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파간첩 출신 김동식이 보는 '통진당의 정체'
“지도부 일부, 北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움직인다는 의심”

라이트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4.11총선에서 ‘종북’ 정당으로 비판받던 민주노동당의 사실상 후신인 <통합진보당>이 제3당이 됨에 따라, 19대 국회가 18대에 비해 한층 ‘친북화’ 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들의 국회입성으로 ‘북한인권법이 물 건너 간 것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 관련 전문 소식지 <데일리NK>는 16일 “이들의 원내 진입으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목소리는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한 대학교수의 말을 전했다.

그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알러지’ 반응을 일으킬 정도로 민감하게 대응하고 강하게 반대하고 나설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새누리당의 한 당직자는 “이들은 자신들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상임위 중 외통위(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참여 의원수를 늘리기 위한 작업을 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고 한다.

그는 “친북 성향의 후보들이 당선돼 이들이 19대 국회에서 어떠한 입법활동을 펼치고 제동을 걸지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같이 전한 신문은 “국회 상임위 구성은 통상적으로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의석 비율로 협의한다”며 “비교섭단체인 진보당은 논의 구조에는 들어가지 못하지만 자신들의 활동에 맞는 상임위 활동이 가능하도록 민주당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란 지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공작원 출신 인사가 통합진보당이 북한인권 등을 거론 않는 이유는 ‘북한의 지령 때문’이란 취지의 주장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남파간첩으로 활동하다 총격전 끝에 붙잡힌 후 남한에 정착했다는 김동식 씨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노동당 때부터 통진당의 궤적을 보면 지도부 중 일부가 북한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며 “그런 게 아니라면 통진당 인사들이 북한 문제에 대한 태도를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990년대 초 남한 내 지하세력으로부터 ‘동유럽이 무너지고 북한 국력은 약해지면서 북한에 대한 여러 비판이 제기되는데 무작정 버티기가 난감하다. 어느 정도까지 북한 비판에 동참해도 좋은가’라는 질문이 전달돼 왔다”며 “당시 북한 노동당은 내부 토론 끝에 ‘북한의 경제난을 포함해 일반적인 것은 비판해도 좋다. 그러나 부자세습, 주체사상, 정치체제, 북한 인권, 북한 지도자 등 5가지에 대해서는 비판하지 말라’는 지령(가이드라인)을 내려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진당을 보면 김정은 3대 세습 문제나 탈북자 북송 등 북한 인권에 대한 지적이 없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특히 “통진당의 핵심 멤버인 ‘민혁당’ 출신 인사들을 주목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대로라면 4.11 총선 비례대표 당선자로 금배지를 달게 된 이석기 씨를 주목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그가 바로 ‘민혁당’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김 씨는 “1991년 북한에 올라와 김일성을 만나고 1992년 민혁당을 만든 김영환 씨를 포섭한 사람이 윤택림”이라며 “그는 내가 근무할 당시 대남공작과 과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북한에선 1990년대 초반 지하조직은 유지하되 노동당의 지시를 받는 대중혁신 정당을 만드는 것으로 전략을 바꿨다”며 “폭동, 쿠데타, 전쟁 등 폭력적인 방법으로 한 번에 정권을 바꾸는 일이 힘들어지자 선거를 통해 국회에 진출해 서서히 정권을 뒤집자는 전략으로 수정한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그렇게 만든 ‘대중혁신 정당’이 <민중당>이라고 했다. 그는 “내가 1차 남파됐을 때 포섭했던 사람도 민중당의 주요 당직자였다”며 “그러나 민중당이 의석을 확보하는 데 실패하면서 해산됐고 혁신정당지도과도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2번이나 남파됐던 김 씨는, 두 번 다 제주도를 통해 침투했다고 한다. 그는 “제주도는 경비가 취약해 침투하기에 손쉬운 루트”라며 “북한이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하는 것도 중요한 침투 루트가 사라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라이트뉴스 기자 김남균
[ 2012-04-17, 18: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