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노조의 적반하장 자료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KBS 새 노조)가 청와대의 해명을 전면 반박한 자료를 잘 보존해야 하겠다. 청와대는 31일 'KBS 새 노조가 폭로한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례 2600여건의 대부분인 80% 이상이 '노무현 정부' 시절 이뤄졌다'며 '총선을 앞두고 사실 관계를 왜곡한 정치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었다.

(출처=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트위터)
이에 KBS 새 노조는 같은 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새 노조가 보도한 민간인 사찰 문건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이고,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한 날은 2008년 2월 25일'이라며 '청와대 주장에 따르면 80%인 2095건이 2008년 1월 1일부터 2월 24일까지 이뤄졌다는 뜻이다 거짓말도 격조있게 하라. 청와대 해명을 보면 어쨌거나 자기들이 민간인 사찰했다고 인정한 것이다. 미안하단 말은 없고 윽박만 지른다 단체로 멘붕(멘탈붕괴)한 것이냐'고 비꼬았다고 한다.

새노조의 이 주장은 물론 사실이 아니다. 사실을 생명으로 여기는 언론기관 종사자가 어느 정도의 도덕성을 가졌는지를 영원히 증언해줄 자료이다. 한국 언론史上 최대의 오보, 조작, 대참사이다. 언론이 노무현 정부가 한 일을 이명박 정부가 한 것처럼 조작, 선거에서 종북좌파 세력이 유리하도록 여론조작을 한 것은 언론사 문을 닫아야 할 정도의 범죄행위이다. 한국 언론이 자신에게 얼마나 엄격한지 시험대에 올랐다.  
[ 2012-04-01, 01: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