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을 극우로 몬 홍준표, 黨대표 된 후 맨 처음 찾아간 곳은 극좌 참여연대!
참여연대를 방문하였을 때, 천안함 폭침 부정행위에 대하여 항의하였다거나, 그 후 재향군인회나 국민행동본부를 찾아갔다는 뉴스는 없었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자유투사 尹昶重(박근혜 당선자 수석 대변인)씨를 가리켜 '극우인사'라고 폭언한 경남도지사 홍준표 씨가 작년에 한나라당 대표가 되자 맨 처음 인사를 간 곳은 천안함 폭침을 부정한 극좌단체 참여연대였다. 그가 국민행동본부를 찾아갔다는 뉴스는 없었다.
  
  지난 해 7월14일,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취임 뒤 첫 공식행사로 찾아간 곳은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편지를 유엔에 보냈던 좌파단체 참여연대였다.
  
   그는 참여연대 사무실을 찾아가 “서민정책에는 보수·진보가 없다. 서로 접점을 서민정책에서 찾는 게 맞다”며 “서민정책에서 출발해 남북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가는 게 옳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앞으로 좋은 정책을 제시해주시면 국정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도 했다. 한겨레 신문은, "1994년 창립한 참여연대를 한나라당 대표가 찾은 것은 처음이다"고 의미를 부여하였다. 보수를 자처하는 집권당 대표가 김정일을 감싸고 돈 좌파단체에 매우 저자세를 취한 모습이었다.
  
   홍준표 대표가 참여연대를 방문하였을 때, 천안함 폭침 부정행위에 대하여 항의하였다거나, 그 후 재향군인회나 국민행동본부를 찾아갔다는 뉴스는 없었다. 그는 그즈음 방송 인터뷰에서 '대기업' 하면 '착취'란 말이 떠오른다고 말하기도 하였다. [ 2011-10-28, 22:59 ]
  
[ 2012-12-28, 04: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