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좀 남는다고 교만 떨지 말고 잘 간수해라
창고 빗장 단단히 걸어 잠그고/미구에 닥칠지 모르는 흉작에 대비해야 한다.


coreano(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제 곡물시장이 불안하다.
  밀-옥수수 값이 뛴다는 뉴스에다
  러시아-중국 다 풍수해 입은 건 뉴스도 아니다.
  
  쌀 좀 남는다고
  북에 보내라느니 시건방 떨지 말고
  창고비 좀 들어도 잘 간수하도록 해라
  
  기후급변이 하도 심해
  우리 작황도 늘 좋다고 장담 못하니
  주적한테 쌀 주자는 놈은 모두 간첩으로 간주하고
  
  창고 빗장 단단히 걸어 잠그고
  곡물 비축량 철저히 확인, 적정량 확보하여
  미구에 닥칠지 모르는 흉작에 대비해야 한다.
  
  
  
  
  
  
[ 2010-08-25, 17: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