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 '아낌 없이 준 나무' 美國
"우리는 2차세계 대전 때 敵이었던 독일과 日本을 도와 민주주의 국가가 되도록 만들고 경제부흥도 시켰다. 敵을 이렇게 도와서 친구로 만들 수 있는 나라는 미국뿐이다." (트루먼)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6.25 남침 때 美軍 파병을 결정하여 한국을 살린 해리 S 트루먼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이 결정이 자신의 在任 기간중 가장 어려운 선택이었다고 술회하였다. 당시 미국은 30만 명의 美軍이 戰死한 2차세계大戰이 끝난 지 5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국의 軍部는 유라시아 대륙 전체가 赤化된 마당에 韓國을 지킨다는 것은 불필요하고 가능하지도 않다고 판단, 그 1년 전에 駐韓美軍을 철수시켰다. 미국 정부는 李承晩 정부가 도발을 못하도록 武器도 제대로 대주지 않는 정책을 썼다. 한국과 미국 사이엔 동맹 조약이 없어 미국은 파병할 의무가 없었다. 그럼에도 트루먼 대통령은 南侵 보고를 받자마자 派兵을 결심한다. 電話를 걸어온 에치슨 국무장관에게 그가 내뱉은 말은 "그 개새끼들을 반드시 막아야 합니다"였다.
  
  미군 파병으로 인해 트루먼 대통령은 고생을 많이 하였다. 抗命한 맥아더를 해임하였다가 욕을 먹었고, 승리도 패배도 아닌 休戰을 위하여 협상을 끄는 사이에 많은 美軍이 戰死하고 다치자 여론이 등을 돌렸다. 그는 퇴임할 때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져 역대 최저 기록을 세웠다. '휴전'을 공약한 공화당의 아이젠하워 후보가 大選에서 이겼다.
  
  트루먼의 인기가 회복된 것은 그가 죽고 나서였다. 특히 東西冷戰이 서방세계의 승리로 끝난 뒤 전문가들은 그를 '냉전 승리의 기초를 놓은 大전략가'라고 평가하기에 이르렀다.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창립, 마셜 플랜, 독일과 일본의 부흥, 한국전 파병, 原爆 투하, 트루먼 독트린 등 그가 결정한 對蘇 전략이 50년 뒤에 결실을 보았던 것이다.
  
  닉슨 대통령의 안보보좌관으로서 美中 관계 정상화의 기틀을 놓았던 헨리 키신저는 하버드 대학 교수 시절, 은퇴하여 고향 미조리주 인디펜던스에서 살고 있던 트루먼 대통령을 찾아갔다. 트루먼 대통령은 이런 요지의 말을 하였다고 한다.
  
  "우리는 2차세계 대전 때 敵이었던 독일과 日本을 도와 민주주의 국가가 되도록 만들고 경제부흥도 시켰다. 敵을 이렇게 도와서 친구로 만들 수 있는 나라는 미국뿐이다."
  
  2차세계대전의 다른 戰勝國 소련은 독일과 일본 및 두 나라의 점령지에서 공업시설과 과학자들을 약탈·납치해갔다. 만주 주둔 일본 關東軍 약60만 명을 포로로 잡아 10여년 간 시베리아에서 강제勞役을 시켰다. 소련은 이렇게 함으로써 생산력이 엄청난 독일과 일본 民心을 敵으로 돌렸다. 冷戰 때 독일과 일본이 미국 편에 선 것이 소련 등 공산권의 敗因이 되었다.
  
  미국은 韓國戰에서도 戰場에선 있을 수 없는 慈善(자선)을 베풀었다. 美軍은 중공군에 포위되어 興南에서 탈출할 때 10만 명의 한국인 避亂民들을 태우고 왔다. 북한군과 중공군 포로중 돌아가기를 거부하는 반공포로들을 강제송환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켜내기 위하여 2년간 휴전협상을 끌어야 했다. 휴전협상 시기에 2만 명이 넘는 미군이 더 죽었다.
  
  休戰 이후엔 한국의 부흥을 위하여 대규모 경제원조를 하고 한국군을 현대화시켜주었다. 산업화 시기에는 한국이 만든 물건을 사주었다. 산업화에 필요한 고급기술을 제도적으로 제공하기 위하여 KIST, 즉 과학기술연구소를 지어주었다. 미국은 이렇게 하여 한국에 대하여 '아낌 없이 주는 나무'가 되었다.
  
  1980년대 이후 한국에서 背恩忘德의 反美운동이 일어나도 미국은 참았다. 미군 장갑차에 의한 단순 교통사고로 두 여중생이 죽은 것을 좌익들이 악용하여 反美운동을 벌이자 미국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사과하였다. 북한의 核 및 미사일 개발에 대하여 한국인들은 천하태평인데, 미국이 자신의 일처럼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 북한人權 문제에 대하여도 미국이 한국을 대신하여 목소리를 높이고 관련 단체들을 지원한다.
  
  세계 外交史上 이런 경우가 또 있는지 모르겠다. 이런 韓美동맹은 東北亞의 평화를 유지하는 기둥이 되었다. 이 기둥은 그러나 안전하지 못하다. 한국인들이 미군의 등에 업혀 안보무임 승차를 계속한다면, 그런 공짜심리에다가 미국을 원수로 여기는 좌익세력을 통제하지 못한다면, 한국은 정신적으로 타락한 나라가 되어 자유통일의 찬스를 또 놓치게 될 것이다. 중국의 개입을 차단하고 한국이 주도하는 통일이 이뤄지려면 韓美동맹이 우리를 뒷받침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생명줄인 韓美血盟을 만든 두 사람-트루먼과 李承晩을 잊어버리는 국민들이라면, 이렇게 고마움을 모르는 국민들이라면 고생을 더 해야 할지 모른다.
  
  
  
[ 2010-02-10, 11: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