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만기: "MBC 영상操作(조작)은 인격살인"
대통령 부인 학력을 폄하한 것처럼 편집. MBC에 1000만원 승소.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가수이자 사회자로 활동 중인 송만기(50)씨는 2004년 3월26일 MBC의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신강균의 뉴스 서비스 사실은’을 보고 놀랐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 찬성 집회에서 사회를 본 자신이 '고등학교도 안 나온 여자(노무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지칭)가 국모 자격이 있느냐”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 것이다.
   송씨는 '방송 이후 4일 동안 정확히 2760통의 협박 문자를 받았습니다. 저와 가족을 죽이겠다는 협박 때문에 경찰차가 집 앞에 상주했고, 전 사업도 접어야 했습니다. 특히 TV에서 제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는 바람에 가족들이 피해를 많이 봤습니다. 아이들도 이틀간 학교에 가지 못했고요”라고 회고했다.
   보수단체가 주최한 집회에서 송만기씨가 한 말의 요지는 이런 것이었다.
  “‘많이 배우신 분(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이 보잘것없는 사람 앞에서 굽실굽실 하는데 그럴 필요 없습니다’라고 말한 대통령의 발언은 문제가 있습니다. 이게 언어적 살인입니다. 제가 만약 대통령 영부인의 학력이 고졸도 안 돼 國母 자격이 없다고 말한다면 이것 또한 언어적 살인입니다. 이래서야 되겠습니까.”
   MBC는 아무 문제가 없는 이 말 가운데서 盧 당시 대통령의 부인 학력을 거론하는 장면만 잘라서 방영하였다는 것이다. 송씨는 '영상 조작을 한 그 장면을 내가 봐도 송만기는 죽일 놈인 것처럼 느껴지더라'고 했다.
   당시 집회 현장을 취재했던 CBS 사회부 최철 기자가 自社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글을 통해 “본질을 외면한 MBC의 편집 방송이 네티즌들을 선동했다”며 이의를 제기하면서 상황은 반전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宋씨는 2006년 10월 MBC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1000만원 배상 판결을 받았다. MBC는 항소를 포기, 宋씨의 승소는 확정되었다.
   宋씨는 “MBC가 국민 권익을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운다고 하는 말을 믿지 않습니다. 밥그릇 지키기 투쟁을 그런 식으로 위장하고 있어요. 탄핵 방송, 광우병 방송 왜곡도 그렇지만 요즘도 일방적으로 자기에 유리한 입장만 내보내고 있는 방송법 관련 보도를 보면 구제불능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 2009-01-06, 11: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