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 직후 사병들의 핸드폰을 회수했다고 시비 거는 기자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천안함 침몰 직후 구조된 승조원과 출동한 성남함 승조원들로부터 휴대전화기를 거두었다고 시비를 거는 기자들이 있다.
  
  
  <군이 침몰사고 당일 천안함과 사고해역에 출동했던 함정 승조원들의 휴대전화기를 수거했던 것으로 공식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머니 투데이)ㆍ
  
  <'상부 지시 - 정보 통제’ 의혹. 천안함 침몰 사고 당시 최원일 함장이 해경정에 구조된 뒤 승조원들에게 휴대폰을 회수하라고 지시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경향신문)
  
  
  <(남)여러분 안녕하십니까.해군이 천안함 침몰
   사건 당시 장병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여)천안함과 사고해역에 함께 있던 초계함
   장병들의 휴대전화를 걷을 수 밖에 없었던
   배경이 무엇인 지,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첫 소식,이무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천안함이 사고로 침몰한 지난 26일 밤.
  
  천안함과 크기와 모양이 같은 또다른 초계함인 해군 성남함도 사고 해역에 함께 있었습니다. 부사관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안부를 묻기 위해 성남함으로 휴대전화를 걸었습니다.
  
  하지만, 모두 불통.
  
  연락이 되지 않자 부모들은 애를 태웠고 다음날 이 되어서야 무슨 일이 있었는지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해군이 급하게 부사관 등 장병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했다가 몇 시간이 지난 뒤 돌려줬기 때문입니다.
  
  【싱크】
   기자:저희가 사실은 확인을 다했어요.
   성남함 관계자 : (말한 사람이) 성남함
   에 관계된 우리들 대원이었겠네요
  
  또 휴대전화를 회수했던 것은,성남함 뿐 만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해군 차원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관측됩니다.
  
  해군은 북한의 감청이 우려될 경우 등에 대비해
  휴대전화를 수거할 수 있는 규정을 두고 있습니다.
  
  은폐논란은 둘째치고 휴대전화를 걷을 수 밖에 없었던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이윱니다.
  휴대전화기를 수거할 정도로 당시 상황이 급박한 준 전시상황이 아니었냐는 분석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OBS 뉴스 이무섭입니다.>(OBS)
  
  왜 軍은 사병들이 핸드폰으로 작전중인 軍艦에서 외부와 통화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는가를 따져야 할 기자들이 정반대의 시비를 하고 있다. 이런 기자들을 만족시키려면 군대를 동창회 수준으로 운영하여야 할 것이다.
  
  국군은 미숙한 기자들을 교육하든지, 무시하는 방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
  
  
  
  
[ 2010-04-13, 09: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