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 같은 글을 쓴 유세환씨는 누구인가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최신정보 파일 3850번에 실린 유세환씨의 글 '권영길 위원장에게 보내는 질문서'는 내가 최근에 읽은 가장 감동적이고 힘 있는 글이었다. 그는 질문의 형식을 빌었지만, 민주노동당의 정강 정책과 행태를 분석하고 민주노동당은 결코 진보정당일 수 없으며 친북사회주의 정당이라고 불러야 마땅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특히 민주노동당이 북송된 공산 빨치산 출신들을 '애국자'라고 칭송한 것과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민주노동당의 조국이냐'고 묻는 대목에서는 비수를 들이대는 것과 같은 박력을 느꼈다. 이 글의 필자 유세환이란 분이 궁금하다.
  
  이 글을 읽으면서 나는 우리 기자들이 큰 죄를 지었다는 생각을 했다. 민주노동당을 그들이 주문하는 대로 진보정당이라고 불러준 기자들은 국민들이 이 黨의 정체를 직시하는 것을 방해했다. 유세환씨의 글에 따르면 민주노동당은 우리 헌법이 금하고 있는 중대한 정강정책을 갖고 있다. 사회주의를 표방하고, 김정일 정권의 적화 통일정책을 상당 부분 수용하고 있으며 한번도 김정일 정권의 反헌법성과 反민족성을 명시적으로 비판하지 않았다. 이 당은, 헌법이 主敵으로 보도록 강제하고 있는 북한을 친구로 보고 있는 것 같다. 북한의 對南공작기관이 이번 선거에서 민주노동당을 국회로 진출시키도록 선전하고 지령하고 있는 것도 이해가 된다.
  
  정강정책상으로는 친북사회주의 정당이라고 부르는 것이 진보보다 정확한 표현임에도 우리 기자들은 민노당을 진보정당이라고 부른다. 세계사의 수구세력임이 증명된 사회주의가 과연 진보인가. 그렇다면 퇴보가 진보란 말이 아닌가. 이런 인식의 혼란을 부른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있다면 정확한 용어선택으로써 사실을 보도해야 할 의무를 진 기자들이다.
  
  기자들이 과오를 씻을 기회는 있다. 헌법정신에 입각하여 기자들은 지금 이 순간부터라도 민주노동당에 대하여 친북 사회주의적 정강정책을 포기하고 대한민국에 충성을 다짐하도록 요구해야 한다. 민주노동당이 친북 사회주의적인 정강정책을 폐기하지 않고 국회에 진출한다면 이는 유세환씨 표현대로 '對南적화통일의 도구당'이 국회에 교두보를 구축하는 것, 즉 김정일 정권이 서울에 지부를 두는 것이 된다고 보아도 과장이 아니지 않는가.
  
  더욱 끔찍스러운 일은 일부 공무원 노조가 이 민주노동당을 공공연히 지지하기로 했다는 점이다. 대한민국 헌법과 정체성의 수호자여야 할 공무원들이 대한민국의 敵을 편든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정당을 불법적으로 지지한다는 사실은 좌파 정권의 일각에서 반역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민주노동당은 인터넷에 유포되기 시작한 유세환씨의 질문에 정직하고 성실하게 답해야 할 의무를 진다. 우리 헌법은 정부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정당의 해상명령을 헌법재판소에 요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2004-04-12, 23: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