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철수 합동 선거 운동'의 효과 미미
安의 文 지원 결정 직후 여론조사: 朴 48.9-文 42.8%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안철수 씨가 6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지지 선언을 한 직후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文 후보를 6.1%포인트 차이로 앞선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선닷컴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이날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朴 후보는 이전 조사보다 0.8%포인트 하락한 48.9%, 文 후보가 0.7%포인트 상승한 42.8%의 지지율을 각각 얻었다고 한다. 두 후보의 격차는 7.6%포인트에서 6.1%포인트로 줄었다. 이 조사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 후보는 0.4%포인트 하락한 0.6%의 지지율을, 강지원 무소속 대선 후보는 1.9% 포인트 오른 2.4%의 지지율을 각각 얻었다.
  
  리얼미터는 조사 대상 유권자들이 두 후보 간 합의 내용을 숙지하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해당 사실을 먼저 알리고 지지율을 조사했다고 한다. 조사 결과 유권자의 70%가 이미 이날 두 사람의 합의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를 혼합한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에, 신뢰수준은 95%이다.
  
  여론조사 기관이 안철수의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 사실을 알리고 지지 여부를 물은 것은 유도성 질문이 될 수 있다. 그럼에도 지지율 변동 폭이 크지 않고, 특히 이 여론조사 기관의 평소 성향을 감안한다면 '문철수 합동 선거 운동'의 효과는 미미하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듯하다.
[ 2012-12-07, 15: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