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동은 왜 李대통령의 ‘北 지도자와 체제 비판’을 비방하나?
南派간첩 출신 김동식, “통진당 일부, 북한 ‘가이드라인’에 따른다는 의심 들어”

趙成豪(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선동 진보당[舊 통합진보당(통진당)] 의원은 2012년 4월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부는 북한의 광명성3호 발사와 4ㆍ15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 행사 이후로 북한 최고지도자와 체제를 비난하면서 북한의 ‘도발’을 부추기는 ‘북한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명박 대통령, 거침없이 북한의 새로운 권력 자극”

그는 “각 정당 대표급 인사와 국회의원은 평화사절단을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해 남북 당국 지도부가 만날 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내정간섭이라 여길만한, 북한 체제와 새로운 지도자에 대한 훈계, 심지어 중국을 통해 북한을 봉쇄한다는 발언까지 이명박 대통령은 거침없이 북한의 새로운 권력을 자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金 의원은 “국민들은 불안한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으나 긴장해소를 위한 남북 당국의 노력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남북 당국에 묻습니다. 진정 전쟁을 치르려는 것입니까”라고 반문했다.

특히 “연평도의 교훈은 이 땅에 다시는 포화가 터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포격의 主犯(주범)인 북한 정권은 비판하지 않았다.


“‘부자세습’, ‘주체사상’, ‘정치체제’, ‘북한 인권’, ‘북한 지도자’에 대해선 비판 말라”

2012년 4월17일字 <동아일보>는 북한의 南派(남파)간첩 출신인 김동식 씨 인터뷰를 소개했다. 북한노동당 사회문화부 대남공작과 소속이었던 金 씨는 1990년과 1995년 두 번 南派됐으며, 1995년 충남 부여에서 당국에 생포돼 이후 남한에 거주하고 있다.

金 씨는 인터뷰에서 “1990년대 초 남한 지하세력으로부터 ‘동유럽이 무너지고 북한 국력은 약해지면서 북한에 대한 여러 비판이 제기되는데 무작정 버티기가 난감하다. 어느 정도까지 북한 비판에 동참해도 좋은가’라는 질문이 전달돼 왔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노동당은 내부 토론 끝에 ‘북한의 경제난을 포함해 일반적인 것은 비판해도 좋다. 그러나 ‘부자세습’, ‘주체사상’, ‘정치체제’, ‘북한 인권’, ‘북한 지도자’ 등 5가지에 대해서는 비판하지 말라’는 지령을 내려보냈다”고 폭로했다. 金 씨는 “통진당을 보면 김정은 3代 세습 문제나 탈북자 북송 등 북한 인권에 대한 지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金 씨는 또 “민주노동당 때부터 통진당의 궤적을 보면 지도부 중 일부가 북한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진당 인사들이 북한 문제에 대한 태도를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김선동을 비롯한 진보당이 김동식 씨가 폭로한 ‘북한의 5가지 禁忌語(금기어)’을 거론했던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한민국 정치와 인권문제는 비판하면서 정작 북한 정권의 非인도적인 인권탄압과 3代 세습, 주체사상에 대해선 緘口(함구)해온 것이다.


김선동, 국회에서 ‘최루탄 투척’

김선동 의원은 진보당 內 NL(National liberation people's democratic revolution, 민족해방노선)계’로 알려져 있다. (출처: <동아닷컴> 4월14일字 보도)

NL계는 한국을 미국의 식민지로 규정하고 소위 민중 주체 혁명을 통해 제국주의(미국)를 몰아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과거 북한의 주체사상을 지도이념으로 삼아 ‘주사파(주체사상파)’로도 불려진다.

그는 1988년 美 문화원 점거투쟁을 벌인 전력이 있으며, 이후 노동운동에 투신했다. 2011년 4ㆍ27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돼 국회에 入城(입성)했다.

김선동은 국회에서 ‘최루탄’을 투척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金 의원은 같은 해 11월22일, 韓美FTA 국회 비준안이 통과되자 이에 반대하며 국회 본회의장에 최루탄을 터뜨렸다. 그는 자신을 안중근ㆍ윤봉길 열사에 비유했다.

2012년 3월27일, 同黨 이정희 의원은 “김선동 의원의 최루탄 투척은 의거”라고 평가했다. 李 의원은 “(김선동 의원은) 한미 FTA 날치기 처리를 막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셨고 18대 국회가 살아 있다는 걸 보여준 상징 인물”이라고 추켜세웠다.


진보당, 北 비판은 ‘약하게’ 南 비판은 ‘세게’

金 의원 외에 다른 진보당 인사들도 북한을 두둔하고, 남북한 ‘兩非論的’ 입장을 보여왔다.

천안함 爆沈(폭침) 직후인 2010년 4월20일, 당시 강기갑 민노당 대표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노무현 정권 때 북한과 합의한 ‘10ㆍ4 선언’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10ㆍ4 선언 이행만 이명박 정권이 제대로 했어도 서해 지역에는 韓美군사훈련을 그렇게 강도 높게 할 필요도 없었고 이런 일(천안함 爆沈)도 생길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해 11월24일, 이정희 당시 민노당 대표도 자신의 트위터에 “연평도에서 군인이 사망하고 주민들이 불길 속에 두려움에 떨었다”며 “북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결과를 정부는 똑똑히 봐야 한다. 대결로 생겨나는 것은 비극뿐”이라며 이명박 정부를 더 비판했다.

2012년 4월, 북한의 對南 비방과 위협이 거세지자 진보당은 같은 해 4월24일 대변인 성명을 발표했다. 우위영 대변인은 “북한은 자극적인 발언으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남북 양 당국의 서로를 자극하는 거친 언사는 한반도 평화를 위태롭게 할 뿐 아니라 서로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2012년 4월26일字 <동아일보> 사설은 金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비판하며 “통진당 당선자와 비례대표의 상당수가 김 의원처럼 북한의 김일성 주체사상을 추종했던 주사파 출신이거나 주사파 출신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통진당이 진보당으로 간판만 바꿔 민주통합당과의 연대를 통해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종북 세력들이 어떤 일을 벌일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 2012-04-26, 14: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