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협박, 굴복시킨 이스라엘
"이란 제재안에 거부권 행사하면 우리가 직접 이란 核시설을 공습하겠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6월 핵무기 개발 의혹을 사고 있는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2표, 반대 2표로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해외에 있는 이란 은행들에 대한 제재와 중앙은행을 포함한 모든 이란 은행의 거래 감시, 이란에 대한 유엔 무기禁輸(금수) 조치 연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와 관련된 은행과 41개 이란 기업이 제재 대상으로 선정돼 국제 거래를 할 수 없게 되었다. 이란에 대한 탱크 등 重무기 판매와 탄도미사일 관련 기술 등의 지원을 금지하였다. 금지 대상 물품을 이란으로 운송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公海상에서 조사하거나 해당 물품을 압류하도록 하였다. 브라질과 터키가 반대표를 던졌으며 레바논은 기권했다.
  
   거부권을 가진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당초 추가 제재에 부정적이었으나 이스라엘이 강하게 중국을 압박해 결의안에 동조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하였다. 이스라엘은 지난 2월 중국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했다. 이들은, 중국 측에 이란의 核무기 개발 의지를 담은 비밀문서를 보여주곤 국제사회가 이란의 核무기 개발을 막지 못한다면 이스라엘이 이란의 核시설을 폭격하겠다고 통고하였다고 한다. 그럴 경우 原油의 11%를 이란에 의존하는 중국 경제가 어떤 타격을 받게 될지도 자세히 설명했다는 것이다. 중국은 이런 압박이 공갈이 아님을 잘 알았을 것이다. 이스라엘 공군은 2007년 9월 북한이 지원하여 건설중이던 시리아의 원자로 시설을 폭격한 적이 있다. 이런 압박이 먹힐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이스라엘이 수백 개의 核폭탄을 보유한 '核강국'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스라엘 식으로 한다면 우리도 중국에 대표단을 보내 "만약 천안함을 폭침시킨 북한을 중국이 계속 감싼다면 우리는 북한의 잠수함 기지를 폭격할 수밖에 없다. 그렇게 되었을 때 상해 엑스포가 제대로 치러지겠는가"라고 압박했어야 했다. 중국에 대한 물리적 압박수단을 우리가 만들어내야 중국을 설득할 수 있다.
  
   1950년 10월 유엔군에 의한 北進(북진)통일을 눈 앞에 둔 한반도에 수십만 명의 中共軍을 보내 통일을 저지하였던 중국이 말이 통하는 나라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절대로 公職(공직)을 맡아선 안 된다. "내가 胡錦濤(호금도)를 잘 아니 내 말을 들을 것이다"고 생각하는 이도 마찬가지이다.
  
   이스라엘은 가자 지구로 구호품(이스라엘은 危害물품이 있다고 주장)을 싣고 가던 터키 배를 公海上에서 停船(정선)시키고 반항하는 운동가 9명을 사살하였다. 국제사회에서 비난 여론이 높았으나 네탄야후 수상은 직후 연설에서 한 마디도 사과하지 않았다. 당당하게 이스라엘 軍의 조치를 옹호하면서 배가 또 들어오면 똑같이 저지할 것이라고 선언하였다. 그 뒤부터 구호선은 이스라엘 군대의 停船, 檢問(검문), 檢索(검색)에 고분고분하게 순응하고 있다. 安保는 이런 식으로 확보하는 것이다. 자신들의 손에는 피를 묻히지 않고 自國의 安保문제를 國際(국제)사회나 유엔에 호소하여 해결하겠다는 자들은 노예근성의 소유자들이고 공짜심리이다.
  [ 2010-06-10, 15:28 ]
  ,,,,,,,,,,,,,,,,,,,,,,,,,,,,,,,,,,,,,,,,,,,,,,,,,,,,,,,,,,,,,,,,,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 "지도자는 앞에 서는 사람"
  
  
   "核을 이용하는 것보다 核보유 의혹을 이용하는 것이 더 낫지요.”
  조갑제닷컴
  
   오늘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은, 김영희 기자로부터 "대통령께서는 인정하지 않겠지만 이스라엘은 核보유국입니다. 核을 가진 이스라엘이 남의 나라에 대해 核을 갖지 말라고 요구할 도덕적 권위가 있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자 이렇게 답하였다.
  
   “이스라엘의 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이스라엘은 누구를 먼저 공격한 적이 없어요. 위협을 받는 건 우리입니다. 이스라엘은 核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선언한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의혹이 있다는 것은 잘 압니다. 그리고 이런 의혹 자체가 억지력이 될 수 있다면 그걸 왜 마다하겠습니까. 核을 이용하는 것보다 核보유 의혹을 이용하는 것이 더 낫지요.”
  
   -核보유 의혹을 억지력으로 활용한다는 말입니까.
  
   “그래요. 예전에 아랍연맹 사무총장이 내게 이스라엘 核시설이 있다고 의심받는 지역을 좀 가보자고 해요. 내가 말했지요. ‘내가 미쳤습니까? 가보면 아무 것도 없을 텐데 그렇게 되면 의혹이 해소되고 나는 목이 잘릴 거요.’ 의혹으로 충분해요.(웃음)”
  
   87세의 페레스 대통령은 세계 국가원수 중 가장 나이가 많다. 그는 리더십의 원리를 이렇게 설명하였다. 그는 프랑스 기술의 도움을 받아 핵무기를 개발할 때 그 사업의 책임자였다.
  
   “사람들 위에 서지 않고 낮은 자세로 섬기는 것입니다. 사람들 위가 아니라 앞에 있는 것뿐입니다. 리더가 되려면 어디를 향해 가야 할지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스라엘 군대는 '돌격 앞으로!"가 없다고 한다. 장교가 항상 "나를 따르라!"라고 호령한다.
  [ 2010-06-12, 19:36 ]
  ,,,,,,,,,,,,,,,,,,,,,,,,,,,,,,,,,,,,,,,,,,,,,,,,,,,,,,,,,,,,,,,,,,,,,,,,
  
  네탄야후 이스라엘 수상과 李明博 대한민국 대통령
  
  
   이란 대통령의 막말을 들어준 各國 대표에게 한 말: "여러분들은 부끄럼도 모릅니까?"
  
  어제 李明博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면서 6.25 南侵전쟁 때 유엔군이 우리를 구해준 데 대하여 감사하였으나 북한군이 南侵하여 일어난 전쟁이란 사실을 고의로 누락시켰다.
  
  趙甲濟
  
   벤자민 네탄야후 이스라엘 수상은 오늘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면서 나치에 의한 유태인 학살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하는 이란의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나치의 유태인 학살 계획 관련 문서를 들고 나와 연설하였다. 이런 요지의 말도 하였다.
  
   "어제 이 연단에서 유태인 학살을 거짓말이라고 주장하는 자가 연설을 하였습니다. 그에게 항의하는 의미로서 이 자리에 오지 않았던 사람과 연설도중 퇴장한 분들에게 존경을 표합니다. 여러분들들은 도덕적 분별력을 지키기 위하여 행동하였고 여러분들의 조국을 명예롭게 하였습니다. 그러나 유태인 학살을 부정하는 연설을 한 자에게 귀를 빌려주신 분들에게 우리 국민들, 유태인들, 그리고 모든 곳의 교양 있는 분들 입장에서 말씀 드립니다. 여러분들은 부끄럼을 모릅니까, 예의를 모릅니까?"
  
   ("Yesterday, the man who calls the Holocaust a lie spoke from this podium. To those who refused to come and to those who left in protest, I commend you. You stood up for moral clarity, and you brought honor to your countries.
  
   "But to those who gave this Holocaust denier a hearing, I say on behalf of my people, the Jewish people, and decent people everywhere, have you no shame? Have you no decency?")
  
   어제 李明博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면서 6.25 南侵전쟁 때 유엔군이 우리를 구해준 데 대하여 감사하였으나 북한군이 南侵하여 일어난 전쟁이란 사실을 고의로 누락시켰다. 善만 이야기하고 惡은 이야기하지 않았다. 그렇게 설명하면 결국 善이 죽는다. 무기력한, 감동이 없는 연설이다. 네탄야후 같았으면 무엇이라고 연설하였을까? "여러분들은 부끄럼을 모릅니까, 예의를 모릅니까?"라는 직격탄은 북한정권 눈치를 보는 李明博 대통령을 향하여 한 말처럼 들린다.
  
   *李 대통령의 유엔 연설 중 6.25 남침 전쟁 관련 대목
  
   <나는 먼저 대한민국과 UN의 각별한 인연을 상기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현대사는 UN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은 1948년 UN의 감시 하에 민주적인 선거를 치렀고,
   UN의 승인에 따라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가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은 UN이 지켜낸 나라입니다.
   건국한 지 2년만에 일어난 6·25 전쟁에는
   UN 16개국의 젊은이들이 참전했습니다.
   한국 제2의 도시 부산에 조성되어 있는
   세계 유일의 UN군 묘지에는
   11개국의 전사자들이 묻혀 있으며,
   이는 오늘날까지도 한국민들이
   UN군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장소가 되고 있습니다.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50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세계 최빈국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놀랍게도 불과 한 세대만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어 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발전해나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취는 물론 대한민국 국민의 피와 땀의 결실이지만,
   UN의 지원이 큰 힘이 되었음을 우리는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1991년 UN가입 이전부터
   ‘UN Day’를 기념해오고 있습니다>
  
  ,,,,,,,,,,,,,,,,,,,,,,,,,,,,,,,,,,,,,,,,,,,,,,,,,,,,,,,,,,,,,,,,
  
  이스라엘 수상은 特攻부대 대위, 副수상은 참모총장 출신
  
  
   앞으로 대통령과 국회의원, 시도지사를 뽑을 때 군복무자, 특히 장교출신자들에 대하여는 가산점을 주는 제도라도 만들어야겠다.
  趙甲濟
  
   지금 생애 두번째 수상을 하고 있는 이스라엘의 벤자민 네탄야후는 特攻부대 대위 출신이다. 그의 형 요나단 네탄야후는 이스라엘 국민들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다. 요나단은, 1976년 팔레스타인 테러단에 의하여 우간다로 납치된 에어 프랑스 여객기의 이스라엘 승객들을 구출하기 위한 엔테베 特攻작전의 지휘관이었다. 공수부대 출신인 그는 승객들을 살리고 자신은 戰死하였다. 이 特攻작전에서 유일한 戰死者가 지휘관이었다(승객 100명 구출, 우간다 군과 테러리스트 50여 명 사살). 이스라엘 군에선 지휘관이 항상 맨 앞장을 선다. '돌격 앞으로!'라는 명령은 없다. "나를 따르라!"는 명령만 있을 뿐이다.
  
   네탄야후는 5년간 특공부대에 근무한 뒤 미국으로 유학을 가서 MIT, 하버드 대학에서 공부하였다. 그가 수상이 될 수 있었던 데는 형의 蔭德이 컸다. 형 요나단도 한때 하버드에서 공부하였으나 국내의 戰況이 나빠지자 특공부대에 복귀하려고 귀국하였다. 그는 6일 전쟁과 4차 중동전쟁에서 공을 많이 세웠다. 미래의 참모총장으로 지목되던 인물이었다.
  
   네탄야후 아래서 副수상 겸 국방장관인 에후드 바락은 수상을 지냈던 인물이다. 이스라엘에선 수상 경력자가 장관으로 다시 근무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바락은 이스라엘군 참모총장 출신이다. 이스라엘은 육해공군을 다 대표하는 참모총장이 한 명이다.
  
   1973년 이스라엘은 前年에 있었던 뮨헨 올림픽 선수촌 테러로 이스라엘 선수와 코치 11명을 죽인 팔레스타인의 '검은 10월단'에 대하여 보복암살을 시작한다. 그 일환으로 특공대가 레바논의 베이루트에 잠입하여 검은 10월단의 정보책임자를 암살하였다. 이 작전의 지휘자가 바락이었다. 요나단 네탄야후도 다른 보복암살 작전에 참여하였다.
  
   이런 수상과 副수상이 버티고 있는 이스라엘을 누가 만만하게 보겠는가?
  
   한편 대한민국은 여러 차례 북한정권의 암살단으로부터 대통령이 테러의 대상이 되고 장관급 인사들과 대통령 부인이 죽어도 보복할 줄 몰랐다. 지난 주에 있었던 임진강 참사에 대하여도 李明博 대통령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보복조치를 취하지 않는다. 대통령과 국무총리 내정자는 軍 복무를 하지 않은 사람이다.
  
   이런 나라의 정부와 국민들에 대하여는 북한정권뿐 아니라 이슬람 테러집단도 만만하게 보고 덤벼들 것이다. 오늘 李 대통령의 비겁함은 내일 국민들의 희생으로 돌아올 것이다.
  
   앞으로 대통령과 국회의원, 시도지사를 뽑을 때 군복무자, 특히 장교출신자들에 대하여는 가산점을 주는 제도라도 만들어야겠다. 전쟁중인 한국이 국방의 모델로 삼아야 할 나라는 남태평양의 통가가 아니라 전쟁중인 이스라엘이다.
  [ 2009-09-14, 09:45 ]
  ,,,,,,,,,,,,,,,,,,,,,,,,,,,,,,,,,,,,,,,,,,,,,,,,,,,,,,,,,,,,,
  이스라엘, "우리는 유엔을 무시한다"
  수상, "이스라엘 국가는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문제에 대하여 외부기관이 결정권을 가지도록 동의한 적이 없다."
  조갑제
  
  
   가자 지역으로 육군을 들여보내 陸海空 합동으로 하마스 섬멸 작전을 펼치고 있는 이스라엘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즉시 휴전을 결의한 데 대하여 "우리는 이를 무시하기로 하였다. 그 이유는 잔인한 팔레스타인 그룹이 안보리 결의안을 지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고 했다. 에후드 올메르트 수상은 이어서 이렇게 선언했다.
  
   "이스라엘 국가는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문제에 대하여 외부기관이 결정권을 가지도록 동의한 적이 없다. 이스라엘 국방군은 이스라엘 국민들을 지키기 위한 작전을 계속할 것이다."
  
   하마스도 유엔 결의안을 거부하였다고 프랑스의 日刊紙 피가로는 전했다. 이스라엘은 安保를 모든 정책의 최상위에 둔다. 安保문제에 대하여는 "유엔도, 미국도 이래라 저래라 해선 안된다. 국가생존의 문제는 우리가 결정한다"는 자세를 견지한다. 이스라엘은 압도적인 다수의 아랍인들에 의하여 포위된 가운데서 한번도 외국군대의 도움을 받아 나라를 지킨 적이 없다. 미군은 물론이고 외국군대의 주둔을 허용한 적도 없다.
  
   외국군대가 주둔하여 안보를 도와주게 되면 국민들의 정신상태가 해이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국회도 자주 격돌하지만 정치의 주제는 항상 국가 생존이다. 거창한 주제를 놓고 벌이는 정치투쟁은 나름대로의 美學이 있다. 한국처럼 安保를 무시하고 사소한 데 목숨 거는 정치는 추하다.
  
   이스라엘은 自主국방의 나라이다. 敵國을 선제공격하거나 선제공격 당하거나, 핵무기를 개발하거나 휴전을 하거나 자신들의 책임하에 한다. 安保문제에 관한 한 미국과 유엔에 대하여도 "당신들이 우리 대신 우리의 운명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는 단호한 태도를 양보하지 않는다. 自國의 안보문제를 남의 나라 문제인 것처럼 치부하여놓고는 치사하고 절망적인 싸움에 목숨을 거는 한국의 국회의원들을 연수보내야 할 곳이 있다면 그곳은 이스라엘이다.
  [ 2009-01-10, 13:21 ]
  
  
[ 2010-12-02, 23: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