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 명 모인 애국집회를 단 한 줄도 쓰지 않은 조선일보, 文安단일화 사기극은 연일 홍보
朴 1-文安 2, 매일 불공정 紙面 편성이다. 다른 언론도 비슷하다. 이번에 朴이 지고 종북좌파 진영 후보가 당선되면 일등공신은 이런 언론이 될 것이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오늘 아침 <朝鮮日報(조선일보)> 지면은 이렇다.
  
  *조선일보사 코 앞인 서울시청 광장에서 어제 있었던, 2만 명(주최측 추산)의 대군중이 모인 '대한민국의 생명선 NLL 포기 음모 규탄 국민궐기대회'는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 200여 개 애국운동단체가 참여한 이 대회는 李明博(이명박) 대통령에게 김정일-노무현 대화록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였다.
  
  *좌파 서울시장의 정무부시장 후임 人事(인사)를 사진과 함께 가로 2단 기사로 친절하게 실었다.
  
  *1면 머리 기사는 <文-安 단일화 '15일 전쟁'>이다. 후보 선언 이후의 단일화는 對국민 사기극이다. 조선일보는 사기극을 비판하지 않고 홍보성 기사를 연일 대서특필한다. 후보를 선언한 이후의 단일화는 선진국에선 있을 수 없는 對국민 사기이다(아래 기사 참조). 조선일보는 이런 사기극의 들러리로 전락하였다.
  
  *조선일보는 정치 지면을 文+安 2 對 朴 1로 편성했다. 결승진출자인 朴을, 준결승(단일화)를 치르지 않아 누가 결승에 오를지도 모르는 文, 安과 同格(동격)으로 다룸으로써 朴에 불리한 편집을 한 것이다. 매일 이런 불공정 紙面(지면) 편성이다. 다른 언론도 비슷하다. 이번에 朴이 지고 종북좌파 진영 후보가 당선되면 일등공신은 이런 언론이 될 것이다.
  
  *참고로, 조선일보는 박근혜의 정수장학회 문제는 연일 크게 보도하면서 문재인에게 치명적인 '부산저축은행 검사 무마 청탁성 전화와 59억원 수임료' 사건은 스쳐 지나갔다.
  
  *문재인은 조선일보에 敵對的(적대적)이다. 어제 애국집회에 참여한 보수성향 국민들은 조선일보에 우호적이다. 조선일보는 우호세력은 외면하고 적대세력은 존대하는 성격을 가진 조직인가? 김광진의 패륜을 비판할 자격이 있나?
  
  *어제 서울시청 앞 집회장에서 한 연사는 "우리가 아무리 떠들어도 언론은 쓰지 않을 것이다. 가만 있으면 안된다. 전화를 걸자"라고 했다. 조선일보 전화는 02-724-5114이다.
  
  *집회에 참석했다는 한 시민은 31일 아침 조갑제닷컴 사무실로 전화를 걸어 분통을 터뜨렸다. "그렇게 사람이 많이 왔는데 왜 보도가 안 됐습니까? 어제 밤 12시까지 TV 앞에 앉아서 기다렸어요. 오늘 아침 신문에도 안 났더군요. 옆에서 집회를 했던 장애인 단체 이야기는 그렇게 많이 나오던데…. 언론은 다 저 쪽 편인가요? 너무 화가 납니다."
  
  
  
  조선일보 10월31일字 1면 좌측 톱기사
  
  
  조선일보 10월31일字 14면 우측 중간
  
  조선일보가 외면한 '대한민국의 생명선 NLL 포기 음모 규탄 국민궐기대회'
  
  
  
  
  
  
  
  ,,,,,,,,,,,,,,,,,,,,,,,,,,,,,,,,,,,,,,,,,,,,,,,,,,,,,,,
  
  言論은 단일화與否(여부)를 밝히지 않는 안철수에 대한 보도를 중단해야
  
  단일화를 하려면 후보를 선언하기 전에 해야 한다. 후보를 선언한 이후의 단일화는 용서할 수 없는 對국민 사기이다. 언론은 사기극의 共犯(공범)이 되려는가?
  
  趙甲濟
  
  선거 구도가 확실해야 선거 쟁점이 분명해지고 유권자의 선택도 책임성이 있게 된다. 단일화 금지법 또는 규제법을 만들어야 이번처럼 국민들이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을 듯하다. 문재인과 안철수가 단일화를 한다면 요사이 벌어지는 정치와 언론 보도는 對국민 사기이다. 두 후보의 정책 발표와 擧動(거동)을 상세히 보도하는 언론은 단일화를 위한 바람잡이 역할을 하였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만약 文 후보로 단일화된다면 안철수 후보는 물론이고 安 후보를 보도한 언론은 '단일화 사기극'의 共犯이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이다.
  
  大選(대선) 후보로 활동한다는 건 자신을 대통령이란 상품으로 시장에 내어놓는다는 이야기이다. 후보 단일화는 그렇게 내어놓은 상품을 리콜하는 것을 뜻한다. 당연히 소비자, 즉 국민들에게 손해를 끼친다. 단일화를 하려면 후보를 선언하기 전에 해야 한다. 후보를 선언한 이후의 단일화는 용서할 수 없는 對국민 사기이다. 후보를 그만둘지 모르는 이가 연일 쏟아내는 公約(공약)도 문제이지만 휴지조각이 될지도 모르는 것들을 충실히 보도하는 기자들은 정상배의 앵무새인가?
  
  박근혜 후보는 大選 결승전에 진출한 사람이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단일화라는 준결승을 남겨두고 있다. 언론이 준결승을 치르지 않아 누가 결승전에 오를지 모르는 선수를 결승 진출 선수와 같이 대우하는 것도 불공정하다.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은 근원적인 문제점을 제대로 알리지 않는다. 언론에 문제 제기를 해야 한다. 文, 安 후보에게도 "단일화를 거치지 않았으니 상대자로 대우하지 않겠다"고 무시 전략을 써야 한다. 특히 安 후보에 대하여는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라. ○○일까지 단일화 與否(여부)를 밝히지 않는다면 후보를 그만두라"고 최후 통첩을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유권자들도 '후보 단일화'의 사기성을 깨닫게 된다. 대통령 선거 운동은 유권자 교육 과정이기도 하다.
  
  言論(언론)도 안철수 후보에게 "단일화 여부를 밝히지 않으면 독자와 시청자의 혼란을 막고 유권자들의 건전한 판단을 돕기 위하여 安 씨에 대한 보도를 중단하겠다"는 통보를 하는 게 맞다.
  
  2002년의 노무현-정몽준 단일화는 선거운동 기간 중에 깨졌다. 정책과 이념이 다른 후보들끼리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를 하였다는 건 그 자체로 사기였다. 안철수-문재인이 단일화를 한다면 안철수 후보는 역사상 가장 큰 사기를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에 저지른 인물로 기록될 것이다. 국가의 命運(명운)과 進路(진로)를 놓고 다투는 大選이 야바위판이 되어선 안 된다. 선거 구도가 확실해야 선거 쟁점이 분명해지고 유권자의 선택도 책임성이 있게 된다.
  
  단일화 금지법 또는 규제법을 만들어야 이번처럼 국민들이 혼란에 빠지는 일을 막을 수 있을 듯하다.
[ 2012-10-31, 08: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