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長燁 生前 증언: "北, 1996년부터 파키스탄에서 우라늄 농축기술 도입."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黃長燁 선생의 生前 증언에 따르면, 1994년 제네바 협정에 따라 미국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가동 중단과 그 代價로 경수로 건설 제공에 합의한 직후 평양 심장부에서는 이런 대화가 오고갔다고 한다.
  
   강석주(북한측 대표): 과거 核개발이 걱정이었는데 그건 미국의 칼루치가 덮어주기로 하여 해결이 되었습니다.
   황장엽: 5년쯤 지나면 과거 核개발을 미국이 사찰하겠다고 할터인데 어떡하지요.
   강석주: 그건 지도자 동지와 토론했습니다. 그때 가서는 우리가 다른 걸 가지고 나와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것입니다.
  
   전병호(무기개발 담당 책임 비서가 황장엽 비서에게): 핵폐기물을 땅에 파묻어놓았는데 그 위에 아무리 나무를 심어도 말라죽어버립니다. 그 근처에만 가도 계기판이 작동해서 숨기기가 참 어렵습니다. 러시아에서 플루토늄을 더 들어와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좀 도와주실 수 없습니까?
  
   1996년에 전병호는 黃長燁 선생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이제 해결이 되었습니다. 파키스탄에서 우라늄 농축 기자재를 수입할 수 있게 합의되었습니다. 이제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위의 대화로 미뤄보아 북한정권은 1994년 제네바 협정을 맺을 때부터 다른 카드를 준비중이었던 것 같다. 북한정권이 우라늄 농축 방식의 핵무기 개발에 착수한 것은 1996년으로서 14년 전이란 이야기이다.
[ 2010-11-23, 01: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