語文정책을 바로 세워야 一流가 될 수 있다!
"語文정책이 제대로 되어 文化를 창조할 능력을 갖추면 경제, 정치, 지성의 바탕을 갖추게 되므로 일시적으로 경제가 어려워져도 문제가 안된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작년 여름에 경북 울진에 가서 時局강연회를 했는데, 도로표지판에 '부구리'라는 마을이름이 나타났다. 여기엔 울진원자력발전소 6基가 있다. 地名이 독특하여 무슨 뜻이 있을 법한데 현지인 몇 분에게 물어도 漢字로 어떻게 쓰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돌아와서 인터넷을 여기저기 검색하여 보니 정보통신연구진흥원 사이트에 富邱里로 표기되어 있었다. '부자 동네'라는 뜻이다. 이곳은 15년 전부터 부자동네가 되었다. 그때부터 가동하기 시작한 원자력 발전소가 이곳을 부유하게 만들었다. 약2500명의 직원과 고용인들이 발전소에서 일하고 있다. 600만kw의 시설용량을 갖고 있는 울진원자력은 북한발전용량의 3배이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하는 電力은 서울의 소비량과 비슷하다고 한다. 울진은 인구가 5만 정도이지만 발전량은 한국제일이니 '원자력의 首都'라고 불릴 만하다. 수백년 전에 지은 地名의 예언력에 감탄할 뿐이다.
  
   한국을 여행해보면 선조들이 아무 생각 없이 지은 地名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地形이나 취락의 특성을 압축하여 지은 지명이 많고, 염원을 담아 지은 지명도 있고, 飛下里-飛上里처럼 비행장이 들어설 것을 예언한 듯한 地名도 있다. 富邱里는 희망을 담아 지은 地名이 희망대로 실현된 경우이다.
  
   富邱里를 '부구리'라고 표기하면 아무 뜻이 통하지 않는다. 뜻이 통하지 않는 말은 소리이거나 암호이다. 소리나 암호를 간판, 표지판, 책에 써선 안 된다. 뜻이 통하는 말(한자어)을 굳이 피하고 한글로 표기하여 이 좋은 地名을 암호나 소리로 만들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
  
   한자어를 한글로 표기하는 것은 한글과 같은 표음문자인 영어표기와 같아 문제가 없다고 강변하는 이들도 있다. 부구리, 이매동, 야탑동이라고 쓰면 아무런 의미도 통하지 않는 소리에 불과하지만 Los Angeles, San Francisco, New England는 뜻이 통한다. 영어는 표음문자일 뿐 아니라 表意문자이다. 여름, 바람, 쌀이라고 표기할 때의 한글은 표음문자일 뿐 아니라 表意문자이다. 하지만 상온, 부구리, 전해질, 대수라고 써놓은 한글은 언어가 아니고 소리 혹은 암호이다. 좋은 말과 문자가 있는데 굳이 소리나 암호로 표기하려고 발버둥 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조직은 반드시 그 어리석음과 게으름의 代價를 치르게 될 것이다.
  
   한국인의 인터넷 사용률은 세계 최고이지만 文盲率 또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이다. 한국어의 두 표기수단 중 하나인 漢字를 해독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60% 이상이다. 이들은 常溫, 加水分解, 傳記 같은 한자어를 한글표기로 이해하는 수밖에 없다. 상온, 가수분해, 전기라고 써놓고 정확한 의미를 알라고 하는 것은 암호풀이를 하라는 것과 같다. 교과서가 암호책일 순 없다.
  
   국민평균 IQ가 세계최고인 한국인이 무식한 행동을 하는 이유중의 하나도 문맹률이 이렇게 높기 때문일 것이다. 한자어가 많이 나오는 책, 특히 고급-전문적 책이나 논문을 제대로 읽지 못하니 교양을 쌓기가 매우 어렵고, 행동이 천박해지는 것이다.
  
   문제는 문맹률이 높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들이 많다는 점이다. 가장 무서운 무식은 자신이 無識한 줄 모르는 것이다. 한글專用은 한국어 단어의 70%를 암호화하여 한국인의 어휘력을 그만큼 약화시킨다. 語彙力(어휘력)의 약화는 문화창조력의 약화로 나타난다. 어휘력이 줄어들면 思考力과 교양수준이 떨어진다.
  
  
  지난 주 서울 水雲회관에서 열린 漢字교육추진총연합회 주최 강연회에서 趙淳 전 경제부총리는 '한글專用이 확산되어 反지성적 난장판을 만들고 있다'고 개탄하였다.
  
   그는 '한글專用으로 얻은 것은 경박함이고 잃은 것은 문화이다'고 말하였다. 趙 박사는 '한글전용으로는 知性을 만들지 못한다. 知性이 없으면 文化를 만들 수 없다. 문화를 만들 수 없는 나라는 망한다'고 했다. 그는 한글전용으로는 책도 제대로 번역할 수 없게 되었다고 지적하였다. 그는 한글전용이 확산되면 인간의 생각과 사상과 행동이 유치해져 난장판의 文化밖에 만들지 못한다고 하였다.
  
   趙 박사는 경제정책보다 더 중요한 것이 語文정책이라고 강조하였다.
  
   '語文정책이 제대로 되어 文化를 창조할 능력을 갖추면 경제, 정치, 지성의 바탕을 갖추게 되므로 일시적으로 경제가 어려워져도 문제가 안된다'
  
   경제학자인 趙 박사가 경제보다 語文정책의 중요성을 더 강조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趙 박사는 한글전용론자들을 비판하였다. 그는, 적개심, 애국심, 콤플렉스가 그들의 맹목적인 생각의 바탕이 된 것 같다는 분석을 하였다.
  
   그는 한글전용론자들이 漢字를 구축하였다고 생각하나 실은 한글을 쫓아내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아파트 이름 등 생활어에 영어가 대거 등장하여 한글을 몰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趙 박사는 한글전용으로는 人文學뿐 아니라 과학도 불가능하다고 말하였다. 漢字문화권인 東北亞가 세계의 중심적 문화권이 될 것인데, 한국만이 漢字를 버린다면 앞으로 미아가 되고 말 것이다.
  
   그는 李明博 대통령이 語文정책을 바로 세운다면 다른 정책에서 실패하더라도 역사에 남을 사람이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이 대회에서 나는 이런 요지의 연설을 하였다.
  
   '한글 전용을 저지하여야 선진화가 이뤄진다. 좌파득세와 한글전용은 선진국으로 가는 길을 막고 있는 두 가지 장애물이다. 이 둘은 동전의 양닢처럼 연관되어 있다. 좌파가 한글전용을 확산시키고, 한글전용이 좌파가 득세할 수 있는 천박한 문화적 풍토를 만들었다.
  
   漢字-한글혼용에 의한 한국어 정상화 운동은 정치적으로, 공격적으로, 구체적으로 해야 한다. 한글전용하는 신문과 출판물에 대하여는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 한국어의 파괴를 걱정하는 기성세대는, 한글전용으로 한국어를 파괴하는 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들을 낙선시키는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
  
   한글전용에 반대하는 건전한 시민들이 다수이고 대부분이 유권자들이므로 정치적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신문사에 대하여 최소한 다음과 같은 요구를 해야 한다. 고유명사는 반드시 한자-한글混用으로 적어야 한다. 부고란의 이름은 漢字로 적어야 한다. 略語나 同音異義語도 한자를 써야 한다.
  
   한글專用은 한국인들의 사고방식을 천박하게 만들어 잘 속는 사람들로 전락시키고 있다. 난장판 문화의 원인이 한글專用이다. 정치적 선동에 잘 속는 국민, 저질문화로는 一流국가를 만들 수 없다.'
  
   행사장 입구에서 한자善用국민실천회가 나눠준 전단지에는 李容完(이사)씨가 쓴 재미 있는 글이 실려 있었다. 제목은 '학생운동의 질적 향상을 위해'이고 마지막 문장은 이러하였다.
  
   <독서 못하는 대학생, 사상적 기반이 없는 대학생, 사고방식이 유치한 저질대학생을 양산하는 한 공산주의 오염을 막을 수 없을 것이고, 그 책임은 한글전용정책이다>
  
  
[ 2009-05-20, 11: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