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史上 最惡의 범죄적 조작: 청와대에 앞서 조선, 동아일보가 오보에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야
KBS 새노조가 제공한 왜곡된 자료를 받아 이명박의 청와대만 공격.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언론이 노무현 정부가 한 일을 이명박 정부가 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조작, 선거에서 종북좌파 세력이 유리하도록 여론을 선동한 것은 언론사 문을 닫아야 할 정도의 범죄행위이다.
 
 
3월31일자 조선일보 사설은 <불법 사찰 의혹을 받아온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 벌여온 사찰 활동 2619건을 담은 문건을 파업 중인 KBS 새 노조(기존 노조에 반발해 2010년 1월 따로 출범한 노조)가 29일 공개했다>면서 이를 근거로 <민간인 불법 사찰 은폐 의혹은 이제 그럴 만한 힘이 있었다고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사람이 나서서 진실을 고백하는 일만 남았다. 시작을 한 사람이 끝도 맺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조선일보 논설위원은 KBS 새노조가 공개한 2619건의 자료중 80%가 노무현 정부 때 작성된 것임을 알지 못한 채 노조측 주장만 믿고 청와대를 공격하였다. 조선일보는, 노무현 정부를 먼저 비판하였어야 했다. 조선일보가 KBS 새노조의 주장을 검증 없이 사실로 단정, 그 바탕에서 논리를 세운 것은 실수였다. 결과적으로 KBS 노조의 입 역할을 함으로써 민주당을 도와준 셈이다.
  
  동아일보도 같은 날짜 사설에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현재 공직복무관리관실) 점검1팀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벌인 사찰 내용과 결과보고서가 담긴 문건 2619건이 공개됐다>면서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본래 조사대상인 고위직 공무원과 공기업 임원이 아닌 언론인과 민간인까지 망라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이 공공연하게 이뤄진 것이다>고 단정한 뒤, <청와대가 직접 나서 민간인 불법사찰에 누가 어디까지 개입했는지 고백할 때가 됐다>고 주장하였다.
  
  조선일보와 꼭 같은 실수를 한 것이다. 동아일보는 보도기사문에서도 <'민간인 불법사찰'로 도마위에 오른 국무총리실공직윤리지원관실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 벌인 2600여건의 사찰활동이 드러났다>고 썼다. KBS 새노조가 제공한 조작된 기사자료를 검증도 하지 않고 중계하여 함께 오보를 한 것이다.
  
  한겨례신문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지원관실)이 공직과 민간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사찰한 보고서가 발견됐다. 파업중인 한국방송 새노조는 29일 자체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방송하는 '리셋 케이비에스 뉴스9'를 통해 지원관실 점검1팀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작성한 사찰 보고서 2619건을 입수했다고 밝혔다>고 썼다.
  
  이 사건은 한국 언론사상 최악의 誤報이고 조작이다. 진행중인 선거에서 민주당을 이롭게 하는 오보이다. 청와대 책임을 논하기 전에 조선, 동아일보가 오보의 책임을 지는 자세를 먼저 보여야 할 것이다.
  
  언론이 노무현 정부가 한 일을 이명박 정부가 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조작, 선거에서 종북좌파 세력이 유리하도록 여론을 선동한 것은 언론사 문을 닫아야 할 정도의 범죄행위이다. 원래 좌익정권의 선동꾼 역할에 충실하였던 KBS는 그렇다 치고라도 한국의 정통언론까지 사실확인과 공정보도의 원칙을 지키지 않아 번번이 從北좌파 세력에게 이용당하고 있는 모습은 정말 비참하다. 조선, 동아, 중앙일보는 민주당 黨歌가 간첩사건 연루자 둘에 의하여 작사, 작곡된 사실을 아직까지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른바 민간인 사찰 건과 나경원 남편 사건에 있어서는 가혹할 정도로 비판한다. 從北세력을 '진보'라고 미화하고, 김정일을 '국방위원장'이라고 표기, 한국인의 眞僞, 善惡, 彼我분별력을 망가뜨리는 데 가장 큰 기여를 하였다.
  
  
  
  
  
  
[ 2012-04-01, 01: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