舊통진당의 基層 및 助力 단체⑥: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통합진보당 소속 활동가들의 國會 진출을 열었던 左派 활동가들 및 단체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6·15남측위)는 利敵단체 범민련과 유사하게 南과 北(북측위원회), 그리고 해외(해외측위원회)에 각각 설치된 세 개의 위원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가운데 6.15북측위원회와 해외측위원회는 북한 정권이 직접 관리하는 반면, 6.15남측위는 남한 내 親北세력을 중심으로 中道(중도)세력까지 참여하고 있어 전형적인 統一戰線體(통일전선체)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현재 6·15남측위 홈페이지에는 단체의 조직구성 및 임원이 공개되어 있는데, 19대 총선 당시 야권연대를 주도했던 원탁회의 소속의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김상근 前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각각 명예대표와 상임대표로 이름이 올라 있다.

단체는 또 利敵단체 범민련남측본부 의장 이규재를 포함해 127명의 공동대표가 있는데, 이들 가운데 윤준하(6월 민주포럼 대표), 이창복(민주통합시민행동 상임대표), 이학영(새정치민주연합 의원), 함세웅(前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등이 원탁회의 참가자로 활동을 했다. 

6·15남측위는 2000년 6월 1차 평양회담(남북정상회담)에서 김대중 前 대통령과 김정일이 합의한 6·15선언의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2005년 설립한 단체로 그동안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광우병국민대책회의 ▲파병(이라크)반대 국민행동 ▲2004탄핵무효범국민행동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韓美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등에 참여해왔다.

최근 언론이 ‘從北 토크 콘서트’로 규정한 황선·신은미 주도의 ‘평양에 다녀온 그녀들의 통일 이야기’를 주최한 단체도 6·15남측위 산하단체이다. 6·15남측위는 2007년 10월1일 산하 언론본부 성명을 통해 “국가보안법은 세기의 악법이다.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대한민국의 화해와 협력, 교류를 저해하는 반통일, 반민족 악법”이라며 “냉전 수구 반통일 세력을 위한 국가보안법은 국제사회에서도 폐지를 촉구하는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또 2008년 7월11일 북한이 금강산 관광에 나섰던 남한의 관광객 박왕자 씨를 살해하자 8월18일 성명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6자 외무장관 회동 등에서 금강산 피격사태를 對北압박용으로 사용하려 하는가 하면, 8월 중 방북 교류를 신청한 민간단체의 방북을 불허함으로써 남북관계를 과거의 대결과 반목의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며 오히려 남한 정부를 비판했다.

김정일이 사망하자 6·15남측위는 정부가 북한에 조문단을 파견해야 한다고 선동했다. 2011년 12월19일 성명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작스런 서거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우리는 정부의 공식적인 조의 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같은 해 12월21일에는 6.15남측위 산하 학술본부와 여성본부가 북한에 弔電(조전)을 보냈다. 당시 단체는 조전에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6.15통일시대에 김정일 국방위원장께서 서거하셨다는 슬픈 소식에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학술본부는 충격 속에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학술분과위원회와 북녘동포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원순(前 6.15남측위 공동대표)의 서울시는 2012년 10월4일~12월18일 기간 동안 6.15남측위가 주관한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를 후원했다.

당시 행사에는 利敵단체로 판시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범민련남측본부)를 비롯해 통합진보당, 한국진보연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족자주평화통일 중앙회의, 4월혁명회, 서울통일연대, 양심수후원회, 예수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평화통일시민행동 등 左派단체들이 참가단체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통합진보당의 이정희 前 대표는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의 개막식 인사말에서 “통일이냐? 분단이냐? 대답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10·4선언 가운데서도 가장 우리에게 실질적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내용은 장밋빛 꿈이 아니라 분단체제를 지탱시켜왔던 법과 제도의 철폐였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보안법의 철폐가 우리 내부에서 힘을 가지고 다시 전개되어야만 10·4선언이 만들어 낸 장밋빛 꿈도 우리 것이 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중략) 국가보안법 폐지할 것이냐? 아니면 존치할 것이냐? 이 질문을 다시 한 번 우리에게 던집니다.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수 있겠지만 뚫어나가면서 12월19일을 맞고 싶습니다.”

이정희 前 대표의 위와 같은 주장은 당시 6·15남측위가 주관하고 범민련남측본부 등이 참여한 행사의 목적이 6·15와 10·4선언 실천, 그리고 국보법 폐지에 있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당시 행사와 관련해 새누리당의 심재철 의원은 2012년 10월18일 서울시 국정감사를 통해 “利敵단체가 포함된 행사에 서울시가 정무부시장 면담 후 암묵적으로 후원 명칭을 사용케 하고 논란이 되자 테이프로 후원 명칭만 가리는 등 미온적인 대응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어 “利敵단체 참여행사를 후원한 서울시가 국가보훈처가 추진 중인 ‘호국보훈의 불꽃’ 광화문 광장 설치사업을 반대해 논란이 되고 있다. 利敵단체 행사는 후원해주고 국가 호국사업은 추진과정상 문제를 들어 반대하는 것은 국가 자치단체로서 적절한 행정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서울시의 행태를 비판했다.

6·15남측위는 憲裁(헌재)의 통진당 해산이 결정되자 20141222일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등 在野左派활동가 100여명과 함께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에 따른 비상원탁회의를 열고 이른바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운동 조직의 결성을 결의했다.

당시 백기완 소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독재가 우리가 피눈물로 쌓아온 민주주의를 합법이라는 이름으로 짓밟고 파괴하려고 한다며 박근혜 정부를 썩은 늪에 비유했다.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憲裁가 주장한 정당해산 결정 논리도 허구일 뿐 아니라 국회의원 자격 상실도 불분명한 법적 근거로 밀고 나갔다이런 현실을 보며 2의 유신이 오는 게 아닌가걱정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김필재(조갑제닷컴) spooner1@hanmail.net

[ 2015-01-19, 13: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