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의 國史교과서 개정요구를 환영한다!
金寬鎭 장관 등 軍지휘부가 국가 정체성 수호를 위해 발 벗고 나선 데 박수를 보낸다.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 자랑스런 대한민국 國軍이 ‘李承晩·朴正熙의 얼굴에 침을 뱉고, 金日成·金正日의 얼굴에 화장을 해준’ 현행 高校한국사 교과서의 집필기준 개정을 최근 교과부에 공식 요청했다.
  
  2. 국방부는 ‘한국사 교과서 집필기준 개정에 대한 제안서’에서 “현행 高校한국사 교과서의 현대사 기술 내용이 젊은이들의 안보의식을 약화시키는 主요인이 되고 있다”며 “‘지켜야 할 대상’인 대한민국과 ‘싸워야 할 대상’인 북한의 실체에 대한 인식의 혼란을 야기해 軍정신전력을 이완시키고 軍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현행 高校한국사 교과서에서 ▲軍의 존재 이유와 직결되는 대한민국의 正統性과 正體性을 명확히 하는 내용이 반영되어 있지 않은 점 ▲대한민국 建國과 발전과정을 貶下하고, 북한의 독재체제에 대해 好意的으로 평가한 점 ▲북한이 6.25전쟁과 이후 ‘청와대 습격’, ‘KAL기 폭파’,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도발’ 등 지속적인 挑發을 통해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해 왔다는 사실이 수록되지 않은 점 ▲북한 인권 문제와 수백만 명의 餓死者(아사자)가 발생하는 참혹한 주민생활 등에 대한 내용이 다뤄지지 않은 점 ▲國軍이 대한민국을 守護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한 긍정적 역할이 전혀 언급되어 있지 않은 점 등을 지적했다.
  
  국방부는 제안서에서 上記(상기)한 문제들의 해결을 요구하며 ▲대한민국 建國과 발전과정을 올바르게 기술해 ‘역사적 正統性’을 명확히 할 것 ▲북한이 ‘실패한 체제’이며 지속적인 挑發로 대한민국 平和와 安保를 위협해왔다는 점을 명료화 할 것 ▲대한민국 발전 과정에서 조국 수호와 국가발전에 기여한 國軍의 역할에 대한 합당한 평가 등 세 가지 개정 방향을 제시했다.
  
  3. 우리는 憲法 수호자인 國軍이 앞장서서 反逆的 교과서의 개정을 요청한 것을 환영하는 바이다. 政府는 ‘反逆的 교과서’의 집필, 검정 과정을 조사하고, 國會는 國政(국정)감사를 하고, 대통령은 즉시 이런 교과서를 폐기해 어린 학생들에 대한 ‘붉은 교육’ 중단시켜야 한다.
  
  4. 國史 교과서는 憲法精神 및 國家정체성과 일치해야 한다. 우리는 일부 혼이 빠진 公職者들이 친북좌익 세력과 野合, ‘反逆的 역사관’을 公認해줌으로써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할 어린 학생들에게서 愛國心과 올바른 歷史觀과 分別力을 앗아간 사태를 ‘銃聲(총성)없는 쿠데타’로 규정, 시정 운동을 계속할 것이다. 이런 가운데서 金寬鎭 장관 등 軍 지휘부가 국군의 자존심과 국가 정체성 수호를 위해 발 벗고 나선 데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
  
  
  
  대한민국 만세! 국군 만세! 자유통일 만세!
  
  2011. 8. 23
  
  국 민 행 동 본 부

  
  
  
[ 2011-08-23, 12:0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