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校 교과서, 노무현 정권 '과거사 정리(?)' 찬양
친일파 후손들이 '親日진상규명법' 만든 것은 왜 지적 않나?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친일진상규명법 제정을 주도했던 친일파의 후손들. 좌측으로 부터 김희선, 신기남, 이미경이다.

6種의 교과서 중 천재교육과 미래엔컬처그룹刊 교과서는 노무현 정부를 소개하면서 각각 “친일-독재 등 과거사의 정리를 위해 노력하여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과거사 진상 규명법을 제정하여 왜곡된 현대사의 어두운 면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였다”고 기술했다.

 

▲노무현 정부는 정경유착의 단절, 권위주의의 청산, 친일ㆍ독재 등 과거사의 정리를 위해 노력하여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또 시민단체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시민 사회의 의견을 국정에 반영하려 노력하였다. 또한 개성공단을 본격 가동시키고 2007년 10월에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킴으로써 남북교류를 크게 활성화 시켰다. (천재교육刊, 372페이지)


▲노무현 정부는 과거사 진상 규명법을 제정하여 왜곡된 현대사의 어두운 면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였고, 대북지원과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였으며,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다. (미래엔컬처그룹刊, 372페이지)

 

[해설] 親日派 후손이 주도한 ‘親日진상규명법’

 

노무현 정부는 ‘치욕적인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바로 세운다’는 미명하에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이하 친일진상규명법)을 제정, 2004년 3월22일 공포했다.

 

당시 친일진상규명법의 제정을 주도했던 국회 내 단체는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약칭 민족정기의원모임)으로 1~2대 회장을 김희선 전 열린우리당 의원이 맡았다.

 

문제는 김희선을 포함 당시 법 제정을 주도했던 열린우리당 소속의 신기남, 이미경 의원 등이 친일파의 후손이라는 점이다. 자신을 ‘독립군의 딸’이라고 주장했던 김희선은 부친인 김일련(金一鍊)씨가 만주국 유하경찰서에서 독립군을 때려잡는 特務(특무)였음이 밝혀졌다.

 

이와 관련,《警察戰史》의 저자인 金珖燮(김광섭)씨는 2004년 11월호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만주국 경찰의 特務라면 일제 강점기의 일본 비밀경찰인 특별고등경찰(特高)과 같다”면서 “비밀 정치경찰, 고등경찰 등을 약칭해서 特高(특고)라고 불렀고, 이들은 독립운동가와 사상범에 대한 ‘잔학한 고문’으로 ‘악명’이 높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신기남은 2004년 7월 14일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을 당시 “농사꾼이 논에서 잡초 뽑을 때 가리지 않는다”면서 “몇몇 친일 언론사 등에 대한 관심은 주가 아니며 우리 민족이 과거를 털고 미래로 나가자는 것이 법의 목적”이라고 주장했던 인물이다.

 

그러나 신 씨의 부친인 신상묵 씨는 1938년 3월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전남 화순군 청풍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40년 일본군에 지원 총독부 국군병 지원자 훈련소에 입대 했던 사실이 2004년〈신동아〉보도로 밝혀졌다.  

 

일본식 이름인 重光國雄(시게미쓰 구니오)로 창씨 개명한 신기남의 부친은 훈련소를 수료한 뒤, 반도호텔에서 일본군 지원병 수료생 자격으로 조선총독부 기관지〈매일신보〉좌담회에 참석했고,〈매일신보〉는 당시 좌담회를 8회에 걸쳐 장기 연재했었다.  

 

당시〈매일신보〉보도에 따르면 신상묵은 좌담회에서 “나는 반다시(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절대로 복종하야(해야) 되겟다는(되겠다는) 정신수양을 하게 되엇습니다(되었습니다)”라고 일본군 입대소감을 밝혔다고 한다.

 

실제로 신상묵의 대구사범학교 5기 동기생인 송재천 씨는〈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1943년 6월 충북 옥천 죽향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할 때 일본군 오장(伍長·지금의 하사) 군복을 입은 신 씨가 말을 타고 집으로 찾아와 ‘일본군 헌병으로 근무하고 있다. 일본군 징병 기피자들을 찾고 있는데 정보가 있으면 가르쳐 달라’고 해 ‘모른다’고 답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기남 자신도 이 같은〈신동아〉보도와 관련, “선친은 일제시대 대구사범을 졸업하고 교사생활 하다 군에 입대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부친의 일본군 복무사실을 시인했다.

 

한편, 이미경 의원은 2004년 8월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부친이 일본군 헌병으로 복무했던 사실을 스스로 ‘커밍아웃’했다. 그는 부친의 일제 때 행적과 관련, “지난해 말 고향 어르신의 말을 듣고 올라와 어머니에게 물어보니 그렇게 얘기하더라”고 밝힌 뒤, “그러나 아버지가 언제 어디서 무슨 활동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자기 파괴적 선전·선동에 불과했던 친일진상규명법은 2010년 ‘對日(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폐지됐다. (조갑제닷컴)

 

김필재 기자 spooner1@hanmail.net

[ 2011-07-28, 17: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