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사람 잡는 最惡의 이간질: <99% 국민이 1% 재벌을 이깁니다>
남한사람의 1%라면 50만 명이다. 한국에 50만 개의 재벌이 있다는 뜻이다. 사상최악의 왜곡이고 과장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99% 국민이 1% 재벌을 이깁니다>라는 진보당의 선거 현수막은 최악의 선동이다.
  
  *거짓말이다. 99%는 국민이고, 1%는 재벌이란 이야기인데, 남한사람의 1%라면 50만 명이다. 한국에 50만 개의 재벌이 있다는 뜻이다. 사상최악의 왜곡이고 과장이다.
  
  *소득기준으로 上位 1%에 드는 이들은, 자산이 약22억 원 이상이거나 연간 소득이 약1억5000만원 이상이다. 23억원짜리 재벌도 있는가?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중에도 1%에 속하는 이들이 수십 명이다. 그렇다면 진보당은 재벌당과 연대하였다는 이야기이다.
  
  *23억원 자산가까지 재벌로 몰고, 99%의 국민들이 이들을 타도해야 한다고 선동하는 세력이 정권을 잡으면 6.25 때처럼 빨간 완장을 차고다니면서 부자 사냥을 할 것 아닌가? 上位 1%가 소득세의 45%를 낸다는 사실도 모르는 모양이다. 50만 명의 부자들을 재벌로 몰아 제거한 다음엔 누구로부터 세금을 거둘 것인가? 진보당이 하자는대로 복지정책을 펴면 연간 수십 조 원의 세금을 더 내야 한다. 세금을 가장 많이 내는 사람들을 배제해놓고 세금을 어디서 거둘 것인가? 돈을 찍어내겠다는 건가?
  
  *1%의 소수자에 대한 적개심을 선동하는 건 장애자, 소수민족 등 소수파를 다수파의 힘으로 탄압하려는 것과 같은 일종의 인종편견이며 전체주의적 발상이다. 진보당은 좌익 계급 투쟁설을 신봉하므로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는 이런 구호가 자연스러울 것 같긴 하다.
[ 2012-03-28, 20:3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