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화, “北인권 작은 문제...불순한 의도로 탈북 한 僞裝탈북자”
역사를 위한 기록 : 소위 진보인사 문제발언록 (74)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성균관대학교 학사 졸, 17대 국회의원(2004~2008), 한민족 평화 네트워크 대표(2004)
  
  “이 정부는 F학점보다 낮은 G등급...기본이 안 돼 있어 처음부터 강의를 다시 수강해야 하는 빈 깡통 정부...(한나라당은) 친박 세력은 원칙은 있으나 비전은 없고 친이 세력은 원칙도 비전도 없다”(2009년 2월23일 국회 ‘이명박 정부 1년 평가토론회’. 출처 : 연합뉴스)
  
  “김대중 前 대통령은 비전주도형 리더십을 가졌다. 국민에게 큰 그림을 그려주고 함께 가자는 리더십이다. 햇볕정책과 대중경제론도 그렇고 IMF가 끝나고 4대부분 개혁을 한 점과 핵문제 위기가 있고 남북교착관계가 계속될 때 큰 틀에서 논리를 제공한 것은 (DJ의)장점이다. (2007년 1월8일 여의도 기자간담회, ‘미디어오늘’)
  
  “노무현 대통령은 그런 부분은 약했다. 그러나 구체적 이슈, 정책에 시선을 끌게 하고 논의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는 탁월하다. 국민과 의사소통이 안 되는 이유는 DJ 같은 능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두 분의 장점을 통합하는 리더가 다음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2007년 1월8일 여의도 기자간담회, ‘미디어오늘’)
  
  “남북한 정상회담·의회회담·고위회담 등 全방위적 남북회담의 정례화해야 한다...한반도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6·15남북공동선언을 실천해야 한다”(2007년 1월4일)
  
  “인권 문제 등의 작은 문제에 집착하기 보다는 큰 문제에 대한 합의가 중요하다. 남북 간의 신뢰와 이해가 전제돼야 다음 단계로 나갈 수 있다”(2006년 12월11일 ‘민중의 소리’ 인터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동아시아의 新냉전구도를 다시금 추진하는 네오콘 정책의 실패”(2006년 10월29일 ‘시사포커스’인터뷰)
  
  “이라크戰은 네오콘이 세계시민을 野蠻化(야만화)시킨 것”(2006년 11월13일 성명)
  
  “포용정책이 동북아시아 평화체제의 기반을 만들어 왔다”(북한의 핵실험 직후 2006년 10월12일 성명)
  
  “포용정책이 南北관계를 망쳤다는 주장은 관련성을 설명하기 어려운 것...포용정책과 북한 핵실험과 무슨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겠느냐”(북한의 핵실험 직후 2006년 10월29일 ‘시사포커스’ 인터뷰)
  
  “국가연합 형식의 통일방안은 김대중 前대통령의 ‘남북연합-연방-완전한 통일’로 나아가는 첫 번째 단계의 통일방안이다. 이는 또한 역대 정부들의 통일방안에 공통적인 내용으로써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2006년 2월22일)
  
  “평화를 제도화시키고자 노구의 몸을 던지는 그(DJ)의 모습에서 민족통일을 위해 몸 바친 김구, 장준하 선생의 그림자가 느껴지기도 한다...김대중 前대통령에게만 그 짐을 맡기거나, 그의 역할에 대해 애써 의미를 축소하려는 치졸한 정쟁을 걷어내고 국회의원 모두가 통일을 위한 심부름꾼이 되어야 할 것”(2006년 2월13일)
  
  “강정구 교수가 학문과 사상의 자유의 범위를 벗어났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2005년 10월19일 연합뉴스)
  
  “냉전의 굿판을 접어야 할 때”(2005년 10월14일 PBC라디오, 강정구 교수 논란에 대해)
  
  “전교조는 민족·민주·인간화 교육 아니냐”(2005년 12월14일 조선일보)
  
  “사학법 개정과 理念(이념)문제를 억지로 꿰맞추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2005년 12월4일)
  
  “한나라당이 개헌 논의마저 차단하는 것은 민주주의 정신에 위배되는 것...헌법 영토조항 및 통일조항의 개정”(2005년 1월4일, 1월22일)
  
  “국가보안법은 수많은 국민의 인권을 탄압해 온 늙은 망령”(2004년 12월9일 성명)
  
  “국보법 폐지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도모하면서 국보법을 한시적 특별법으로 개정하라”(2004년 12월9일 성명)
  
  “미국에 感謝(감사)말고 監査(감사)청구를 수용하라”(2004년 11월4일 용산미군기지 이전협상 비판보고서)
  
  “(美國의 북한인권법에 대해) 북한주민에 대한 인도주의 구현을 主 목적으로 제정된 것이 아니라 북한내부에 인권문제를 압박하여 북한을 붕괴시키기 위한 제도적 장치에서 시작되었다...갈수록 증가하는 탈북자에 비례해 僞裝(위장)탈북자 수도 증가하고 있다...불순한 의도로 탈북 한 僞裝(위장)탈북자는 대한민국 사회의 불안요소이며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속하게 규명할 것”(2004년 10월4일)
  
[ 2010-10-14, 22: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