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탄광 파업이 시작되면 시위대가 석탄 반출을 막을 것이다. 발전소로 수송이 가능한 위치에 석탄을 가져다 놓아야 했다. 기름, 원자력, 가스 발전소도 시설을 최대한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대처는 탄광노조와 싸워야 할 때 일선에 나설 동력자원부 장관과 탄광공사 사장을 鬪士型(투사형)으로 앉혔다. 피터 워커 장관은 홍보에 강한 사람이었다. 대처는 언론이 탄광노조의 강경한 투쟁을 편들지 않도록 하여 여론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 승리의 비결이라고 판단했다. 워커 장관은 신문사 편집책임자들에게 수시로 전화를 거는 이였다. 국영인 석탄공사 사장이 된 아이언 맥그리거는 영국철강공사 회장으로 있을 때 파업사태를 원만히 수습한 경험이 있었다. 1983년 10월 탄광노조 대의원회의는 公社측이 제시한 조건을 거부하고 연장근무를 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대처는 노조가 정부와 대결하기 위해 투쟁 분위기를 조성한다고 판단했다.
  
[ 2008-08-22, 14: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