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 매서운 공세 전환: "文은 최악의 양극화 정권 핵심이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자 공세로 전환, 문재인과 노무현 세력을 향하여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그는 어제 충청권을 찾아 이곳에서만 일곱 번 유세를 했다. <朴 후보는 한 번 마이크를 잡을 때마다 15분 안팎의 연설을 하면서 그중 10분 가까이를 文 후보 비판에 할애했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朴 후보는, 노무현 정부를 “최악의 兩極化(양극화) 정권”, 문 후보를 “실패한 정권의 최고 핵심 실세”라고 몰아붙였다.
  
  "세계화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어서는 안 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천안함 폭침 재조사 등 문 후보와 그 세력들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한다면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에서 고아가 되고 말 것이다, (민주당이) 정권을 잡으면 또다시 민생과 상관없는 이념에 빠져 나라를 두 쪽으로 만들고 허구한 날 갈등과 분열만 증폭시키지 않겠나. 나라의 운명을 맡기는 일이 도박이 되면 안 된다. 무책임한 변화는 오히려 국민을 더 혼란스럽게 하고 고통에 빠뜨릴 수 있다. 책임 있는 변화를 제가 반드시 이뤄내겠다. (그들은) 정권을 잡자마자 자신들의 코드에 맞게 나라를 뒤엎으려고 온갖 신경을 썼다. 오죽하면 당시 야당 대표인 제가 ‘제발 여당은 민생 좀 챙겨달라’고 호소할 지경이었겠는가. 그렇게 민생은 파탄에 이르렀는데 그들은 밤낮 없이 국민을 편 가르고 선동하는 데만 몰두했다."
  
  종북좌파의 이념 공세에 밀려 아버지의 과거를 사과하는 등 수비로 일관하던 사람이 공세로 나오니 더 인상적이다. 문재인 후보는 이념의 덫에 갇혀 약점이 많다. 그가 쏟아내는 이념적 발언들은 거의가 헌법정신에 위배된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헌법 파괴를 공약하는 꼴이다. 朴 후보가 文 후보를 비판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헌법이어야 할 것이다.
  
  예컨대 문재인이 실천을 다짐하는 '국가연합 혹은 낮은단계연방제 통일'은 대한민국의 영토 보전과 국가의 계속성 수호 책무를 어긴 것으로서 헌법 1,3,4조 위반이고, 대통령의 직무에 관한 제66조 및 69조 위반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66조 ①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이며, 외국에 대하여 국가를 대표한다.
  ②대통령은 국가의 독립·영토의 보전·국가의 계속성과 헌법을 수호할 책무를 진다.
  ③대통령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성실한 의무를 진다.
  ④행정권은 대통령을 수반으로 하는 정부에 속한다.
  
  제69조 대통령은 취임에 즈음하여 다음의 선서를 한다.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하여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
  
  
  
  
  
  
  
  
[ 2012-11-29, 14: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