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식 모임에서 李 대통령이 털어놓은 말들
촛불亂動사태가 그를 좋은 방향으로 변화시켰다는 인상. "앞으로 말은 부드럽게 하겠지만 행동은 엄하게 하겠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李明博 대통령은 촛불亂動사태 이후 자신의 지지자들과 잦은 비공식 만남을 청와대에서 갖고 있다. 기자들이 참석하지 않아서인지 대통령은 솔직하게 생각을 털어놓는다고 한다. 간접적으로 전해지는 대통령의 실토중엔 이런 것들이 있다.
  
  1. '앞으로 말은 부드럽게 하겠지만 행동은 엄하게 하겠다.' 법대로 하겠다는 뜻인데, 특히 좌익세력의 犯法행위를 조용히, 그러나 확실하게 다루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2. '촛불亂動사태는 현명하게 인내심으로 대처하여 수습했다.' 李 대통령은 강경책을 쓰지 않고, 人命사고 없이 수습한 것을 스스로 높게 평가하는 것 같았다고 한다.
  
  3. 촛불亂動 사태에 전교조가 개입한 것을 잘 알고 있다는 취지의 이야기도 했다.
  
  4. 호금도 중국 주석이 北京올림픽 폐막 다음날 서울에 온 것은 그 전 李 대통령이 四川지진 현장을 방문해준 데 대한 감사의 표시였다고 한다. 李 대통령은 지진이 나서 수습에 바쁜 중국 방문을 연기하려고 했는데, 중국에선 와줄 것을 요청했다. 李 대통령은 간 김에 지진현장을 방문했는데, 이것이 중국 지도부를 감동시켰다고 한다.
  
  5. 미국 국립지리원 산하 地名위원회(BGN)가 獨島 표기를 韓國領으로 원상회복시킨 것은 자신이 직접 부시 대통령에게 부탁하여 된 것이라고 했다. '친구가 어려울 때 도와주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는 것이다.
  
  6. 참석자들이 李 대통령에게 중국의 反韓감정을 걱정하자 대통령은 SBS가 지난 7월29일 밤 8시 뉴스에서 北京 올림픽 개회식 리허설을 사전 양해 없이 보도한 것이 하나의 원인이었다고 말하면서 SBS측에 못 마땅한 감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7. 정부가 黃長燁 선생에게 해외 여행 등 행동의 자유를 허용하기로 한 것도 비공식 모임에서 한 참석자의 건의를 즉각적으로 받은 결과라고 한다.
  
  *비공식 모임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촛불亂動사태가 李明博 대통령을 좋은 방향으로 바꿔놓은 것 같다는 것이다. 좌익亂動세력의 도전에 직면하여 法治를 확립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특히 좌익의 실체를 체험하게 된 것이 이런 변화를 가져온 듯하다. 좌익들과도 잘 지내보려고 했던 대통령을 상대로 얼토당토 않는 이유를 내세워 亂動을 일으켰던 세력들이 요사이 法網에 걸려들고 있는 것은, 취임 초기에 내걸었던 '이념 떠난 실용' 노선의 종언을 보여준다. 좌익들의 오만이 최고 권력자를 화 나게 만들었으니 치명적 실수를 저지른 셈이다.
[ 2008-09-28, 12: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