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의 엄마가 된 金賢姬(김현희)
1997년 결혼 이후 최초 공개하는 김현희 씨의 가족사진.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갑제닷컴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의 범인인 金賢姬(김현희·46) 씨의 최근 사진이 공개됐다. 1997년 12월28일 결혼 이후 최초로 공개되는 사진이다.
  
   김현희 씨는 1997년 국가정보원 직원인 정모(50)씨와 결혼해 아들(10)과 딸(8)을 두고 있다. 이 사진들은 김현희 씨의 남편이 李東馥(이동복) 전 의원에게 전달한 편지 안에 함께 동봉되어 있던 것으로 조갑제닷컴이 입수해 공개한다.
  
   이동복 전 의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김현희 씨는 '저는 생사를 모르는 북녘의 가족들과 생이별하고, 이 곳에서 추방생활을 하고 있지만 저의 두 자식을 가까이서 보며 지낼 수 있다는 것에 스스로를 위로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 2008-11-25, 14: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