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의원, "캄보디아서 비자금 1천억대 조성"
“국내에 감춰진 자금도 100억원 넘어”

최유경(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부산저축은행이 캄보디아 개발사업을 하면서 1,000억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국회 저축은행국정조사특위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이 2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부산계열 저축은행이 캄보디아 사업에 투자한 4,200억원의 자금 중 1,000억원대 자금이 증발, 비자금으로 마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고 의원은 “현지 회계장부 등을 정밀분석한 결과 캄보디아로 송금됐는데 현지 시행사로 입금되지 않고 (부산저축은행이 설립한 현지은행인) 캄코뱅크에서 증발한 자금이 1,000억원 이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초 2014년까지 지급될 예정이던 캄코시티 개발사업 이자비용이 작년 5월부터 지급되지 않아 국내에서 감춰진 자금도 100억원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유지비용이 들지 않는 서류상 회사인 국내 특수목적법인(SPC)의 관리, 운용비용으로 증발한 자금도 있다”고 덧붙였다.
  
  부산계열 저축은행의 캄보디아 사업은 1,800억원의 자금이 집행된 캄코시티 개발사업과 신국제공항 건설(722억원), 고속도로 사업(510억원), 시엠립 인근 개발사업(419억원) 등 현재는 사업 진행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금융감독원도 부산계열의 국내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개발사업에도 자금이 증발한 흔적을 잡아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저축은행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3,000억원 이상의 신안군 개발사업 대출금 중 일부는 토지매입 등에 사용돼 담보로 확보돼 있으나 나머지 대출자금의 사용처는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신안군 개발사업은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 소재지 일대에 관광지를 구축하는 사업을 말한다.
  
  금감원은 부산계열의 캄보디아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성이 불분명한데도 별다른 담보취득 없이 SPC에 턴키방식으로 대출을 늘려 부실을 확대했다”고 평가했다. 턴키방식은 사업이 끝날 때까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의 위험을 모두 부담하면서 사업비와 금융비용을 계속 대출하는 것을 뜻한다.
  
  
[ 2011-07-28, 09: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