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부산 젊은이들 나꼼수 안들어 내가 졌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통합당 문성근 대표대행은 자신이 부산 북·강서을에서 낙선한 이유 중 하나로 부산지역에 나꼼수 청취자가 적다는 점을 들었다고 조선닷컴이 보도하였다.
  
  문 대행은 17일 파업 중인 MBC노조를 방문한 자리에서 "부산 젊은이들은 나꼼수를 안 듣는다는 언론 환경"을 먼저 거론했다는 것이다. 서울·수도권과 달리 부산지역에 나꼼수 청취자가 적어 젊은이들의 표를 모으지 못했다는 뜻이었다고 조선닷컴은 풀이하였다.
  
  저질, 막말, 선동 방송을 안 듣는 젊은이들 때문에 떨어졌다고 원통해 하는 민주당 대표! 건전한 젊은층을 향하여 "왜 나와 같이 저질이 되어야지 그렇게 고고하게 있느냐"고 투정하는 꼴이다.
  
  문성근과 민주당이 계속 이런 식으로 나가면 '박근혜 대통령'은 불가피할 것 같다.
[ 2012-04-18, 10: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