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流시민의 덕목은 교양과 배려
교양의 有無가 잘 살고 못 사는 것의 기준이 되고, "교양 없는 인간"이란 말이 가장 큰 욕설이 되는 나라를 만들자!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설連休가 끝나자 언론과 識者들은 일제히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처방들을 내어놓고 있다. 한국인들은 위기에 강하다는 자랑이 많다. 살아남고 말 것이란 다짐도 보인다. 핵심은 빠져 있다.
  
   위기의 본질은 한국인의 정신에 있다. 교양 없는 한국인, 남을 배려하지 않는 한국인, 예절 없는 한국인, 법을 지키지 않는 한국인, 文法에 맞는 글을 쓸 줄 모르는 한국인, 없는 사람을 업신여기는 한국인, 돈과 권력을 기준으로 인간을 평가하는 한국인, 뛰어오는 사람을 보고도 엘리베이터 문을 닫아버리는 한국인, 양보를 모르는 운전자, 염치를 모르는 정치인, 가진 자의 의무를 모르는 기업인, 균형감각이 없는 언론인, 패기와 정열이 없는 젊은이, 책을 멀리 하여 話題가 없는 사람들, 漢字를 읽을 줄 모르는 학생들.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위기 극복은 限時的일 것이다.
  
   교양, 배려, 겸손, 준법, 친절, 책임, 용기. 이런 德目을 시민윤리로 깔지 않고 權益찾기만 강조하는 사회는 살벌해진다. 국민들을 교육대상으로 여기지 않고 迎合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지도자들이 있는 한 한국인들은 영원히 2류에 머물고 말 것이다.
  
   리더십 교육만 가르치는 나라에서 진정한 리더가 보이지 않는 것은 팔로우십(followship)이 있는 국민들이 적기 때문이다. 국민 전부가 리더가 되겠다면 그 리더를 따르고 협조해주는 사람들은 어디에서 구하는가? 잘 따르는 사람들이 있어야 좋은 리더가 생긴다. 사람 몸의 각 기관이 모두 머리가 되겠다면 누가 손발 역할을 할 것인가?
  
   '잘 산다', '못 산다'는 말의 뜻이 오로지 물질을 기준으로 하는 나라이다. 교양의 有無가 잘 살고 못 사는 것의 기준이 되고, '교양 없는 인간'이란 말이 가장 큰 욕설이 되는 나라를 만들자! 올해의 話頭는 敎養과 配慮이다.
  
  *****************************************************
  *경기도 초등학교 교장 연수회에서 발표한 글
  
  글로벌 人材 육성을 위한 제언
  -智德體에서 우러나는 교양과 용기. 전문성과 애국심을 두루 갖춘 국제 경쟁력. 자유통일과 一流국가 건설의 주체세력.
  趙甲濟
  
   글로벌人材란 세계를 무대로 뛰는 一流인물들을 말한다. 세계를 상대로 경쟁할 수 있는 전문성과 조국을 잊지 않는 애국심을 兼備해야 한다. 智德體를 두루 갖춘 교양과 용기는 글로벌 人材의 품성이다. 글로벌人材는 후진국에선 나올 수 없다. 나라가 一流국가가 되어야 一流인재가 배출되고 一流시민이 있어야 一流국가가 만들어진다.
  
   가. 一流국가의 4大 조건
  
   一流국가는 복지와 자유와 안전이 잘 보장되어 창조적 문화가 꽃피는 나라이다. 一流국가는, 일본을 빼면 모두가 西유럽국가 및 유럽문명권에서 파생한 미국, 호주 같은 기독교 나라들이다. 이런 나라에 살면 보람 있고 행복하다. 어떤 조건이 一流국가를 만드는가? 원론적으로 이야기하면 一流시민과 一流제도가 있어야 一流국가가 될 수 있다. 중요도 순위로 아래 네 개의 객관적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1. 地政學的 조건: 세계 문명의 중심에 있어야 한다. 지금은 유럽, 北美, 그리고 東아시아이다. 이 조건은 주로 경제를 결정한다. 한국은 만점이다.
   2. 국민국가의 경험: 길어야 한다. 이는 민주주의와 法治 경험의 길이이기도 하다. 이 조건은 주로 정치와 행정의 수준을 결정한다. 한국은 60년밖에 되지 않는다.
   3. 역사의 깊이: 문자를 사용한 경험, 국가를 만든 경험이 길어야 한다. 이는 문화와 예술의 축적량을 결정한다. 200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은 충분하다.
   4. 국민의 자질: 지능지수, 체력, 성품이 좋으면 발전 속도가 빠르다. 국민평균 IQ가 세계 최고이고 체력 또한 강건한 한국은 충분하다.
  
   한국은 上記조건에서 1, 3, 4항이 좋고 2항은 약하다. 국민국가를 만들어 민주주의식으로 운영해본 경험이 60년 정도이다. 一流국가群에서 일본이 가장 짧은데 약140년이다. 유럽국가는 대체로 200년 이상이고 영국은 800년이다. 古代의 민주주의의 경험을 기준으로 하면 유럽은 2000년 이전 그리스 로마시대까지 거슬러 오른다.
   한국은 경제력, 군사력, 과학기술 분야에서는 이미 一流국가로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 UNDP는 인간개발지수(삶의 질) 분야에서 한국을 선진국으로 분류한다. 우리는 그러나 통일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미래가 달라지는 나라이다. 자유통일을 하면 一流국가, 분단고착이 오래 가면 3류 국가, 赤化통일 되면 야만상태로 돌아간다.
   한국은 2항 국민국가를 운영한 경험이 짧기 때문에 정치, 法治, 언론 분야가 취약하다. 정치는 위선적 명분론과 선동이 먹히는 수준이다. 法治는 권력과 선동에 흔들린다. 언론은 선동정치의 보조수단화되고 있다. 북한정권의 도전도 있다. 내외의 방해를 극복하고 이 정치의 분야를 선진화시켜야 一流국가의 길을 달릴 수 있다.
   一流국가중 일본을 제외하면 모두가 기독교 국가이다. 회교 국가는 하나도 없다. 종교가 정치를 지배하는 이슬람 원리주의는 一流로 가는 길을 막는다. 반대로 북한처럼 권력이 종교를 탄압하고 스스로 종교화되어버려도 발전이 정지된다. 신라가 護國불교로써 정치와 종교를 이상적으로 조화시킨 것이 一流국가를 만든 하나의 비결이었다.
   지금 一流국가는 거의가 과거 一流국가였던 적이 있다. 한국도 7~9세기 一流국가였던 新羅의 DNA를 이어받고 있다. 거의 모든 점에서 한국은 21세기에 一流국가를 만들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 문제는 의지력이다.
   한국은 지난 60년간 奇蹟과 逆轉의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건국-호국-산업화-민주화를 성공적으로 해내고 자유통일하여 一流국가를 만드는 숙제를 남겨두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해양정신, 기업가정신, 尙武정신, 자주정신을 재발견하였다. 자유와 번영을 향하여 나아가는 세계사의 주류적 흐름에서 벗어나지 않았던 덕분이다.
   대한민국이 발전하려면 지난 60년의 성공조건을 유지, 발전시켜야 한다. 즉, 자유민주주의 체제, 위대한 지도자(李承晩, 朴正熙), 성실하고 강건한 국민, 韓美동맹이 대한민국 성공의 4大 조건이었다.
  
   나. 국가엘리트와 국민교양
  
   一流국가의 내부적 조건은 교양 있는 국민, 두터운 국가 엘리트층, 편한 제도, 그리고 해양문화적 요소들이다.
  
   1. 국가엘리트 층이 튼튼하게 중심을 잡고 있어야 한다. 국가엘리트층은 事物을 國益 중심으로 판단한다. 솔선수범이 행동윤리인 그들은 국가의 정체성과 민족혼을 관리한다.
   2. 교양 있는 국민들이 있어야 한다. 법을 준수하는 시민, 선동꾼들에게 속지 않는 유권자들이어야 사기꾼이나 반역자, 또는 정신병자를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으로 뽑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국민들이 정직해야 한다.
   3. 질서 있고 편하고 자유로운 제도가 있어야 한다.
   4. 한국의 경우 해양정신과 尙武정신이 유지되어야 한다.
  
   一流시민이란 어떤 모습인가?
  
   1. 法을 잘 지키는 시민이다.
   2. 예절과 절도가 있는 시민이다.
   3. 생산력이 있는 시민이다.
   4. 교양과 용기와 눈물이 있는 시민이다.
   5. 母國語를 정확하게 쓰는 시민이다.
   6. 선동에 속아 넘어가지 않는 시민이다.
  
   이런 시민들을 키우고 지켜주는 제도가 있어야 한다.
  
   1. 돈을 벌어오는 기업
   2. 나라를 지키는 군대
   3. 法과 질서를 수호하는 경찰
   4. 사실을 보도하는 언론
   5. 國益을 대변하는 國會
   6. 국가魂을 지켜가는 엘리트집단
   7. 애국심을 불어넣는 교육과 人材를 키우는 대학
   8. 高級 문화 예술인들
  
  
   다. 韓國語를 복원하고 좌편향 선동을 무력화시켜야
  
   一流국가를 만들기 위해서는 소수의 위대한 지도자보다는 교양 있는 다수 국민들의 힘이 모여야 한다. 경제의 힘으로 근대화에 성공했지만 一流국가 건설은 궁극적으로 국민교양의 힘으로써만 가능하다. 국민교양이 가장 큰 경쟁력이다. 그렇다면 국민교양은 어떻게 이룰 것인가?
  
   *漢字-한글 혼용에 의한 韓國語의 복원. 독서 없이는 교양 없다.
   *法治확립. 준법정신이 正義이다.
   *예절교육의 강화. 一流국민은 紳士여야 한다.
   *人文學과 실용주의 교육의 강화. 쓸모 있는 교양인을 키워내야.
   *북한정권에서 發源하는 좌편향적 흐름은 국민교양을 파괴하는 毒이다. 이의 확산을 저지해야 한다.
  
   一流국가엔 一流의 논리가 있어야 한다. 저항과 도전이 정의로운 나라는 식민지, 약소국, 독재하는 나라이다. 一流국가는 强者이다. 强者의 논리는 책임지는 자세, 주인의식이다. 국민이 백성의식을 버리고 주권자 의식을 가질 때 一流국가는 이뤄질 것이다. 一流의 논리는 主人의 논리이고 건설과 생산의 논리이며 응징력과 보복력을 갖춘 이의 관용이다.
  
   라. 자유통일의 주도세력을 길러내야
  
   대한민국 헌법은 북한노동당 정권을 평화적으로 해체하고 북한동포를 자유화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있다. 북한노동당 정권의 해체는 대한민국 지도부의 국가의지가 되어야 하고 교육은 이 역사적 의무를 수행할 人材집단을 배출하는 것이다. 경쟁하고 투쟁하는 자유투사들(Freedom Fighters)을 길러내어 자유통일과 一流국가 건설의 주체세력으로 삼아야 한다.
  
  
  
  
  
  
  
  
  
  
  
[ 2009-01-28, 10: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