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저축銀로비, 이명박 정부 이전 성공- 이후 실패"
'저축銀 커온 과정 로비 성공, 부실 감사에 대한 로비 실패"

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선종구 기자
  
  
  청와대는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해 2000년 초기부터 일정기간은 성공한 로비였지만 현 정부에서는 실패한 로비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1일 “잘 보면 사실 저축은행 사태에 대해 지난 2000년 초기부터 커져온 과정을 보면 일정 부분까지는 성공한 로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저축은행에 관해 감사를 벌여 해결하는 차원에서 보자면 그 이후는 저축은행 로비시도는 실패한 로비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두 로비는) 구별이 된다. 로비가 통했으면 지금 저렇게 퇴출되고 했겠나” 하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시기적으로 봤을 때 전 정권에서는 로비가 성공했고 현 정권에서는 실패했다는 말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해석까지 내가 할 필요가 없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는 저축은행의 부실과 부실 덩어리가 커온 과정에서 이뤄진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때의 로비는 성공한 것으로 청와대는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역으로 저축은행 부실을 해결하기 위해 이에 대한 개혁의 메스(칼)를 들이대고 있는 이명박 정부에서 벌어진 로비는 실패한 로비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 “지금 저축은행 사태를 보면, 과거부터 쭉 축적돼 온 부실의 카르텔이라고 할까, 그런 부분에 대해서 감사원과 청와대가 나서서 메스를 대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전에 부실의 카르텔을 만든 그 사람들은 기득권을 지키고 싶지 않았겠나. 그러니까 사활을 걸고 감사원과 금융감독원, 청와대 등지에 퇴출저지를 시도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상식적으로 볼 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여기저기 로비를 시도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는 것이다.
  
  그는 그러나 “그들이 어디 전화를 하거나 해서 로비를 시도했는데 관련된 사람들이 단지 전화 한번 받았다고 로비에 연루된 것처럼, 비리가 생긴 것처럼 일부 보도되거나 또 야당 주장이 그런 쪽으로 흐르고 있는 데 대해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부산저축은행 인수•합병(M&A)시 정진석 정무수석 역할과 관련, 말을 바꾼 것에 대해 질문을 받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별로 논평하고 싶지 않다. 그 분은 또 왜 나오셨나. 조용히 계시더니…”라고 말했다.
  
  이어 “말이 바뀐 부분에 대해서는 박지원 전 대표에게 물어보라. 왜 말을 바꿨는지…”라고 말했다.
  
  민주당 박 전 원내대표는 전날 "삼화저축은행이 부산저축은행으로 M&A 될 때.."라고 언급한 데 대해 "김연광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몇 번 전화를 해 `부산이 삼화를 M&A 한 게 아니다'라고 하던데 신삼길 삼화저축은 명예회장이 부산저축은행 돈으로 삼화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정 수석의 역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말했었다
  
  
  
[ 2011-05-31, 17:0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