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가맹(加盟)조직 해부: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초대위원장은 민노총 초대위원장 출신의 권영길 前 민노당 대표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주> 아래 기사를 외부 사이트로 옮기지 마십시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은 신문, 방송, 출판, 인쇄 등의 매체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가입한 노동조합으로 1988년 11월 출범한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언론노련)의 후신이다.

언론노련의 초대위원장은 민노총 초대위원장 출신의 권영길 前 민노당 대표이며, 이 단체는 민주화를위한교수협의회,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학술단체협의회 등의 단체들과 함께 1991년 2월8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국보법 폐지를 촉구한 바 있다.

초대위원장 최문순, 천안함 좌초설 주장

언론노련의 후신으로 2000년 11월 창립된 언론노조의 초대위원장은 최문순 前 민주당(現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부대표이다. 최 전 원내부대표는 국회 천안함특위에서 활동했으며 국방부의 천안함 사건관련 최종 보고서가 발표(2010년 9월13일)된 이후에도 계속해서 의혹을 제기했던 인물이다. 그는 또 PBC·CBS라디오 등에 출연해 천안함 좌초설 등을 주장했는데 당시 그의 발언 가운데 일부를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 “저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좌초 후 절단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조사를 할 수 있는 것이 모두 봉쇄가 되어있기 때문에 확실한 증거를 갖고 말씀 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닙니다. 이것뿐만 아니라 버블제트에 의한 폭발, 그 다음에 기뢰, 어뢰, 피로파괴 그 다음에 복합적 요인에 작용. 이런 것들이 많은 이론들이 있는데 지금까지는 어떤 것도 확정 지을 수 없고 어느 이론이든 다 모순을 갖고 있고 이 사고를 완전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어떤 것도 사실로 확정된 단계가 아니다. 저희들은 그런 입장입니다.” (2010년 5월31일,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인터뷰에서)

▲ “(천안함 폭침에 대해 정부가 거짓말, 혹은 서두른다고 생각 하냐는 질문에) 두 가지가 다 있습니다. 우선 서두르는 것은 명백하고요. 거짓말을 한다고 제가 근거를 갖고 있진 않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여러 가지 좌초설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충분히 근거를 가지고 있고 지금 어느 것 하나 완전하게 설명이 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더 충분히 조사를 해서 6개월이건 1년이건 충분히 조사해서 여야가 합의로 발표를 할 수 있는 사안인데 이렇게 급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더더군다나 문제는 민주당은 사실은 이 일에 개입해 있지 않고 지금 이게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가 처음에 자신들이 발표했던 내용을 지금에 와서 전부 뒤집기 때문입니다. (2010년 5월24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언론노조는 강령에서 ‘공정보도를 가로막는 권력과 자본의 횡포에 맞서 편집, 편성권 쟁취를 위한 민주언론 수호투쟁에 나선다’,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기치로 비민주적 법·사회제도의 개혁과 인간의 존엄성 보장, 자유·평등 실현의 한길에 힘차게 나선다’고 밝히고 있다.

北의 핵개발을 수구 언론의 과장-왜곡이라 주장

단체는 그러나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2000년), 광우병국민대책회의(2008년) 등에 참여했으며, 북한이 2006년 10월9일 1차 핵실험을 실시하자 같은 달 23일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이 미국에 있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면서 북한 대신 미국을 비난했다. 단체는 심지어 2003년 2월24일 성명을 통해 “일부 수구 언론들이 ‘북한이 핵을 가졌다’고 단정 짓는가 하면 당장 미군이 떠나는 것처럼 과장, 왜곡으로 함으로써 이 문제를 ‘정권 공격용’으로 악용해왔다”며 북한의 핵개발이 소위 수구 언론의 과장과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하략)

김필재(조갑제닷컴) spooner1@hanmail.net

[신간소개]《핵인종(核·人·從) 네트워크》
'대한민국의 敵'으로 규정되어 해산된 '북한식 사회주의' 추구 통합진보당의 친구들은 누구인가?

  
기사본문 이미지


출판사:
조갑제닷컴

저 자:
김필재(金泌材)
판 형: 신국판
ISBN: 979-11-85701-27-1
가 격: 15,000원
페이지: 308쪽
출간일: 2015년 7월6일

※조갑제닷컴 홈페이지 도서쇼핑몰과 전화주문(02-722-9411~3)으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책 소개|

통합진보당 해산은 從北 척결의 ‘끝’이 아니라 ‘시작’

<조갑제닷컴>이 북한의 核개발을 도와주고, 북한의 인권人權 탄압을 비호하며, 從北세력과 협력해온 세력(인물 및 단체)의 실체實體를 폭로하는 《핵인종核人從 네트워크》(308쪽, 1만 5000원)를 출간했다.

이 책은 2014년 12월 헌법재판소에 의해 통합진보당(통진당)이 강제 해산된 이후 새정치민주연합(새정련)을 ‘핵인종 네트워크의 핵심’으로 지목했다. 새정련의 전신前身인 민주통합당은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구했던 통진당과 함께 2012년 총선 당시 정책연대를 통해 지역구 공천을 함께 했다. 지하혁명조직 RO의 이석기도 이때 비례대표로 국회에 진출했다. 당시 총선에서 통진당은 지역구 7명, 비례대표 6명을 포함해 총 13명의 인원을 국회로 진출시켰다. 문재인 새정련 대표는 이석기 사면(2003년)과 복권(2005년) 등 노무현 집권시절 사면권 행사 업무를 담당했던 청와대 실무자였다.

새정련 소속 정치인들의 과거 전력前歷을 살펴보면 ▲국보법·반공법 위반 국회의원 21명 중 反국가단체 연루자 4명 ▲黨內 전대협 출신 의원 8명 중 국보법 위반자 7명 ▲2004년 美 북한인권법 통과 관련 ‘항의서한’ 서명의원 9명 ▲제1차 北核 실험 후 ‘對北 포용정책 지속’ 촉구한 의원 32명 ▲2007년 ‘간첩·빨치산 추모제’ 행사 추모위원으로 이름 올린 의원 8인 ▲2007년 ‘6·15선언 기념일지정촉구결의안’ 서명의원 46명 ▲2010년 ‘천안함 폭침 對北규탄 결의안’ 반대 서명의원 29명 ▲黨대표 문재인, 국보법 폐지·낮은단계연방제 주장 ▲이해찬, 국무총리 在任 당시 북한의 ‘인공기’ 보호 명령 ▲김광진, 6·25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을 ‘민족 반역자’로 폄하 등 親北·反인권·反대한민국적 행태로 점철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식 사회주의’, 민족사에서 가장 악질적 體制

이외에도《핵인종核人從 네트워크》는 헌재憲裁에 의해 해산된 통진당을 옹호擁護하고 조력助力했던 단체로 ▲희망 2013·승리 2012 원탁회의 ▲한국진보연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利敵단체)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민생민주평화통일주권연대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등 9개 조직을 지목했다.

著者인 김필재金泌材 <조갑제닷컴> 記者는 서문에서 “통진당이 실현하려했던 ‘북한식 사회주의’를 해석하면 역사상 자유민주주의 전통이 전무한 북한이 조선의 전근대적前近代的 봉건체제와 舊일본의 천황제天皇制를 모방해 만든 ‘민족사에서 가장 악질적인 체제’라는 결론이 도출된다”고 밝혔다. 著者는 “憲裁의 통진당 해산으로 북한식 사회주의를 추구했던 통진당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이 黨을 만들고 이끌었던 從北세력은 여전히 우리사회 곳곳에서 암세포가 되어 지금 이 시간에도 활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從北은 親日보다 더 나쁜 평가 받게 될 것

공포세계에 사는 사람들은 독재정권과 싸우는 내면의 용기를 가져야 하고, 자유세계에 사는 사람들은 독재국가를 바라보는 도덕적 분별력이 필요하다. 역사적으로 독재자에게 충성을 했던 세력들이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자유통일이 달성되면 從北세력은 親日派보다 더 비판을 받게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從北세력이 역사적으로 평가 받을 시간을 앞당기고자 하는 작은 노력의 산물이다.

| 책속으로 |

-從北세력은 동물로 치면 ‘아메바(Ameoba)’와 같다. 아메바는 머리를 잘라도 몸의 일부가 살아남아 세포분열을 통해 일정 시간이 흐른 뒤 조직이 원상 복귀된다. 공안당국은 利敵단체가 해산되는 즉시 남은 조직원들과 잔당의 3분의 1 내지 절반이 이런저런 경로를 거쳐 재결집하는 재생산 구조를 가졌다고 보고 있다. (10페이지)

-새정치민주연합(새정련)의 김광진 의원은 2012년 10월19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6·25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에 대해 “이 민족 반역자가 대한민국 국군 지도자로 설 수 있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던 정치인이다. 이런 김 의원에게 새정련의 前身인 민주당은 2012년도 ‘국정감사 최우수 의원상’을 수여(11월23일)했다. (34~35페이지)

-박원순의 서울시는 2012년 10월4일~12월18일 기간 동안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가 주관한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행사를 후원했다. 당시 행사에는 利敵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범민련남측본부)’를 비롯해 통진당, 한국진보연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4월혁명회, 평화통일시민행동 등의 左派단체들이 참가단체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이정희 통진당 대표는 ‘2012 평화통일 사진전 그날’ 개막식 인사말에서 국보법 철폐를 주장했다. (92페이지)

-국내 운동권 세력의 양대 분파인 NL과 PD는 그 태생만 다를 뿐 민중민주주의(인민민주주의) 노선을 지향하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일과되게 從北的 또는 親北的 행태를 보여왔다. 헌법재판소는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문》에서 민중민주주의자들이 “남북한의 통일문제를 변혁운동의 기본과제로 보고 있다”면서 이들의 최종목표가 한반도 공산화임을 밝혔다. (170페이지)

-해외 從北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큰 단체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재일조총련, 反국가단체)이다. 조총련은 2006년 7월 북한의 대포동-2호 미사일 발사 이후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북송선 등을 통해 핵과 미사일 등 대량파괴무기(WMD) 제작과 관련된 첨단장비를 북한으로 밀반출했다. 컴퓨터, 반도체 등 공장설비용 첨단장비가 공식 또는 비공식적으로 유출된 것만 해도 약 2억 5000만 달러(1980~1992년 사이) 상당이라고 일본 공안당국은 보고 있다. (264~271페이지)

| 차례 |

머리말/통진당 해산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어야…6

제1장. 새정치민주연합의 正體
1. 본질은 핵인종(核·人·從) 세력…20
2. 黨內 주요 인사들의 행적…34

제2장. 통합진보당의 친구들
1. 희망 2013·승리 2012 원탁회의…66
2. 한국진보연대…73
3.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80
4.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90
5. 민생민주평화통일주권연대…94
6.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101
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105
8.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120
9.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132
10. 최규엽 서울시립대 교수의 경우…135

제3장. 從北의 뿌리
1. 이념적 배경…146
2. 계파…165
3. 시기별 학생운동권 조직…174
4. 시기별 운동권 單一연대체…178
5. 地上黨·地下黨…183

제4장. 북한의 지령과 호응
1. 對南혁명 이론…194
2. 從北의 11개 전술…209
3. 對南공작 조직…244

제5장. 海外 從北
1. 해외교포 공작…262
2. 在일본조선인총연합회…264
3. 在美동포전국연합…276
4. 在中조선인총연합회…280

제6장. 자료
1.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안…284
2. 憲裁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문 요지…291

| 저자·김필재(金泌材) |

現 조갑제닷컴 기자, 前 자유경제원 객원기자, 前 미래한국신문 기자, 前 자유북한방송 對北 방송위원

[ 2015-07-15, 14: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