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의 목표는 민주당과 공동정부 구성?
“한미동맹이 깨지고 난 뒤의 정책은 무엇인지 가늠하기 조차 어렵다”

라이트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남균 기자
  
  
  
  시사주간지 <일요서울>의 고재구 발행인이, 4.11총선을 통한 통합진보당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우려를 제기했다.
  
  그는 2일 칼럼에서 “좌파 이념 정당인 통합진보당이 4·11 총선에서 20명 이상의 당선자를 내서 원내교섭단체를 만들 공산이 커졌다”며 “이는 여야 양당체제 국회에서 이념 정당이 국회 사상 처음으로 캐스팅보트의 키를 거머질 수 있게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진보당은 야권연대 협상에서 민주통합당으로부터 16개 지역의 공천 양보를 받아내고 또 경선을 통해 14곳을 확보해 모두 30개 지역에 야권단일호보를 냈다”며 “경선조작 주장으로 시끄럽지만 어떤 형태로든 크게 깨지지 않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무현계가 주축이 된 민주통합당은 올해 大選국면에서 통합진보당을 파트너로 한 것이다. 그 배경에 DJ직계와 노무현계와의 이념적 거리감이 자리 잡고 있다는 평가다. DJ직계인 동교동계보다 노무현계가 상대적으로 진보성향이 강하다는 점에서다. 민주통합당의 공약은 이미 통합진보당을 따라 붙고 있다. ‘한미 FTA 폐기', 제주 해군기지 공사 전면 재검토는 통합진보당의 핵심입장이다.”
  
  이같이 말한 그는 “진보당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추진하는 ‘사회의 근본을 바꾸는 변화’란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한미동맹 중심의 안보 체제에서 벗어나겠다는 말”이라며 “한미동맹이 깨지고 난 뒤의 정책은 무엇인지 가늠하기 조차 어렵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통합당은 12월 대선 승리를 위해 진보당의 도움이 더 절실해질 것이고, 그에 따른 진보당의 요구는 한계를 넘어설 것”이라며 “공동정부 구성을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 진보당 주요정책이 국가 현안으로 떠오를 날이 머잖아 보인다”며 “좌파 연합세력 바람이 경제, 교육, 환경, 노동분야 전반에 거세게 불어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벌써 두 당은 출자총액 제한, 순환출자 금지 등 재벌들 수술을 위한 입법과 중과세 대상 확대를 예고해 놓고 있다”며 “두 당이 재야 인사들과 머리를 맞대고 만든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20개 약속’에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시해서 교사와 공무원의 정치활동 보장 등 우리 내부 이념 갈등을 조장할 정책안이 빼곡하다”고 지적했다.
  
  
[ 2012-04-03, 08: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