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甲濟, "좌경화된 언론이 국민 수준을 저하시켜"
200회 현대사 강좌

코나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우리 국민들의 수준을 낮추는 것은?

written by. 최경선

조갑제 조갑제 닷컴대표, 가장 큰 책임은 좌경화 된 언론, 그리고 대통령·정부·여당

 “한국에는 악당, 사기꾼, 반역자, 간첩을 응징할 힘이 없다. 이것이 한국 사회의 치명적 약점이다. 몸에 병균이 침투해도 이를 잡을 항체가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2일 종로구 문화일보 홀에서 열린 趙甲濟 기자의 현대사 강좌에서 趙 대표(조갑제닷컴 대표)는, 6.25가 남침인지 북침인지 모르겠다는 사람, 김현희가 가짜라고 주장하는 사람,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람 또는 북한 소행이라고 하더라도 북한을 자극한 한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하고 “이들은 법률의 잣대를 들이대기 이전에 상식과 예절의 문제로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다.

 ▲ 조갑제 대표가 2일 오후 종로구 문화일보홀에서 제 200회 현대사 강좌를 하고 있다.ⓒkonas.net

 특히 최근 KBS의 새 노조가 폭로한 ‘MB의 민간인 사찰’ 오보에 대해 “이를 검증없이 진실처럼 보도하고서도 어느 언론도 오보에 대한 사과가 없었다”며 국민들의 수준을 낮추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후안무치한 언론을 꼽고, 잘못된 보도에 대한 책임자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60%가 통합진보당(前 민노당)이 종북정당이 아니라고 답변한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면서 그 책임을 언론에 돌렸다. 언론이 이들을 진보세력으로 보도했기 때문이다.

 이어 국민들의 수준을 내린 두 번째 책임을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돌렸다. “보수세력들이 통합진보당(前 민노당)을 종북세력으로 규정해 해산절차를 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진실 알리기를 포기했다”며, 이번 선거에서 그 결과가 표로 결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趙 대표는 이번 선거의 본질을 “남북한의 대리전”이라고 규정했다. 즉 북한 식으로 살 것이냐? 대한민국 식으로 살 것이냐? 또는 적군의 편에 설 것이냐? 국군의 편에 설 것이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은 지금 전쟁 중인 나라로, 모든 판단 기준은 敵軍편인가, 我軍편인가로 구분해야 하기 때문이다.

 조 대표는 지난 주 중앙선관위가 조사한 선거 관심도 조사 결과 “50세 이상 연령층은 투표하겠다는 이가 18대 총선에 비교시 4% 포인트 줄었고, 2030 세대에선 11% 포인트나 늘었는데, 이 격차를 합하면 15%”라며, 오는 4월11일의 투표에서 보수세력의 참패를 우려했다.

 이에 반해 “종북세력은 선거혁명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번 선거에 간첩사건 연루자, 김일성 숭배자, 천안함 폭침이 북한소행이 아니라는 사람, 폭침이 북한 소행이더라도 그 책임은 국군에 있다는 자들,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고 해군을 해적이라 부른 이를 편드는 자들, 서해 NLL을 지킬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들, 한미동맹 해체론자 및 보안법 폐지론자들, 사회주의자들, 전향했다는 선언을 하지 않은 북한지하당 소속원 출신들, 국군의 해외파병을 금지하겠다는 자들(그리하여 국군이 공격을 받으면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지 못하게 하겠다는 자들), 좌익혁명자금을 구하기 위해 강도상해를 저지른 자, 김정일의 해외비자금 계좌로 돈을 보내는 일을 주도한 자, 반군 선동가, 국회 최루탄 투척자 등등이 입후보했고 상당수가 당선 가능성이 있다”고 심각하게 말했다. 
 
 때문에 우리나라가 전쟁 중임에도 국민들이 선거를 통해 국군을 敵으로 보는 사람을 국회의원이나 대통령으로 뽑아 군을 지휘하도록 한다면, 이는 총성없는 좌익쿠데타로 적군세력을 집권세력으로 만들어 소름끼치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50%나 된다고 경고했다.

 또 조 대표는 또 지난 3월10일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와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공동으로 발표한 ‘공동정책합의문’의 “국가 안보문제 전반에 대한 결정에서 시민참여를 보장한다”는 문구에 대해 “여기서 시민이라 함은 천안함 폭침이 북한소행이 아니라는 참여연대 같은 종북-좌파세력을 뜻하는 게 상식으로, 좌익이념집단이 ‘안보문제 전반’에 개입하도록 허용하는 곳은 당이 군대를 통제하는 공산국가뿐”이라며, 이러한 헌정질서를 무시하는 정책공약에 침묵하는 국방부와 이러한 합의문의 실체를 분석해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않는 언론의 좌경화 문제를 심각하게 비난했다.

 한편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된 '현대사 강좌'는 이 날 200회를 맞이했으며, 조 대표는 앞으로 2,000회까지 이어갈 것 이라고 말했다. (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 2012-04-03, 08: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