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MBC의 억측 경쟁
"소꼬리는 감출 수 있어도 몸통마저 감추려는 어리석음으로 역사적 愚를 범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사건을 은폐하고 자의적으로 재구성한다면 국민의 철퇴를 맞을 것이다
  
  천안함이 '긴급 상황'에 따른 작전 임무를 수행하던 중 침몰했다는 정황을 알 수 있는 단서가 실종자 가족에 의해 드러났다. 한 실종자 가족의 증언에 따르면, 9시16분쯤 전화통화를 하던 실종자가 ‘지금 비상이니까 나중에 통화하면 좋겠다’라며 전화를 끊었다는 것이다.
  
  이 증언은 실종자 차균석 하사가 여자친구와 32분간 문자를 주고받다가 9시16분경 갑자기 전화를 끊었다는 사실과 일치한다. 이와 같은 사실은 천안함이 특별한 상황 속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이미 이명박 정권과 군 당국은 사전에 모든 것을 인지하고 있었을 것으로 의심된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이명박 정권과 군 당국이 사건을 은폐하고 사건을 자의적으로 재구성 해왔을 가능성 또한 부정할 수만은 없다.
  
  이제 정권차원의 진상규명에만 의존할 수 없다.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시급하다. 그리고 한나라당은 국회 정보위원회의 소집에 즉각 응해야 한다.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알아야 한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소꼬리는 감출 수 있어도 몸통마저 감추려는 어리석음으로 역사적 우를 범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2010년 3월 31일
  민주당 부대변인 이규의]
  
  격침될 당시 천안함은 작전중이었다. 사병이 전화를 걸다가 '지금 비상이니까 나중에 통화하면 좋겠다’라며 전화를 끊었다는 게 이상할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이 단편적 사안을 물고 늘어지면서 정부와 軍이 뭔가를 은폐하고 있다는 식으로 몰고 간다. MBC식 억측이고 소설이다. 억측의 결론고 살벌하다.
  "소꼬리는 감출 수 있어도 몸통마저 감추려는 어리석음으로 역사적 愚를 범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그런데, 副대변인은 누구를 향하여 경고한 것일까? 허깨비를 본 것인가?
  
  
  
  
  
  
  
  
  
[ 2010-04-19, 21: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