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 7조원 부정과 문재인
文, 2003년 금감원에 전화만 안했어도..

뉴스파인더(오윤환)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부산저축은행의 7조원 금융비리는 언론인 조갑제씨에 의해 '광주일고 출신 금융마피아의 부산서민 착취'로 규정된 대형 사건이다. 부산저축은행 그룹 회장 박현호, 부회장 김양, 부산2저축은행장 김민영이 광주일고 선후배고, 이들 비리에 가세한 금감원 출신 문평기 저축은행 감사 역시 광주일고다. 부산저축은행 자금 조달에 참여한 KTB 자산운용 시장 장인환도 광주일고다.

 

부산저축은행 광주일고 금융마피아들이 해먹은 돈이 무려 ‘7조원이다. 금융부정 사상 최대규모다. 불법대출이 45000억 원, 그중 임직원이 `아는 사람들’(광주, 전남 출신)에게 불법대출한 돈 7400억 원, 서민들에게 떠넘긴 후순위 채권 피해만 1000억 원 등. 금융마피아들과 그 가족이 가진 불교 문화재급 보물과 현대미술작품은 돈으로 환산조차 안된다. 부산서민들을 착취해 사들인 것들이다.

 

뉴데일리는 작년 6월 금융마피아들이 해먹은 ‘7조원을 실감나게 비유했다. 북한이 가장 겁내는 이지스 구축함 3척을 더 만들 수 있고, K-2 흑표전차는 500, K-21 장갑차라면 1000, 윤영하급 고속정은 100척을 더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신예 전투기 `유로파이터 타이푼’ 1개 대대급(24)을 주문할 수 있고, 타이푼과 F-15K를 함께 구비하면 우리 공군력은 중국, 일본에 맞설 수 있는 수준이 된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는 원하는 만큼, 공군이 탐내는 F-35 스텔스 전투기 1개 대대다 육군이 원하는 최신형 AH-64D 롱보우 아파치 2개 대대를 갖출 수 있다. 반값 등록금에 소요되는 재원은 연간 6조 원 가량이다. 부산저축은행이 해먹은 돈이면 전국 대학생 20%1년 동안 무료로 학교를 다닐 수 있다.

 

이지스 구축한 3척을 건조할 수 있는 7조원을 해먹은 광주일고 금융마피아들의 부산 서민 착취를 2003년 일찍이 막을 기회가 있었다. 노무현 정권 때다. 만약 2003년 부산저축은행의 수조원대 비리, 주가조작, BIS비율 조작(4.61%6.79%), 차명 대출 비자금 조성 등 범죄 행위가 척출됐다면 이지스함 3척을 만들 수 있는 돈이 허공으로 사라지지도 않았을 것이고, 부산 서민들이 금융마피아들에게 돈을 털릴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 때 이런 일이 있었다.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라는 문재인이 등장한다.

 

유병태 전 금감원 비은행검사 1국장(수감 중)이 부산저축은행이 경영난을 겪던 20038월 문재인 당시 청와대민정수석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부산저축은행에서 대량 인출 사태가 발생하면 선의의 피해자가 너무 많이 생길 수 있으니 신중하게 처리해 달라고 했다는 사실을 증언한 것이다.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최태원)가 지난달 21일 유 전 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고, 유 전국장이 이같은 진술을 했다는 것이다. 유 전 국장은 문재인의 전화를 이정재 당시 금감원장에게 보고했고, 부산저축은행은 영업정지 등 시정조치 처분을 면할 수 있었다.

 

유 전 국장은 부산저축은행에서 2억여 원을 받아 구속 수감중이다. 광주일고 출신 금융마피아의 부산서민 착취를 2003년 막을 수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문재인이 나서 이를 막은 격이다.

 

문 전 수석은 이에 대해 유 전 국장에게 전화했는지 자세히 기억나진 않지만 청탁 전화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는 했을지 몰라도 청탁은 안했다투다. 웃기는 해명이다 유 전국장은 문 전 수석과 일면식도 없다고 했다. 그렇다면 문 수석은 얼굴도 모르는 금감원 저축은행 담당국장에게 왜 전화를 했다는 말인가? 2003년 부산저축은행 김양 부회장 측이 문재인 민정수석에게 했다는 구명로비설은 또 뭔가?

 

더 의아한 것은 문 전수석과 법무법인 부산과 부산저축은행과의 관계다. 이종혁 새누리당 의원은 문재인이 지분 25%를 갖고 있던 법무법인 부산이 20042007년 부산의 저축은행으로부터 59억 원의 사건을 수임했다고 폭로한 것이다. 2004년이면 문 전수석이 금감원 국장에게 부산저축은행에서 대량 인출 사태가 발생하면 선의의 피해자가 너무 많이 생길 수 있으니 신중하게 처리해 달라고 전화한 뒤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법무법인 부산이 받은 59억 원은 뇌물 아닌 정상적인 수임료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비이락일까? 문재인이 20032월 민정수석으로 들어간 이후부터 법무법인 부산의 매출이 급증하기 시작, 불과 2~3년 뒤 전국 2위의 로펌으로 성장했다. 문은 법무법인 부산의 지분 25%를 갖고 있다. 2005년 법무법인 부산의 대표변호사이자 노무현 대통령 조카사위 정재성씨는 사건수임 전국랭킹 3위를 차지했고, 4위와 5위도 같은 로펌 변호사들이 차지했다. 이종희 의원 폭로다. 이 가운데 부산저축은행 59억원이 들어 있다. 오비이락일까?

 

부산저축은행 예금주는 27000여명이다. 이 중 개인피해자 71%가 월 소득 150만원 이하의 서민이다. 1인당 피해액은 4600만원에 이르고, 피해자 평균 나이는 63.6세이고, 60세 이상 피해자가 75.1%에 달한다. 이들 가운데 목욕탕 청소나 때밀이, 가사도우미, 일용직 노동자 등 고된 육체노동을 하는 사람이 45%. ‘광주일고 출신 금융마피아의 부산서민 착취라는 조갑제씨의 정의는 적확하다.

 

광주일고 마피아 몸통인 김민영 부산저축은행 대표는 부산 서민들의 등을 친 돈으로 불교 관련 보물들을 사모았다. 그의 보물 목록에는 한글 창제 직후 제작된 월인석보(月印釋譜) 두 종류와 조선 세종 때 판각한 불교경전 묶음집인 육경합부(六經合部) 두 종류해동조계암화상잡저(海東曹溪宓庵和尙雜著)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묘법연화경삼매참법(妙法蓮華經三昧懺法) 권상(卷 上)이 있다. 정부가 보물로 지정한 문화재다. `월인석보를 제외한 나머지 가격만 26억 원이 넘는다. `월인석보는 돈으로 환산이 안 되는 보물이다.

 

전문가들은 이 고서들을 합하면 1000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김민영 대표는 이 `보물들을 10억 원을 받고 모두 매각했다. 가족들에게다. 저축은행 영업정지가 떨어지기 직전이다. 해먹어도 더럽게 해먹었다. 이지스 구축함 3척을 만들 천문학적 규모의 돈을 부산 서민의 주머니에서 털어 간 것이다. 이제 문재인 후보가 입을 열어야할 차례다. 도대체 2003년 무슨 일이 있었는가?

 

오윤환 뉴스파인더 논설위원

[ 2012-04-07, 16: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