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에 대통령은 러브콜, 당국은 압수수색
북측 조선교육문화직업동맹과 회합한 혐의 등

라이트뉴스(김남균)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명박 대통령이 전교조에 ‘러브콜’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전교조 장석웅 위원장을 설 연휴 직후 청와대로 초청, 학교폭력 대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17일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보수진영에선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反전교조 운동을 하고 있는 정재학 교사는 “참으로, 어리석고 어리석은 대통령”이라며 “이러니, 좌익들이 더욱 번창하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개탄했다.
  
  그는 특히 “이명박 대통령은 학교폭력이 전교조 학생인권 조례로부터 확산된 사건이라는 점을 모르는가 싶다”며 “범죄를 일으킨 범죄인을 만나 협조를 구하는 것과 같다”고 꼬집었다.
  
  대통령은 이러고 있는 가운데, 우리 공안당국은 자신의 일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어 대조를 이룬다. 국정원과 경찰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전교조 박미자 수석부위원장과 김명숙 인천지부 수석부지부장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 한 것.
  
  당국은 18일 아침, 이들 전교조 간부의 집을 동시에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당국은 북측 조선교육문화직업동맹과 회합한 혐의 등을 잡고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 2012-01-18, 18: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