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KAL기 사건’ 조작 시도,국회서도 있었다”
인터넷서울신문 보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26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현희씨의 ‘KAL기 폭파 진실 조작 폭로’와 관련,”김 씨가 있는 그대로 ‘진실’을 말했다고 본다.”고 밝혔다고 인터넷서울신문이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 달 이동복 북한민주화포럼 대표에게 “참여정부때 국가정보원 등 당국으로부터 KAL기 폭파가 북한의 對南테러가 아닌 남한 정보기관의 조작이라는 진술을 하도록 강요받았다.”는 장문의 편지를 보냈었다.
  
   전 의원은 이 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세상에 이런 일이-김현희의 증언’이란 글을 올리며 김 씨의 폭로 내용을 다룬 언론 보도를 소개했다.그는 “’나는 거짓말을 했고 다 가짜예요’라고 도저히 말할 수 없었던 김 씨는 이를 피해 5년 동안 ‘도피생활’을 했다.”며 “김 씨는 자식을 낳고 기르면서 생명의 소중함을 처절하게 느꼈을 것이고, 수만배의 참회를 했을 것”이라며 김씨의 주장에 동조했다.
  
   전 의원은 또 지난 17대 국회 당시 일화를 소개하면서 “노무현 정권 아래 국회에서도 그런 기도가 있었다 .”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그는 “내가 통일외교통상위에서 활동하던 어느 날 열린우리당(현 민주당) 한명숙 의원이 KAL기 폭파사건에 대해 ‘역대 독재정권은 언제나 이기기 위해 대북 이슈를 조작했다.KAL기 폭파사건도 그런 식으로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전 의원은 “나는 하도 기가 막혀 말을 잃었다. 한 의원의 질의는 ‘해도 해도 너무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이어 “그러자 정몽준 의원이 한 의원에게 ‘그렇다면 KAL기 사건이 미국에 의해 의도적으로 이뤄진 사건이고 우리 정부가 국민의 인명을 고의적으로 희생시킨다는 뜻인가.발언이 매우 부적절한데 속기록에서 삭제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은가’라고 반박 질의를 했다.”며 “한 의원은 정 의원의 질의에 한 마디 반박도 못하고 물러섰다.”고 소개했다.
  
   전 의원은 “이 날의 일이 자신의 기억 속에 또렷이 남아있다.”면서 “제대로 근거를 대지도 못하면서 질문을 하는 무책임함에 놀라고 모든 것을 북한측 입장에서 놓는 친북성에 또 한번 놀랐다.”며 참여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을 비판했다.
  
  
   그는 “이런 일들이 노무현 정권 아래서 정말 많이 일어났다.”며 “김 씨의 증언은 우리에게 지난 정부가 과연 어떤 성향의 정부였고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세종증권 매각비리 의혹’을 “돈 먹은 하마”라고 지칭한 뒤 “이 문제보다 더 심각했던 것은 대한민국을 뿌리째 흔들려 했던 정권 차원의 ‘기획과 진행’이 분명히 있었다는 사실”이라고 비난했다.그는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당시 KAL기 사건에 의혹을 제기했던 한 의원이 이후 국무총리로 임명됐다는 점을 들었다.
  
   한편 같은 당 차명진 대변인도 같은 날 “도저히 지나칠 수 없는 음모가 있었다.”는 논평을 내면서 참여정부의 KAL기 사건 조작설에 힘을 실었다고 인터넷서울신문이 전했다.
  
   車 대변인은 “간 큰 공작을 힘 있는 기관들이 척척 손발을 맞춰가며 실행했다면 배후에 최고 권력자의 신호가 있었을 개연성이 크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사위원회는 이번 역사적 조작사건의 실행자들을 밝혀내고 그 배후도 조사해야 한다.”며 “국회도 ‘KAL기 폭파사건 진실조작 조사위원회’를 띄워야 한다.그냥 넘어가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2008-11-26, 21: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