亡國的 교과서: 北이 불리할 때마다 兩非論 등장!
<남의 장단에 놀아서 동포끼리 서로 살육을 시작한 걸 생각하면 더욱 가슴이 어두워진다. ....동기로 본다면 인민공화국이나 대한민국이나 조금도 다를 바 없을 것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총련, 전교조 수준의 글들이 李明博 정부가 채택한 國史 교과서에 실린 사실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임수경, 문익환의 불법 入北 행위 처벌을 '탄압'이라고 가르치고, 6.25 전쟁중 북괴군과 좌익에 의한 학살을 남한측의 학살에 대한 정당한 보복인 것처럼 거짓말하고, 아웅산 테러, 대한항공기 폭파 같은 北의 도발행위는 아예 가르치지도 않는다. 김일성과 김정일에게 불리한 사실은 덮으려고 애쓰는데, 덮기엔 너무나 무리가 많은 사안의 경우엔 대한민국을 끌고 들어가 兩非論으로 흐려버린다.
  
  (주)미래엔 컬처그룹이 만들어 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는 '6.25 전쟁이 발발하다'란 제목의 글 시작에 '역사학자 김성칠, "역사 앞에서"'에서 따온 글을 올렸다. 첫 문장은 이렇다.
  
  <남의 장단에 놀아서 동포끼리 서로 살육을 시작한 걸 생각하면 더욱 가슴이 어두워진다. ....동기로 본다면 인민공화국이나 대한민국이나 조금도 다를 바 없을 것이다.>
  
  이 교과서는, 남침한 北과 남침당한 南이 도덕적으로 같다는 이 억지를 학생들에게 가장 강하게 기억시켜주려는 편집방법을 취하였다. 도저히 변호할 수 없는 북한정권의 민족반역적 전쟁행위까지 兩非論으로 비호한 것이다. 이런 兩非論은 北이 불리해질 때마다 등장한다. 미래엔 컬처그룹 교과서는, 6.25 전쟁 이후 남북한 체제를 兩非論으로 다 비판하는 것 같지만 결과적으로는 北에 유리하다.
  
  <남북의 두 지도자인 이승만과 김일성은 이(注: 서로에 대한 적개심)를 부추겨 자신들의 장기독재 체제를 강화하였다. 박정희가 반공을 내세워... 민간차원의 다양한 평화통일 운동을 탄압하고, ... 강경한 대북정책을 추진하였다. 북한에서도 남조선 혁명론을 바탕으로 무장공비 남파 등 군사적 도발을 통해 위기상황을 고조시켰다.>
  
  戰後 이승만 정부는 언론자유, 선거의 자유, 의회의 활발한 토의를 기본적으로 인정하였다. 김일성 정권은 히틀러, 스탈린을 능가하는 전체주의 억압구조를 만들었다. 南은 민주주의를 부정하지 않은 권위주의 정권, 北은 사생활까지 통제하는 전체주의 정권이었다. 권위주의와 전체주의는 하늘과 땅 만큼 다르다. 두 정권은, 同格으로 비교할 성격이 아니다. 그럼에도 두 정권을 同質로 분류한 것은 김일성의 무자비한 학살과 탄압을 '이승만 수준'으로 美化해주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박정희의 '강경한 대북정책'은 북한정권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自衛策이었다. 이 교과서는 거꾸로 박정희의 '강경한 對北정책'이 '북의 무장공비 남파 등 도발'을 부른 것처럼 썼다. 박정희가 김일성을 죽이기 위하여 특공대를 파견, 주석궁을 습격한 적이 있는가?
  
  이런 교과서로 현대사를 배운 학생들은 위대한 建國, 建設 대통령을 악마적인 김일성, 김정일과 같거나 못한 사람으로 여기게 될 것이다. 문제는 이런 反국가적 교과서가 李明博 정부下에서 검정을 통과하였다는 점이다. 대통령과 교과부 장관은 어린 영혼을 망치는 亡國的 교육을 국가예산으로 시키고 있다. 용서 받지 못할 역사적 범죄이다.
  
  
  
  
  
  
[ 2011-04-09, 16: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