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史 교과서 집필진에서 親北교사·교수 배제해야
이런 현실을 교정하지 않는 한 고교 교육 과정의 한국사 필수과목화는 본래 취지와 달리 엉뚱하게도 친북 교육의 강화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심각한 상황이다.

문화일보 사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미래 세대를 대상으로 한 한국사(韓國史) 교육의 친북(親北) 일탈이 더 심화할 개연성이 새삼 확인되고 있다. 현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집필진 46%가 친북 좌파 성향의 교사·교수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런 현실을 교정하지 않는 한 고교 교육 과정의 한국사 필수과목화는 본래 취지와 달리 엉뚱하게도 친북 교육의 강화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심각한 상황이다.
  
  조갑제닷컴과 국민행동본부가 25일 밝힌 바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적 정통성을 흔들면서 자학(自虐)사관을 부추기고 있는 교과서의 현실은 참담하다. 친북 좌파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집필한 교과서를 정부 당국이 검정 심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결과다. 조갑제닷컴의 ‘고교 한국사 집필진 교과서 이념 성향 분석’ 자료는 이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한국사 교과서 6종의 집필진 37명 중 전교조 소속 교사와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강변해온 교수 등 친북 좌파 인사가 17명에 이르고 있다. 심지어 어느 한국사 교과서는 집필진 6명 중 4명이 전교조 교사이고 다른 1명 역시 전교조와 연대한 단체 회원이다.
  
  그러니 대한민국 건국 과정부터 북한의 시각을 그대로 대변·합리화·미화하고 있다. ‘이승만은 제1차 미·소(美蘇)공동위원회가 결렬되자 소련 공산주의의 위협을 지적하면서 남한에서만이라도 정부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면서 김일성이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나 북조선인민위원회 같은 사실상의 정부를 먼저 수립한 사실은 외면하고 있다. 단독정부 수립과 분단의 책임이 김일성에게 있다는 엄연한 사실을 왜곡하며 건국 대통령을 폄훼하고 있는 것이다. 일부 교과서는 ‘독재’ 표현을 대한민국 정부에 대해서는 21회,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5회 사용하는 식으로 북한을 미화하면서 대한민국의 산업화 과정은 왜곡한다. 국민행동본부의 지적대로 ‘반역성을 띤 교과서’가 아닐 수 없다. 1968년 1월21일 무장공비들의 청와대 습격 시도, 그해 4월1일 동해에서의 미국 첩보함 푸에블로호 납치, 1969년 4월14일 미 EC - 121 정찰기를 동해 공해상에서 미사일로 격추시킨 사건, 1983년 10월9일 대한민국 대통령을 겨냥한 미얀마 아웅산 폭탄 테러, 1987년 11월29일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 1996년 9월18일 잠수정을 통한 강릉 무장공비 침투 사건 등 북한이 자행한 주요 도발에 대해 단 한 가지도 언급하지 않고 침묵하는 교과서도 3종에 이른다.
  
  이런 교과서로 학생들의 한국사관을 더 이상 오도해선 안된다. 주무부처인 교육과학기술부의 책임이 크다. 교과부는 23일 고등학교 한국사의 필수과목화 방침을 발표했으나 이보다 교과서 속의 친북 내용 제거가 더 시급하다. 올해부터 국사편찬위원회가 역사 교과서 검증 심사를 맡은 만큼 현행 교과서를 전반적으로 재검증해 반(反)대한민국적 기술을 철저히 걸러내야 한다. 그에 앞서 각 출판사는 역사 교육과 교과서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친북 좌파 인사들을 집필진에서 전면 배제해 재집필한 뒤 검정을 신청하기 바란다.
  
  
  
[ 2011-04-26, 20: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