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정권 시절 非理 수사가 활발한 이유
검찰이 盧가 봉하마을로 가져간 자료를 열람하면서 정보를 많이 얻었다는 說.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측에 의한 '국가 기록물' 유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지난 2일 오후 대통령 기록관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반납한 하드디스크에 담긴 자료 분석을 했었다.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수사부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국가 기록원 산하 대통령 기록관에 수사관 등 6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열람 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국가 기록원은 노 전 대통령의 위임장을 받은 대리인 등과 함께 봉하마을 'e지원' 시스템에 사용됐던 하드 디스크 자료를 복사했었다. 검찰은 이 사본을 토대로, 봉하마을 측이 기록원에 반납한 하드 디스크 자료와 盧 전 대통령 측이 참여정부 말기 정상적으로 이관한 기록물을 비교해 자료 유출이 없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ytn 뉴스).
  
  9월 들어 검찰이 노무현 정권 당시 잘 나갔던 회사, 기업인, 정치인, 측근들에 대한 수사를 활발히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이런 소문이 떠돈다.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측이 봉하마을로 가져갔다가 반납한 청와대 기록물 디스크를 열람하던중 非理관련 정보를 알게 되었다는 說이다. 이게 사실이라면 노무현씨측이 무리하게 자료를 봉하마을로 가져간 것은 불리한 정보를 덮기 위한 것이 아니었나 하는 巷間의 의심을 정당화한다.
[ 2008-09-22, 10: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