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더욱 從北化된다
민주당 新주류는 민주당 舊주류보다 진보당類 즉 從北-反시장 노선에 훨씬 친화력이 있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통합진보당은 과거 민노당과 유시민 추종 親盧세력에 이른바 민노당 탈당 진보신당파로 구성돼 있지만, 당의 주도권은 從北세력인 민노당 주류다. 여타 세력 역시 ‘從北동조’라는 측면에서 노선 차이는 크지 않다. 굳이 따지자면 북한에 대한 남한 좌파의 상대적 자율성, 독자성에 관한 입장 차이 뿐이다.
  
  심각한 것은 정통야당을 자처해 온 민주통합당의 從北化(종북화)다. 현재 민주통합당은 舊민주당을 숙주로 하여 성장한 좌파 親盧세력과 주사파 영향권 아래서 학생‧노동 운동을 했던 386운동권 세력(이 둘은 노선 면에서 구분이 모호한 하나의 세력이다)에 의해 사실상 장악된 상태다.
  
  원래 舊민주당은 한민당을 뿌리로 한 정통 보수야당이었고, 지역적으로는 호남을 기반으로 한 정당이었다. 보수야당 혹은 건전야당(royal opposition)의 전통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은 DJ 집권 이후다. 물론 DJ시절 민주당 전체를 좌익 혹은 좌파세력으로 규정짓기에는 상당한 무리가 따른다. 민주당에는 관료 출신 인사와 기업 출신 시장주의자, 전문 테크노크라트, 호남 지역 유지들이 강하게 자리 잡고 있었던 탓이다.
  
  민주당의 전통적 성격은 노무현 집권 이후 전대협 출신 386과 시민운동 세력이 대거 당에 유입되며 변질된다. 내부에서 격화된 이질감은 민주당 분열과 ‘열린우리당’의 창당으로 이어졌다. 노무현 정권이 실패한 뒤 ‘열린우리당’ 실험은 끝나고 다시 호남지역을 기반으로 한 ‘민주당’으로 회귀하는 듯했다. 그러나 노무현 자살과 MB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면서 親盧 및 386세력은 진보당과 민주당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히 이들이 민주당 당권을 장악한 뒤 민주당의 從北-反시장 성향이 노골화됐다.
  
  민주당을 장악한 운동권 출신 新주류는 80년대 운동과정에서 YS-DJ가 이끄는 보수야당 정치노선의 불철저함과 기회주의성을 비판하며 성장한 좌익 운동세력이다. 따라서 이들은 민주당 舊주류보다 진보당(민노당)류 즉 從北-反시장 노선에 훨씬 친화력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從北-反시장-反기업’ 면에서 상대적 선명성을 보이는 진보당이 총선이든 대선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락을 좌우할 지지도를 확보하는 순간, 민주당은 구조적으로 從北세력이 중심이 된 진보당에 견인된다. 그 수단은 물론 야권연대이다. 이런 점에서 2012년 야권연대는 2002년 노무현-정몽준 단일화와는 본질적 성격이 다르다. 따라서 4·11총선 이후 민주당의 종북화는 더욱 심해질 것이다.
  
[ 2012-04-21, 04: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