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銀 관련 최근 언론보도 정리
차명진 의원, "박형선(부산저축銀 2大주주), 납골당 투자금 508억 챙겨"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연합뉴스)
  
  
  7월26일: “부산저축銀이 투자한 獨 풍력발전 투자금, 회수 못할 수도”
  
  <연합뉴스>는 지난 26일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 특위 소속인 민주당 우제창 의원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부산저축은행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추진한 독일 풍력발전소 건설사업이 좌초 위기에 몰려 전체 투자금 1,300억원을 날릴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2008년 9월23일, 부산저축은행이 ‘이윈드게이트(E-WindGate)’라는 SPC를 설립해 독일 북해에 288㎿급 풍력발전소 건설사업(SandBank 24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우제창 의원은 “(부산저축은행이) 2009년 9월 이 프로젝트의 지분 70%를 4,800만 유로에 인수하는 등 사업 본격화를 추진했으나 ‘이윈드게이트(E-WindGate)’ 임원진과 현지 임원진과의 갈등으로 사업에는 착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프로젝트 사업허가 기간이 올해 말로 다가왔는데 퇴출위기에 놓인 부산저축은행이 독일 정부로부터 연장허가를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경우 프로젝트 인수대금을 포함한 전체 투자금 1,300억 원 대부분을 회수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7월25일: “사라진 캄보디아 자금, 國內로 유입됐을 가능성”
  
  <연합뉴스>는 지난 25일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 특위 소속인 한나라당 이두아 의원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 의원은 “부산저축은행이 캄보디아에 투자한 4000억 원 자금 가운데 일부가 ‘캄코뱅크’를 통해 국내로 유입됐다”는 요지의 발언을 전했다.
  
  이 의원이 입수한 캄코뱅크의 연차별 재무보고서 자료에는 캄코뱅크가 2009년 말 기준으로 국민은행에 525만 달러(韓貨 약 55억원), 외환은행에 24만 달러를 예치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또 미국 와코비아은행에도 63만 달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두아 의원은 “2008년 말에는 외환은행에 383만 달러, 국민은행에 86만 달러, 와코비아은행에 22만 달러를 각각 예치했으며, 2007년 말에는 와코비아은행 잔액이 794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산저축은행의 캄보디아 투자금 중에서 매년 수십 억 원대 자금이 한국과 미국으로 逆유입됐을 수 있다는 의미이며 이런 방식으로 비자금이 조성됐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YTN)
  
  
  7월26일: 박형선(부산저축銀 2大 주주), 시흥 납골당 투자금 중 508억 챙긴 의혹
  
  YTN은 지난 26일 부산저축은행이 경기도 시흥시 영각사 납골당 사업에 투입한 1,280억 원 중 740억 원이 (부산저축은행 2大 주주인) 박형선 해동건설 회장에게 흘러갔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특위 한나라당 차명진 의원이 입수한 금융감독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박 회장이 영각사로부터 설립 인가를 못 받은 납골당 분양권을 62억 원에 사들여 740억 원에 부산저축은행 측에 되판 것으로 나타났다.
  
  차 의원은 “박 회장이 사업권을 인수하기 前 있던 빚 170억 원을 갚고 차액인 508억 원 가량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회장이 부산저축은행 2大 주주의 지위를 악용해 (부산저축은행 돈을) 사업성이 없는 납골당 사업에 끌어들여 결과적으로 고객에게 큰 피해를 안기고 자신은 거액을 챙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
  
  
  7월27일: “부산저축銀 재산 빼돌리기? ‘캄코시티’ 회수 불가”
  
  7월27일 보도에 따르면 부산저축은행이 캄보디아 ‘캄코시티’에 투자한 수천 억 원에 이르는 부동산 투자금의 환수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데스크>는 “부산저축은행이 캄코시티 사업에 3천500억 원을 대출했으나 이중 약 2천400억 원이 1백10만㎡ 상당의 新도시 부지와 시엠립 공항 주변 땅을 사는 데 쓰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예금보험공사 직원들이 두 차례 캄보디아를 방문해 이 땅을 환수하기 위해 근저당 설정을 하려했지만 시행사가 필요한 문서들을 내놓지 않아 발길을 돌렸다”고 덧붙였다.
  
  <뉴스데스크>는 “시행사 대표인 정 모 씨가 캄보디아로 국적을 바꾼 사실도 뒤늦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행사가 외국회사로 돼 버려 예보도 ‘사실상 환수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뉴스데스크>는 “(현지시행사가) 임의대로 보유 부동산을 제3자에게 매각할 수 있고 이렇게 될 경우 피해자 구조를 위한 보상 재원 마련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된다”는 한나라당 이종혁 의원의 傳言(전언)도 소개했다.
  
  
  (뉴시스)
  
  
  7월23일: 부산저축銀 상현지구 비리 사업가 구속
  
  <뉴시스>는 지난 23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김홍일)가 청탁 명목으로 수 억원을 받은 혐의로 사업가 이 모 씨를 구속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김환수 부장판사는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뉴시스>는 “이 씨가 경기 용인시 상현지구 아파트 건립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부산저축은행이 설립한 시행사(SPC) 관계자한테서 분양 승인 청탁 등의 명목으로 수 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당시 용인시장에게 부탁해 분양 승인을 받게 해 주겠다며 SPC 대표로부터 14억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식당업자 유 모 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한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7월19일: “부산저축銀 SPC대표 징역 1년6개월 구형”
  
  <파이낸셜뉴스> 7월19일字는 부산저축은행이 추진한 인천 효성지구 도시개발사업과 관련, 거액의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동인 효성도시개발 대표에 대한 구형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부산저축은행 측 대주주, 임원, SPC 대표 중 결심에서 구형이 내려진 것은 장씨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장 씨는 효성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던 2009년 9월 사업권을 가진 M사와 사업권 및 토지 양도협상을 했다. 이 때 “550억 원에 매입할 수 있도록 해주면 대가를 주겠다”는 M사의 제안을 받고 브로커 윤여성(56·구속기소)을 통해 15억 원을 받아 함께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7월7일: “부산저축銀 PF대출 2~3일 만에 처리”
  
  <파이낸셜뉴스>는 사업성 검토를 포함해 통상 2주 정도 걸리는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이 부산저축은행에는 겨우 2∼3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재판장 염기창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부산저축은행 임직원에 대한 3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부산저축은행 계열 대전저축은행 여신총괄부 팀장 오 모 씨는 “대전저축은행이 부산저축은행에 인수된 직후 이뤄진 PF대출 대부분은 기존 부산저축은행에서 이뤄진 PF대출로, 신규 형식을 가장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출 당시는 몰랐지만 업무 과정에서 담보부실로 대출 부적격 의견을 윗선에 표시했다. 그러자 ‘大주주가 하는 일에 따지지 말라’며 ‘묵살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PF대출의 기본 서류인 사업성 검토보고서 및 사업계획서도 받지 못하고 사업자등록증과 인감증명서만 전달받았다”며 대출 과정의 문제점도 증언했다.
  
  오 씨는 또 “대출 대부분은 신용담보 형태로 이뤄졌는데 해당 차주에 대한 신용검토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 담보로 잡는 수익권 證書(증서)도 대출 이후에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수령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통상 PF대출을 받으려면 사업성 및 차주 검토, 현장실사, 담보평가 등을 거쳐 2주 이상 걸리는 게 보통이지만 부산저축은행 경영진의 대출 지시로 특수목적법인(SPC)의 명의상 借主(차주)에게 입금이 2~3일 만에 이뤄졌다”고 했다. 짧은 대출 기간으로 인해 제대로 된 여신심사를 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 2011-07-28, 19: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