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바꾼 지도자의 분노: 레이건, 트루먼, 朴正熙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950년 6월24일 밤 해리 S 트루먼 미국 대통령은 고향인 미조리 주 인디펜던스에 휴가차 가 있다가 딘 에치슨 국무장관의 전화를 받았다.
  
  "각하, 불행한 소식입니다. 공산군이 38도선 全域에서 남침을 개시하였습니다."
  트루먼은 즉각 이렇게 말하였다고 한다.
  
  "그 개새끼들을 반드시 혼 내주어야 합니다."
  
  세계 最强의 지도가가 한번 화를 크게 내니 한국이 살았다.
  
  1983년 9월1일 휴가중인 산타 바바라 목장에서, 소련이 KAL기를 격추, 269명의 승객이 전원 사망하였다는 보고를 받은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은 이렇게 말하였다.
  
  "아니 그들은 무고한 시민들 아닌가. 망할 놈의 러시아 사람들! 민간 여객기인 줄 알고도 쏜 거 잖아!"
  
  세계 최고의 지도자가 한번 크게 화를 내니 소련은 코너로 몰리고, 自中之亂을 일으켰다. KAL 007 피격 사건이 소련의 몰락을 재촉하였다.
  
  1976년 8월, 판문점에서 도끼만행 사건을 일으켜 미군 장교 두 사람을 죽인 사건에 즈음한 연설에서 朴正熙 대통령은 이렇게 말하였다.
  
  "미친 개에게는 몽둥이가 필요합니다."
  
  朴 대통령이 '미친 개' 북한군을 통제할 '몽둥이'로 만든 것이 韓美연합사였다.
  
  2010년 3월26일 밤 북한군의 상습적 도발지역에서 초계정 천안함이 큰 폭음과 함께 두 동강 난 채 침몰하는 사건에 접하였을 때 李明博 대통령은 "북한 도발이라고 豫斷하지 말라. 우선 실종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반응하였다. 분노보다는 조심이었다.
[ 2010-04-04, 12: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