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박영선의 재산내역에 놀랐다!
27억원, 배우자 이름으로 일본에 아파트, 일제 렉서스 소유.

고성혁(견적필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자를 상세히 검색할 수 있다. 조갑제닷컴의 펙트파인딩넷의 메인페이지를 통해서도 선관위 홈페이지로 들어갈 수 있다. 자바프로그램을 깔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긴 하지만 자료의 가치는 수고스러움을 상쇄하고도 남는다.

처음 검색해 본 사람은 박영선 후보다. 박영선 후보는 선관위에 자신의 재산을 2,703,228(천원)으로 신고했다. 27억이 넘는다. 그 상세내역의 신고서식이 그대로 선관위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다.

필자는 박영선 후보의 상세 재산내역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 후보가 대한민국의 1%인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 내용은 더욱 놀라웠다. 박 후보자의 배우자 명의로 일본 동경 미나토구 아카사카에도 시가 11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었다. 박 후보의 남편이 김&장 법률사무소에서 근무하다가 일본에 새 직장을 얻으면서 구입한 아파트다. 게다가 박영선 후보가 소유한 차량은 일본 렉서스 3500CC 세단이다. 2004년 구입한 차량이다.

기사본문 이미지
선관위 홈페이지에 등재된 박영선 후보의 상세재산내역의 일부분(화면캡쳐가 불가능하여 컴퓨터
화면을 카메라로 촬영하였다)



박영선 후보는 ‘X-맨’을 자처한 꼴

박영선 후보는 최근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을 성토하면서 문건을 제시했다. 그가 들고 온 문건은 TV와 일반 언론에 모두 공개되었다. 그런데 그 문건의 발행날짜는 2007년 9월21일자였다(사진참조).

기사본문 이미지
곧 이어서 청와대의 반박이 나왔다. 청와대는 사찰문건의 80%는 노무현 정권 시절에 작성된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선 후보가 들고 온 문건과 청와대의 반박이 정확하게 일치한 셈이다.

몇 년 전 공중파 인기 예능프로그램에 ‘X-맨’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교묘하게 상대편을 이롭게 하는 사람인 ‘X-맨’을 찾아내는 프로그램이었다. 박영선 후보는 결과적으로는 민주통합당내에서 ‘X-맨’을 자처한 꼴이 되었다.

대한민국의 1%는 타도의 대상이며 자신들은 99%를 대변하는 양 떠들고 있는 민주통합당이다. 그러나 민주통합당은 누가 봐도 대한민국의 1%인 박영선 후보를 공천했다. 스스로 이율배반적임을 폭로하는 셈이다. 게다가 박영선 후보가 들고 나온 사찰문건은 노무현 정권 때 작성된 서류였다. 한마디로 박영선 후보는 민주통합당의 ‘X-맨’인 셈이다.

[ 2012-04-03, 11: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