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연합군 'Coroner Regatta' 작전 가동: B-52 폭격기 한반도 진주
北김정은을 겨냥한 모의 核폭격 훈련 실시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 미국의 保守성향 매체인 워싱턴프리비컨(WFB, 하단 '관련자료' 참고)은 18일(현지시간) 美국방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 “미국의 B-52(사진, Strato Fortress) 전략폭격기들이 韓美군사훈련의 일환으로 북한을 겨냥한 모의 핵폭격 훈련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아시아 4개국을 순방중인 애슈턴 카터 미국방부 부장관은 지난 18일(한국시간) 美대사관 공보처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19일 B-52 폭격기가 한반도 지역에서 비행훈련을 한다”면서 “북한 위협이 상존하는 가운데 미국의 한국 방어 의지는 투철하다. 확고한 방위 공약은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해 B-52 폭격기의 한반도 진주가 사실임을 공개했다. 

국방부는 19일 브리핑을 통해 “B-52에 실려 있는 核탄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공대지 미사일은 통상 250km에서 3000km까지 사거리가 굉장히 길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한반도에 가까이에 와서 지나만 가도 아마 필요시에는 核우산을 제공할 수 있다는 식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B-52는 우리 한국에 있는 기지에 내리지 않고, 공중을 지나가는 것으로 훈련을 하기 때문에 아마 그 영상을 찍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본문 이미지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는 B-52 폭격기. 초대 전쟁기념관장을 지낸 故이병형 장군이 미군 지휘부를 설득해 들여온 기체로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박물관에 전시된 B-52로 알려져 있다/사진 출처: nahonza.tistory.com/158


■ 미국의 작전계획은 크게 작전계획(Operation Plan, OPLAN)과 개념계획(Concept Plan, CONPLAN), 그리고 기능계획(Functional Plan, FUNCPLAN)으로 나뉘어져 있다. 이 가운데 한반도와 관련된 작전계획은 공개-非공개 된 것을 포함해 총 24개에 달한다.

국내 언론은 B-52폭격기의 한반도 진주를 대서특필(大書特筆)하고 있으나, 이 기체는 그동안 수 차례에 걸쳐 한반도 방어를 위한 韓美 연합 훈련에 非공개적으로 참여해왔다. B-52의 한반도 방어 훈련의 암호명(code name)은 ‘Coroner Regatta’로 미군의 전술폭격 훈련장인 ‘필승폭격훈련장’에서 對北정밀공습훈련을 연습한 뒤, 원래 기지인 괌(Guam)으로 복귀해왔다. 

B-52폭격기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6000㎞에 달한다. 최대 상승고도는 5만5000ft로 고고도(高高度) 침투가 가능하다. 2000파운드(약 907㎏) 재래식 폭탄 35발과 순항미사일 12발을 장착할 수 있으며, 특히 AGM-86 ALCM, AGM-69 SRAM, AGM-129 ACM 등 공대지 핵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다.

사거리 2500㎞인 AGM-86 ALCM와 사거리 3000㎞인 AGM-129 ACM은 폭발력이 200킬로톤(kt)에 달한다. 사거리 200㎞인 AGM-69 SRAM의 폭발력은 170kt 수준이다.

B-52는 걸프전 당시 美공군에 남아있던 B-52 80여대가 동원되어 1,600여 회의 비행하며, 2만5천 톤의 폭탄을 투하했다. 이것은 당시 다국적군(多國籍軍)이 투하한 폭탄 가운데 약 40%에 해당된다. 또한 B-52G 7대의 경우 美본토로부터 무려 35시간을 비행, AGM-86C 순항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당시 최장의 전투비행기록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갑제닷컴 김필재 spooner1@hanmail.net

기사본문 이미지
[ 2013-03-19, 17: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