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은행, 韓지도층 부패 잘 보여주는 사건”
趙甲濟 기자의 부산 月例 강좌: “‘광주일고’라고 정확하게 쓰지 않는 언론은 스스로 언론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

李庚勳(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5월28일 오후 부산일보사(부산광역시 동구 수정동) 대강당에서 趙甲濟 기자의 부산 月例 강좌가 <건국 이후 최대의 금융사기 - ‘부산저축은행 비리의 본질’>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는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5·16에 대해 “쿠데타로 시작해 혁명으로 끝났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 대한민국이 세계 10大 경제대국의 반열에 올라간 것은 5·16 이후 50년간 한국 사회에서 주인공 역할을 한 ‘군인’, ‘기업인’, ‘과학인’의 功(공)이었다”고 평가했다.

 

‘독재하면 경제를 발전시킨다’는 논리로 朴正熙 대통령의 장기집권을 폄훼하는 一角(일각)의 주장에 대해, 趙 대표는 “거짓말이다. 독재를 하면 경제가 망할 수밖에 없다. 독재로 경제를 발전시킨 경우는 한국과 싱가포르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趙 대표는 “혁명을 일으킨 주체세력이 한국 사회에서 능력 있고, 질이 뛰어난 사람이었다. 또한 5·16이 역사의 흐름을 탄 대세였기 때문에 모든 것이 수월했다. 한국의 근대화와 산업화, 민주화가 자랑스러운 이유는 최소의 비용(희생)으로 최대의 효과를 냈기 때문이다”고 평가했다.

 

그는 “현재 대한민국이 물질적인 부분에서는 성장했지만, 정신적인 부분,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위기가 왔다”고 지적했다.

“눈에 보이는 데서 오는 위기는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위기는 대처하기 어렵습니다. 주로 정신적인 것입니다. 정신적인 것은 도덕적인 것, 이념적인 것, 애국심이 있느냐 없느냐, 지도층의 청렴성과 같은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한국사회는 지금 큰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趙 대표는 부산저축은행이 금융기관이 아니라 범죄 집단이었다고 비판했다.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핵심은 광주제일고등학교(광주일고) 출신의 금융 마피아 10여 명이 釜山(부산) 서민들의 돈을 詐取(사취)했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은행을 차려놓고, 부산 서민들을 중심으로 한 예금주가 갖다 준 돈을 모아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었습니다. 호남과 해외에 투자를 해 5조 원 이상을 날려 먹었습니다. 그 돈이 어디로 간지도 모릅니다. 借名(차명), 假名(가명)을 총동원해 임직원 가족, 친지들끼리 대출한 돈이 7000억 원입니다. 이 중 회수 가능한 돈은 900억뿐입니다. 6000억이 날아갔습니다. 부산저축은행이 영업 정지당하기 직전에는 몇 사람들에게 돈 다 빼내도록 미리 알려준 것 같습니다. 온갖 부정부패가 일어났습니다. 이는 금융기관이 아니고 범죄 집단입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본질은 신문과 방송을 봐선 자세히 알 수 없다”면서 이번 사건의  핵심을 다루지 않는 다수 언론의 보도 행태도 문제 삼았다. 언론이 특정 집단(영포회, 고소영)은 언급하면서도 ‘광주일고’를 언급하는 것은 꺼린다는 것이다. 이어 “‘광주일고’라고 정확하게 쓰지 않는 것은 언론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것이고, 광주일고를 聖域(성역)으로 만들어 스스로 언론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매일경제신문은 ‘부산저축은행 사건은 지역 명문 K고 인맥들이 일으켰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지역 명문 K고가 어딥니까? 부산에 있는 경남고등학교라고 생각하지 않겠습니까? 조선일보는 ‘영포회(영일, 포항 출신 공무원 조직)’, ‘고소영(고려대, 소망교회, 영남 )’ 출신은 열심히 깎아내리면서 이번 사건의 主犯(주범)이 광주일고 출신이라는 말은 쓰지 않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어제(27일자) 기사에서 은진수 감사에 대해 ‘부산 출신이고, 부산상고를 나왔다’고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기사에서는 로비를 전문적으로 벌여 구속(27일)된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 박형선에 대해 광주일고 출신이라는 말을 빼버렸습니다”

 

趙 대표는 “부산 출신 한나라당 국회의원 중 단 한 사람도 광주일고 출신이 이번 사건의 주범이라는 것을 말하지 않고 있고, 부산저축은행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 한나라당 국회의원 30여 명 중 부산 지역 국회의원은 한 사람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한국 지도층의 부패를 잘 보여주는 사건”이라면서 “지도층이 부패하면 용감해질 수 없다. 깨끗한 사람이 법을 집행할 수 있고, 깨끗한 만큼 용감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도층의 부패’ 때문에 한국이 선진국 班列(반열)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법을 어긴 자는 공직에 기용해선 안 되고, 부정부패에는 엄벌주의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제대로 조사해 처벌한다면 한국 부패의 一角(일각)을 날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趙 대표는 “앞으로 수사를 방해하는 세력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시민들이 나서 검찰의 수사를 옹호, 보호해줘야 한다.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폭로함으로써 한국 부패구조의 일각이 폭로되는 것만이 이번 사건을 轉禍爲福(전화위복)으로 만들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고 말했다.

 

 

[ 2011-05-29, 19: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